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노을이의 작은일상

버릴 뻔한 욕실 신발의 깔끔한 부활

by *저녁노을* 2010. 8. 22.
728x90
반응형


버릴 뻔한 욕실 신발의 깔끔한 부활



햇볕이 무서울 정도로 연일 폭염으로 푹푹 찌는 날의 연속입니다. 토요일 오후, 미뤄두었던 집안일을 하기 위해 조금만 움직여도 땀이 뻘뻘 나는 그런 날이었습니다.
화장실 청소나 해 볼까라는 생각으로 신발을 신으려고 하는데 눈에 거슬릴 정도로 신발이 엉망입니다.
며칠 전, 비누질하여 깔끔하게 씻어놓았는데 며칠 되지 않아 또 때가 많이 끼었습니다.
날씨가 더우니 가족이 모두 자주 샤워를 하다 보니 물때가 올록볼록한 곳에 끼어 잘 씻어지지가 않았습니다.
"에이! 이 신발 정말 귀찮다."
"왜 그래?" 날도 더운데."
"신발 말이야 때가 너무 많이 타서 싫어."
"그럼 버리고 새로 사!"
"정말 그러고 싶으네."
며칠 가지 않아도 깨끗하게 씻어 두면 기분까지 상쾌해집니다.
"모두 샤워하고 나면 나갈 때 신발 세워놓고 나가기!~~"
당부를 해도 잘 안 되다 보니 물기를 머금고 있게 됩니다.

그래도 주부가 또 어떻게 멀쩡한 걸 버릴 수 있겠습니까?
'뭔 좋은 수가 없을까?' 혼자 생각을 해 보니 실리콘 싸 놓은 곳에 락스를 발라 놓으면 금방 지워진다는 생각이 들어 방법을 써 보았더니 신통방통이었답니다.





▶ 보기만 해도 찝찝한 신발

▶ 신발이 담길만한 그릇에 물을 붓고 락스 뚜껑으로 3번을 넣었습니다.



▶ 다른 그릇에 물을 담아 꾹 눌러 둡니다.



▶ 새신발처럼 깔끔한 모습


하룻밤을 지새우고 아침에 일어나보니 거짓말처럼 깨끗해져 있었습니다.
솔질 한 번 하지 않은 모습입니다.

이렇게 쉬운 법이 있었는데 그간 땀 뻘뻘 흘리며 고생을 했습니다.
그리고 멀쩡한 신발 버릴뻔 했으니 말입니다.

어떻습니까?
정말 간단하지요?
여러분도 한번 해 보세요.
정말 신통방통입니다.ㅎㅎㅎ




*도움되신 정보였다면 아래 추천을 살짝 눌러주세요

로그인 하지 않아도 가능하답니다.

 제 블로그가 마음에 들면 구독+해 주세요 


728x90
반응형

댓글24


"); wcs_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