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을이의 작은일상2010. 8. 24. 14:30


길거리에서 파는 해산물 주의보!



토요일 오후, 전체쪽지 하나가 날아들었습니다.
'딩동' 메시지 소리에 클릭해 보니 긴급 정보였습니다.


 




~긴급정보 ~

오늘 하루도 무더울 것 같으며 정보를 공유합니다.
꼭 한번 읽어보세요 ~ 
만약 어떤 사람이 길거리에서 당신에게 접근하여 마른 해산물을 추천하고 판매하려 하면서, 한번 맛보라던지 냄새 한번 맡아 보라고 한다면 반드시 주의하셔야 합니다. 그것은 해산물이 아니라 '에틸에테르' 입니다.  일종의 마취약으로서 냄새를 맡게 되면 정신을 잃게 되며, 그들은 당신이 휴대하고 있는 돈이라든지 물품을 모두 훔쳐 갈 것입니다. 현재 중국 광동, 하북, 천진, 무한, 남창 등 몇몇 지방에서 나타나기 시작했습니다. 중국 여행자는 특히 조심하셔야 하고, 국내에서도 이와 유사한 범죄가 있을 수 있으니 여러분 조심하십시오.

< 널리 전파하여 이웃의 피해자가 없었으면 합니다.>

즐거운 주말 되세요.

 


이야기 하나,
작년인가? 남편은 트럭에서 파는 오징어를 사 온 적이 있습니다. 하지만 집에와서 보니 다른 물건이 들어 있다며 화를 내는 바람에 아무 말도 하지 않았던 게 생각납니다. 도심 속에서 조금 한적한 곳에 차를 세우고 사람들을 불러세워 입담도 좋게 팔려고 합니다.
"사장님! 물 좋은 오징어 좀 사 가세요."
"납품하러 갔는데 질이 조금 떨어진다고 받아 주지 않아 되가져온 것입니다."
"사장님께 싸게 드릴게요."
물가를 잘 모르는 남편은 그저 하시는 말만 믿고 사 들고 왔던 것입니다.
그런데 알고보니 눈으로 확인했던 그 물건이 아니고 박스속에는 작고 싱싱하지도 않은 하품이 들어 있어 속상했던 기억이 났습니다.

그런데, 메시지를 보니 그 악몽이 되살아 났습니다.
사람들은 돈벌이를 위해서라면 최소한의 양심도 땅에 내팽개치고 마는 것 같습니다.



이야기 둘 - 대학생의 컴퓨터 사건
가까운 지인으로 부터 또 다른 이야기를 들었습니다. 대학 교문 앞에서 컴퓨터를 팔고 있더랍니다. 신입생이라 자취를 하면서 막 컴퓨터도 필요한 터라 관심 깊게 설명을 듣고 있으니 다가와
"한번 보세요. 정말 싸게 드립니다."
컴퓨터는 정품으로 보였기에 70%만 주면 될 가격이라 가까이에서 식육점을 하고 있는 이모를 찾아가 현금 70만 원을 빌러 덜컥 사 버리고 말았다고 합니다. 그런데 배달을 해 준다고 가져다 놓고 간 물건은 버젼도 낮고 사용하지도 못하는 컴퓨터가 들어 있었다는 것. 물건을 확인하고 학교로 달려갔을 때에는 벌써 자리를 떠나고 아무도 없었다고 합니다. 부주의한 학생의 잘못도 있지만, 속이려 드는 사람을 이길 수는 없는 법인가 봅니다.

우리 인간이 동물과 다른 건 양심이 있기 때문이라고 하는데 그마저 버린다면 짐승과 무엇이 다르겠습니까.
나쁜 쪽으로 어찌 그렇게 머리는 잘 돌아가는 지...

잘 살피고 따져보고 손해를 보며 사는 일은 없어야 할 것 같습니다.
여러분도 조심하세요.^^



*공감가는 이야기였다면 아래 추천을 살짝 눌러주세요

로그인 하지 않아도 가능하답니다.

 제 블로그가 마음에 들면 구독+해 주세요 

Posted by *저녁노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씁쓸한 세상이 되었습니다.

    2010.08.24 17:36 [ ADDR : EDIT/ DEL : REPLY ]
  3. 사치려고 마음 먹은 사람은 못당한다 하지만,
    이런 정보가 있기에, 조금이라도 방치 할 수 있는 것 같아요.
    세상이 조금 더 씁쓸해졌지만, 그런 세상에도,
    한줄기 빛이 나는 사람들이 있다는 것이 마음이 놓이게 됩디다. ^^
    저녁노을님 잘 읽어보고 갑니다. 으쌰!! 휴..

