아들 앞에 부끄러운 엄마가 되었던 하루

주말에는 봄비가 촉촉하게 대지를 적셨습니다.
이제 제법 불어오는 바람 속에도 봄이 가득합니다.
새벽같이 일어나 일찍 나가는 남편을 위해 아침상을 차려주고 난 뒤 고등학생인 아들은 토요일이지만 심화반이라 평일처럼 학교에 가야 하기에 7시 가까이 되어 깨웠습니다.
"아들! 일어나 학교 가야지?"
"음~"
"학교 안 갈 거니?"
"안 가!"
"학교 안 간다고?"
"응"
이상하다. 왜 학교를 안 간다는 거지?
"딸! 정말 아들 학교 안간데?"
"야! 너 학교 안 갈꺼야?"
"우씨~ 안 간다니까!"

주 5일제 수업이라 토요일이니 정말 학교에 안가는 줄 알고 빨래도 하고 집안 청소를 하니 8시를 넘겼습니다.
잠시 후, 집 전화가 울리기 시작합니다.
"여보세요?"
"안녕하세요? 00이 담임입니다."
"아! 네 안녕하세요?"
"00이가 학교에 안 와서 무슨 일 있나 해서 전화를 걸었습니다."
"아침에 몸이 안 좋아서....조금 있다가 보낼게요."
"지금은 괜찮은가요?"
"네. 좀 괜찮아졌어요."
"그럼 안녕히 계십시요."
"네."

휴~
나도 모르게 아프다는 말을 하고 말았습니다.
친구의 전화를 받고 그때서야 일어난 아들이 뛰어나오며
" 엄마! 지금 몇 시야?"
"8시 조금 넘었어"
"왜 안 깨웠냐고?"
"엥? 얼마나 깨웠는데."
"몰라 몰라."
얼른 아침밥을 차렸습니다.
"밥 먹을 여가가 어딨어?"
"이왕 늦은 거 아침밥이나 먹고  가"
"싫어"
"선생님과 통화했어"
"뭐라고?"
"아파서 조금 늦겠다고"
"엄마는 뭐하러 거짓말을 해?"
"그럼 어쩌냐? 엄마가 집에 있으면서 깨워 보내지도 않았다고 하면 어떻게 해?"
"내가 안 일어나서 그렇다고 하면 되지"
"엄마가 아들 욕먹게 할 수 있나?"
"거짓말하는 게 더 욕먹는 일이야."
"그렇게 되나?"
"엄마는 거짓말하지 말라고 해 놓고선"
".................."

어릴 때부터 거짓말은 하지 못하도록 우리 집 가훈을
'정직하고 바르게 살자'였습니다.
그런데 정작 엄마가 담임선생님께 거짓말을 해 버렸으니 아들 앞에 체면이 말이 아니었던 것.

자동차를 타고 학교로 데려다 주면서
"엄마! 선생님께 뭐라고 해"
"그냥 몸이 안 좋아서 그렇다고 말해."
"싫어."
"그럼 어떻하냐?"
"내가 알아서 할게."

차에서 내리면서 손을 흔들며 뛰어갑니다.
녀석의 어깨는 턱 벌어져 제법 남자처럼 보입니다.
'언제 저렇게 자랐지?'
엄마보다 몸과 마음이 훌쩍 자란 모습이었습니다.

밤늦게 돌아온 아들에게
"선생님이 뭐라고 해?"
"아니, 좀 늦었네. 그 말씀밖에 안 하셨어."
"다행이네"
통화를 하고 난 뒤 그냥 쉽게 넘어갔나 봅니다.
"아들! 미안,"
"다음부터 거짓말하지 마세요."
"그럴게. 너도 깨우면 얼른 일어나."
"알았습니다."
거짓말쟁이 엄마에게 던진 일침은
아들 앞에서 부끄럽기만 한 하루였습니다.

이제부터라도 당당한 엄마가 되어야 할 것 같습니다.






여러분의 추천이 글쓴이에겐 큰 힘이 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