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노을이의 작은일상

버스기사의 불친절을 보고 신고를 한 사연

by *저녁노을* 2010. 7. 17.
728x90
반응형

버스기사의 불친절을 보고 신고를 한 사연



일찍 퇴근하여 집안으로 들어서면 아무도 반겨주는 사람이 없습니다.
남편은 저녁 모임이 있어 늦는다고 전화가 왔고,
여고생이 된 딸아이는 12시를 넘겨서야 들어오고,
아들 녀석은 학원을 다녀오면 저녁 9시가 되어야 만날 수 있습니다.

저녁상을 차려놓고 아들이 돌아오길 기다리고 있으니 현관문이 열리면서
"다녀왔습니다."
"그래. 아들, 얼른 손 씻고 밥 먹어."
"네."
식탁 앞에 앉아 아들이 밥숟가락을 들고 먹는 걸 봐도 행복한 고슴도치 엄마가 됩니다.
"골고루 먹어."
"엄마! 나 오늘 기분 나빠 죽는 줄 알았어."
"왜?"
"버스 타고 오는데 운전사 아저씨와 할머니랑 막 싸웠어."
자세히 이야기를 들으니 참 황당했습니다.
"운전수 아저씨, 나이가 많이 들어 보였어?"
"아빠보다 좀 들어 보였어."
오십 후반이나 되었나 봅니다.
"성질 진짜 더러워."
아들은 중3입니다. 3년 내내 비슷한 시간에 같은 버스를 타다 보니 자주 만나는 기사분이라고 합니다.

나이가 들면 흔들리는 버스를 타고 내리는 일이 쉽지 않습니다. 정차하면 내리려고 앉았다 일어서는데 차는 벌써 두 코스 출발을 해 두 코스나 지나쳐 버렸다고 합니다. 화가 난 할아버지가 한마디 하자 대뜸 욕까지 하면서 언성을 높이더라는 것입니다.

또, 며칠 전에는 할머니 한 분을 똑같은 상황으로 한 정거장을 지나쳐 차를 세워주었다고 합니다. 그것을 본 아들은 집으로 돌아와 시청 홈페이지에 접속하여 교통불편신고를 했던 것입니다.




▶ 아들이 올린 글을 캡쳐 했습니다.



요즘은 모두 실명제라 집 전화번호 핸드폰 번호 주민등록 번호까지 등록해야 글쓰기가 되는데도 아들은 화를 삼키지 못하고 용기를 냈던 것입니다.
"자동차 번호판이나 무슨 교통인지 외워와야지. 그래야 확실하잖아."
"그건 못 봤어. 색깔만 보고."
"요즘도 그런 불친절한 사람이 있다니 놀랍네. 그런데 어떻게 글 올릴 생각을 다 했어?"
"엄마! 우리 할머니 생각이 났어."
".................."
"잘못 내려 걸어가려면 얼마나 힘들겠어. 날씨도 푹푹 찌는데 말이야."
그냥 쉽게 넘기지 않고 남의 억울함조차 지나치지 않고 호소할 줄 아는 아들이 얼마나 대견하던지.
"잘 했어 우리 아들!"

서비스업에 종사하는 사람으로서 어른을 공경할 줄 모르는 걸 보면 자질이 없는 사람으로 보였습니다.
아들 말처럼 친절교육을 받아서라도 다시는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았으면 좋겠습니다.


너도 늙어 갈 것이며,
나 또한 늙어 갈 것이기 때문입니다.


*공감가는 이야기였다면 아래 추천을 살짝 눌러주세요

로그인 하지 않아도 가능하답니다.

 제 블로그가 마음에 들면 구독+해 주세요  



728x90
반응형

댓글59

    이전 댓글 더보기
  • Favicon of http://blog.daum.net/barun1004 바른생활 2010.07.17 13:52

    아드님~~
    정말 요망지네요 (제주어:똑부러지다)
    저도 그런일 한두번 겪은게 아니었지만
    게으름을 핑계로 눈감고 그랬습니다만..
    이젠 저도 바뀔때가 된거 같습니다^^
    주말 잘 보내세요^^
    답글

  • Favicon of https://junke1008.tistory.com mami5 2010.07.17 16:08 신고

    저두 주에 두번은 대중교통을 이용해 보지만
    그냥 막지나가는 버스땜에 10분 넘게 기다린 적이 많습니다.
    나이드신 분들은 먼저 일어서 있자니 힘드실 텐데
    조금만 배려 해준다면 얼마나 좋겠어요..

