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노을이의 작은일상

딸아이 울린 평생 잊지 못할 친구들의 생일선물

by *저녁노을* 2010. 8. 26.
728x90
반응형


딸아이 울린 평생 잊지 못할 친구들의 생일선물



주위사람들의 무한한 축하를 받으며 남편 나이 서른넷, 저의 나이 서른셋, 노총각 노처녀가 만나 1992년 결혼을 하였습니다.
그리고 무더운 1994년 8월 20일 보물 같은 첫딸을 얻었습니다.
첫딸은 살림밑천이라고 했던가요?
연년생으로 태어난 남동생을 엄마처럼 돌보고 숙제 또한 알아서 척척 해 가고 준비물 또한 누나가 다 챙겨주었습니다. 한 살 밖에 차이 나지 않는데도 3~4살 더 많은 누나처럼 행동했습니다. 그렇기에 직장생활도 편안하게 할 수 있었던 것 같습니다.

이제 여고생이 된 딸아이 심화반에서 토, 일요일도 없이 자정까지 학교에서 공부를 하고 옵니다. 며칠 전,
"엄마! 오늘 데리러 올 수 없어?"라고 문자 메시지가 뜹니다.
"왜? 무슨 일 있어?"
"아니, 그냥 일찍 가고 싶네."
코앞이 학교라 늦은 시간이라도 데리러 가지 않아도 되는데 운동하러 나오라고 합니다.
 "알았어. 금방 갈게. 밖으로 나와 있어."


5분도 걸리지 않는 학교에는 훤하게 불을 밝히며 모두 공부에 열중이었습니다. 잠시 기다리고 있으니 딸아이는 바구니를 들고 나옵니다.
"어? 그게 뭐야?"
"응. 친구들이 생일 선물 준 거야."
그러면서 누가 뭘 주었고 하나하나 알려주기 시작합니다.
"와! 너 너무 많이 받은 것 같다."
"내가 인기가 좀 있잖아!"
"아이쿠! 우리 딸 이제 친구들 생일 챙겨주려면 제법 신경 써야겠네."
"그런가?"
"그럼. 받기만 하면 안 되지. 다 되도려 줘야할 거 아냐."

집으로 돌아와 바구니를 펼쳐보았습니다.
"엄마! 과자는 다 나눠먹고 왔어."
소쿠리가 철철 넘쳤다고 남편한테 자랑합니다.

선물들을 들춰보니 장문의 편지를 쓴 학생, 기발한 아이디어로 스케치북을 채운 친구들 때문에 웃음이 저절로 났습니다. 아마 1개 천 원에 판매하는 곳에서 산 모양이었습니다.

사실, 가격보다 여고생들의 톡톡튀는 발랄한 모습에서 마음이 흐뭇해졌습니다.

 


▶ 바구니까지 준비했습니다.



▶ 친구들이 준 선물들
김, 라면, 초코렛, 과자, 향수, 가그린, 화이트, 필통, 볼펜, 아이스크림 곽, 컵 등 종류도 다양하였습니다.

특히 우리 딸아이가 감동 먹었다는 스케치북이었습니다.


▶ 오려 붙이고 정성이 가득 들어 있었습니다.


▶ 포스트잇을 이용한 편지모음입니다.


▶ 집에 있는 샘플을 이용하여 피부에 양보하라네요.
    여고생이 아니면 생각해 내지 못하는 친구의 아이디어였습니다.


▶ 공부 열심히 하는지 지켜보는 눈들이랍니다.


▶ 비싸고 좋은 건 이 다음에 돈 많이 벌면 사 준답니다.ㅎㅎ


▶ 엽기 사진이라네요.
    우리는 사진을 찍으면 잘 나오려고 하는데 여고생들은 또 다른 모습을 엿봅니다.
    세대차이 확실이 났습니다.


▶ 딸아이가 로망하는 서울대


▶ 줄 수 있는 게  사탕뿐이랍니다. 얼마나 예쁜 마음을 가졌습니까.


▶ 가진 게 양말 밖이랍니다.
    
 자신이 가진 것을 다 내어 줄 수 있는 진솔한 우정을 보았습니다.



▶ 정말 딸아이는 울었다고 합니다.


▶ 마지막 인사


▶ 많은 편지 중의 한 장입니다.

제일 친한 친구가 아주 커다란 종이에 딸아이가 좋아한다는 커피까지 오려 붙여가며 장문의 편지를 썼습니다.  이렇게  한다고 시간 많이 잡아먹었을 터인데....

생기 발랄한 여고생들의 돈으로 살 수 없는 우정을 보았습니다.
 친구들로 인해 울어버린 딸아이랍니다.

늘 친하게 잘 지냈음 좋겠습니다.
먼 훗날 여고시절을 회상하며 미소지을 수 있도록 말입니다.


*공감가는 이야기였다면 아래 추천을 살짝 눌러주세요

로그인 하지 않아도 가능하답니다.

 제 블로그가 마음에 들면 구독+해 주세요 

")//]]>

728x90
반응형

댓글76


"); wcs_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