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노을이의 작은일상

6월의 아름다운 내 고향 풍경

by *저녁노을* 2010. 6. 30.
728x90
반응형



6월의 아름다운 내 고향 풍경


휴일 오후, 녀석 둘은 기말고사로 독서실에 가고 점심을 먹이고 난 뒤 남편과 함께 뒷산에 올랐습니다. 아파트만 벗어나면 가까이 그렇게 높지 않은 선학산이 있습니다. 많은 사람이 나와 운동을 즐기는 곳이기도 합니다. 잔뜩 흐린 날 물통 하나만 챙겨 모자를 둘러쓰고 나섰습니다.

더운 여름 날씨였지만,
맑은 새소리,
불어오는 시원한 바람,
은은한 솔내음,
자연이 우리에게 주는 축복을 만끽하는 기분이었습니다.


▶ 오솔길을 걷는 기분

▶ 개망초

▶ 까치수영

▶ 산딸기

▶ 산 딸기를 한주먹 따서 주는 남편입니다.

길가에 하나 가득 열린 산딸기를 보고
"여보! 저기 산딸기 좀 봐!"
"잠시 있어 내가 따 줄게."
수풀을 헤치고 달콤한 산딸기를 따 줍니다.
급한 것도 없고, 마음의 여유까지 부리며 누리는 행복이었습니다.

 






▶ 휴일 오후, 자연을 즐기는 사람들

자연을 통해 휴식을 얻을 수 있고, 자연을 통해 건강도 얻을 수 있습니다.
자연은 그 속에 있는 것만으로도 우리 몸을 치유해 줍니다.



▶ 정상에서 본 남강다리와 촉석루



산행을 마치고 내려오면 들판이 우리를 반깁니다. 꼭 고향에 온 기분을 느낄 수 있는 곳이라 산책길로 그만입니다. 가지런히 줄을 선 모들이 땅 냄새를 맡고 짙푸른 모습을 하며 잘 자라고 있었습니다.



▶ 논두렁

시골에서 나고 자란 우리는 논두렁에 심어 둔 콩을 보며 옛날 어린 시절로 되돌아갑니다.
"호미로 땅을 파고 콩을 심어 놓곤 했었지."
"옛날엔 땅을 놀리는 곳이 없었는데.."
"어릴때는 왜 그렇게 하기 싫던지."
고사리 같은 손을 빌려 농사일을 하기도 했었습니다.
도란도란 추억을 먹는 시간 또한 행복이었습니다.

 

▶ 밭을 일구는 할머니

꼭 우리 어머님 모습 같았습니다. 머리가 백발이 되어도 꿈직 일 수 있으니 얼마나 행복하냐고 하시는 할머니십니다.


▶ 감자캐는 아주머니

6월 감자가 맛있다고 하는 게 제철 식품이기 때문일 것입니다.
타박타박 삶아 먹기도 하고 볶아 먹기도 하는 감자.
수확의 기쁨을 누리고 계셨습니다.


▶ 산자락을 타고 자라고 있는 배


▶ 상추


▶ 가지와 고추


▶ 미나리깡

▶ 토란


▶ 도라지와 대파


▶ 호박

▶ 참깨

▶ 감


▶ 석류

▶ 대추

▶ 담쟁이


▶ 인동초


농부들의 사랑먹고,
햇살 먹으며 잘 자라주길 바라는 맘.
가을에는 토실토실 열매가 주렁주렁 열리겠지요?

지금 시골에서 느낄 수 있는 내 고향 풍경이었습니다.

오늘도 좋은 하루 되세요.^^


*공감가는 이야기였다면 아래 추천을 살짝 눌러주세요

로그인 하지 않아도 가능하답니다.
 

제 블로그가 마음에 들면 구독+해 주세요  

    

  * 이 포스트는 blogkorea [블코채널 : 고요한 산사의 풍경소리] 에 링크 되어있습니다.   
728x90
반응형

태그

, , , ,

댓글53


"); wcs_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