    노을님 오랜만이지요.

    그동안 제가 몸을 좀 푹 쉬게했답니다..^^
    주말 잘 보내시고 월요일 뵈유~~^^*
    답글

  • Favicon of http://yisunmin.tistory.com 선민아빠 2010.07.17 16:23 신고

    대중교통 말처럼 정말 대중을 위한 교통이되었으면 바래요~~
    답글

  • Favicon of http://egoggan.com/story 이곳간 2010.07.17 16:45

    어떤분은 인사도 건네시고 할머니 할아버지한테 기다릴테니 미리 서계시지 말고 정차하거든 일어나시라고 해주시던데.. 참 고약한 기사님이시네요..
    답글

  • Favicon of https://jsapark.tistory.com 탐진강 2010.07.17 17:21 신고

    중학생인데 문제의식이 충만하군요.
    우리 애들은 아직은 어려서 그런지 주관이 별로 없더군요ㅠㅠ
    암튼 어르신들이 불편하지 않도록 배려가 필요합니다.
    답글

  • 2010.07.17 17:40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Favicon of http://blog.daum.net/huj36 사랑과 행복 2010.07.17 20:02

    번호는 자세히 기억나지 않지만, 저도 저런 경우가 많아요.
    버스 탄다고 기다리고 있는데, 자기들 배차시간 늦다고 그냥 지나가 버리고~
    진짜 그럴때는 짜증 이빠이죠ㅠ.ㅠ
    얼마전에 지갑 찾아준 27번 아저씨 같은 분이 많으면 좋겠어요~
    25번 아저씨 같은 사람은 없으면...
    글구 몇 번인지 기억은 안 나지만, 승객이 타면 고맙습니다 인사하는 아저씨도 있더라구요^^
    답글

  • Favicon of http://jagnikh.tistory.com 어설픈여우 2010.07.17 20:04 신고

    우리 약국 손님중에 버스 기사분들이 몇분 계시는데, 그분들 보면 그렇게 친절 하시고 좋을수가 없는데....
    조금만 신경쓰고 마음 써주고 배려 하면 될것을....

    비 내리는 주말이에요...
    편안한 휴식 시간 가지시길 바래요~^^
    답글

  • 어릿광대 2010.07.17 20:25

    버스, 택시 기사분들의 불친절은 어제오늘 일이 아니죠.
    오늘 어느 초등학교 앞에서 막 하교한 아이들이 학교 정문, 그리고 길건너 맞은편 문구점 등에
    바글바글한데 버스 한대가 100미터도 안되는 길을 좀 더 일찍 가겠다고 빵빵 울려대며
    중앙선을 넘어 억지로 끼어들고 좁은 사거리에서 우회전을 하더군요.
    그땐 그냥 '어이구 저, 저 봐라.' 이렇게 놀라고 말았지만 이 글을 보니 차번호를 외워두거나
    폰카로 찍어둘 걸 그랬단 생각이 드네요.
    있지도 않은 간첩 신고하잔 문구와 전화번호가 요즘도 신문배포함같은데 붙어있던데
    그런 것보다 불친절 신고문구를 붙여놔야할 것 같습니다.
    답글

  • Favicon of http://charmisle.tistory.com 어린쥐™ 2010.07.17 22:49 신고

    멋진 아드님이네요...