    2010.08.24 17:5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4. 중국 여행 때 조심해야 겠네요.. 요즘 무서운 세상이네요 -.-;; 글 잘보고 갑니다.

    2010.08.24 17:53 [ ADDR : EDIT/ DEL : REPLY ]
  5. 켁~ 마취제...
    그 정도일줄이야...
    걍~ 옥돔 좋~은 것 있다며 사기치는 정도인줄 알았는데...
    정~말 무서운 세상이군요. 헐...

    2010.08.24 18:22 [ ADDR : EDIT/ DEL : REPLY ]
  6. 저도 비슷한 얘길 들었던적이 있어서
    친정 부모님께 절대 냄새도 맡지마시라 당부를 했답니다..
    정말 양심 버린분들 싫습니다..싫어요..
    경각심을 다시한번 일깨워 주셔서 너무 감사해요^^

    2010.08.24 19:3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7. 정말 나쁘네요.
    저렇게 돈을 벌어서 잘 먹고 잘 살지 의문이 들지 않을 수 없네요.
    행복한 저녁 보내세요.

    2010.08.24 19:3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8. 정말 나쁜 사람들입니다.

    2010.08.24 19:5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9. 비밀댓글입니다

    2010.08.24 20:10 [ ADDR : EDIT/ DEL : REPLY ]
  10. 요즘도 여기저기 사기꾼들이 눈뜨고 있는 사람 코 베어 가려고 설칩니다.
    원 세상에, 마음편하게 살아갈 세상은 멀리 있나봐요.

    2010.08.24 20:3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1. 삶의 보약이 되는 좋은 이야기... 항상 감사하게 잘 보고 있습니다.

    한달여 동안 무척 바뻤습니다. 이제서야 정상 괘도에 돌아 오게 된 것 같습니다.

    2010.08.24 20:48 [ ADDR : EDIT/ DEL : REPLY ]
  12. 아이고야 정말 무서운 세상입니다 ><
    해산물을 빙자한 마취약이라뇨 에고고....

    2010.08.24 21:4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3. 정말 세상에는 별의별 희안한 범죄도 많네요.. 길거리에서 해산물 사지 말아야 겠어요..~~

    2010.08.24 21:5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4. 부모님에게 말씀드려야겠군요ㅡㅡ;

    2010.08.24 22:4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5. 헐... 그런 일이....
    진짜 좋게좋게 살려고 해도
    상황이 참 안 좋은 때가 많은 것 같아요....

    2010.08.24 22:5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6. 안그래도 요즘 그런말이
    삼삼오오 모이면 한번씩 나오더라구요~^^
    조심하지 않으면 당하는 세상~
    이거야 원 로보캅을 출동시키던지 해야지~ㅎㅎㅎ

    2010.08.24 23:40 [ ADDR : EDIT/ DEL : REPLY ]
  17. 비밀댓글입니다

    2010.08.25 00:34 [ ADDR : EDIT/ DEL : REPLY ]
  18. 저도 전에 회사 메일로 내용이 전해져서 냉큼 블로그에 포스팅했었는데.. 다른 분의 블로그를 통해서 보니, 도시괴담의 하나라고 합니다.

    거대생선의 도시전설 박물관, "도시전설 025. 에틸에티르 생선" http://blog.naver.com/flskjj1/40106508980

    그런데, 정말 조심해야 하는 사례도 있더라구요. 링크 같이 걸어놓고 갑니다.

    안전공지, "중국내 신종범죄 수법(북한돈 환전가장 마취강도) 발생"
    http://www.0404.go.kr/safety/Safety04_Main_Pop_View.jsp?str_seq_no=294&key_option=&keyword=&str_c_page=22&group_code=&country_code=&alarm=&x=&y=

    2010.08.25 00:4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9. 새삼 무서운 세상.. 범죄수법도 교묘해지고, 다양해지고..
    글을 읽어보니 불현듯 소름이 다 돋네요..

    2010.08.25 01:0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0. 범죄가 점점 지능화 되네요.
    어쩌나~

    2010.08.25 03:0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1. 정말 못된 사람들이네요.
    사람을 저렇게 속이고 사기를 치면 맘 편하게 살 수나 있을까요.

    2010.08.25 10:4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wcs_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