    광주에서만 그러나요..요즘은 시내버스 기사님들이 타는 승객마다 일일이 고개숙여 인사를 하시더라구요. 아이고..저것도 회사에서 시키나 싶어서 좀 안되어 보이기도 했는데 그때마다 나도 (건성으로라도)고개정도는 숙이면서 타게 되니 밍숭밍숭 얼굴도 안 마주치고 타는거 보다는 눈꼽만큼은 낫더군요. 어쨌던 변화는 시도에서 나오는게 맞는 모양입니다.
    답글

  • 2010.07.18 02:20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사랑초 2010.07.18 06:20

    정말 요즘 기사분 친절하던데...이상한 사람이네요.쩝!
    잘 하셨어요.
    답글

  • 2010.07.18 13:39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Favicon of https://bloping.tistory.com 새라새 2010.07.19 05:40 신고

    아드님의 행동이 정말 대견스럽네요^^
    노을님 아들의 용기가 있기에 아직도 살만한 세상이란걸 느낍니다.^^
    답글

  • Favicon of http://bkyyb.tistory.com 보기다 2010.07.19 22:18 신고

    아드님 정말 잘 키우셨네요!!!
    고향(여수)은 내려갔더니 버스는 파업이고,
    관광버스가 시내버스를 대체하고 있던데 승객 한분한분 인사하고,
    내릴때 짐 많은 어르신들은 짐 내려드리고 참 좋더라구요.
    웃으며 일할때 덜 피곤하고 더 행복하다는걸 알고 있을만한 나이들인데도,
    그게 참 쉽지 않나 보네요.
    답글

  • Favicon of https://bookandlife123.tistory.com 영글음 2010.07.20 00:12 신고

    저도 멀리 미국에서 응원합니다.
    점점 불의를 보고도 그냥 넘겨버리는 사람이 많은데 용기 있는 행동이라 생각해요.
    아닌 건 아니고 맞는 건 맞다는 생각 다시 한번 합니다. ^^
    답글

  • Favicon of http://rtam.or.kr 변동섭 2010.11.29 09:12

    안녕하세요. 교통안전참여본부(비영리 시민단체) 본부장 입니다.

    우리 참여본부는 교통에 관하여 불편/부당한 제도나 관계자들의 시정요구, 위험한 도로에 대한 개선을 하고있습니다.

    힘을 합하여 이같은 개선을 함께하고자 귀하를 초대합니다.

    교통안전참여본부 바로가기 ==> rtam.or.kr
    답글

  • Favicon of http://rtam.or.kr 변동섭 2010.11.29 09:12

    안녕하세요. 교통안전참여본부(비영리 시민단체) 본부장 입니다.

    우리 참여본부는 교통에 관하여 불편/부당한 제도나 관계자들의 시정요구, 위험한 도로에 대한 개선을 하고있습니다.

    힘을 합하여 이같은 개선을 함께하고자 귀하를 초대합니다.

    교통안전참여본부 바로가기 ==> rtam.or.kr
    답글

  • ㅜㅜ 2014.11.21 00:14

    얼마전 엄마랑 버스를 타게됬는데요 제가 어릴적 이후론 버스를 타본적이 없어서..(택시만탔어요..)
    엄마가 짐을 들고 계셔서 저보고 카드를 찍으라며 카드를주시더라고여 타면서 두명이요 이러고 카드찍으면 된다길래 그렇게 말하고 카드 찍는데 그게 기계에서 뭘 누른담에 카드를 찍는거더라고여
    전 그냥 말하고 바로 찍으면 되는지알고 그랬는데 아저씨가 손치우라며 큰소리랑 반말로 성질을 내시더라고요 안그래도 버스 오랜만에 타는거라 되게 낯설고 어색한데 막 소리를 지르시니 기분이 언찮았습니다 그때 생각나서 혼자서는 버스도 못탈거같아요 앞으로
    답글

    • ㅜㅜ 2014.11.21 00:17

      참고로 제가 10대도아니고 곧 서른을 바라보는나이인데 그렇게 반말로 대하시니까 앞으로 버스기사님이 폭행을 당했다든 하는 기사를보면 맞을짓했겠지 싶을것같네요

  • ㅇㅇ 2020.11.10 11:48

    ㅜㅜ//♪♩♬만도 못한 니 애미는 묻지마살인이나 당해야지^^
    답글


"); wcs_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