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맛 있는 식탁

겨울철 제 맛! 과메기 초무침

by *저녁노을* 2008. 1. 14.
728x90
반응형
  겨울철 제 맛! 과메기 초무침


꽁치와 청어 같은 등푸른 생선을 동절기에 자연 건조하여 식품으로 이용하고 있는 과메기는 최근 들어서 그 독특한 맛과 풍부한 영양성분 때문에 경북 일원은 물론 전국적으로 널리 알려져 최근 몇 년 사이 수요가 계속 증가하며 그 인기가 날로 더해가고 있다.

얼마 전, 남편과 함께 대형마트에 들러 시장을 보게 되었습니다. 이것저것 둘러보다가 눈에 뛴 과메기를 보고는 “겨울의 제 맛 함 즐겨 보자”하면서 덥석 잡아 시장바구니에 담는 남편.


해풍에 매달려 얼었다 녹았다를 반복하는 과메기

모진 바람 맞고도 꿋꿋하게 견뎌내었기에

몸에는 반질반질 기름기가 돌고

맛 또한 일품으로 들었나 보구나.

몸을 온전히 바람에 맡긴 채 한 세월을 시달리고 났을 때야,

비로소 더 나은 무엇으로 다시 태어나는 것처럼,

우리 역시 모진 풍화의 시간을 견디고 나서야

더 나은 모습으로 새롭게 태어나는 것 아닐까.


과메기는 원래 청어를 잡아서 만들어 왔으나, 근래에 이르러서는 청어가 잘 잡히기 않기 때문에 그 대용으로 꽁치를 얼말려 과메기를 만들어 먹고 있는 실정이라고 한다. 현재 과메기는 청어나 꽁치를 짚으로 엮어(반드시 짚으로 엮어야 한다) 차가운 겨울바람에 보름 정도, 밤에는 얼고 낮에는 녹으면서 발효 건조되어 생산된다. 특히 과메기의 맛은 차갑고 건조한 바닷바람에 스민다고 한다.


★ 과메기 맛 있게 먹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 기름 자르르 흐르는 과메기                 ▶ 껍질을 벗깁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 풋고추,마늘,배추,김,된장                    ▶ 김에 싸 먹고 배추에도 싸 먹습니다.
   (초고추장을이용해도 됨)


★ 과메기 초무침
재료 : 과메기 4마리, 고추장 1큰술, 식초 2큰술, 배 1/4쪽,
        풋고추 2개, 미나리, 마늘 약간,


사용자 삽입 이미지
▶꽈메기 껍질을 벗깁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먹기좋게 채를 썰어 둡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배는 채썰고, 미나리, 풋고추도 썰어둡니다. .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식초2큰술, 고추장1큰술을 넣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과메기와 배, 간마늘을 먼저 넣고   맛이 들게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미나라와 풋고추를 넣고 무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자~ 먹음직스럽게 보이지 않나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들녀석 먹성좋게 김에다 갖가지를 넣고 싸더니 한 입에 쏘오옥~~

  잘 먹어주는 가족들을 보니 참 행복했습니다.
비린내가 전혀 나지 않아 녀석이 더 좋아하는 것 같았습니다.
계절에 어울리는 맛!~
과메기로 식탁을 즐겁게 해 보시길....^^





스크랩을 원하시면 http://blog.daum.net/hskim4127/12016082 클릭^^
 
 


  * 이 포스트는 blogkorea [블코채널 : 고요한 산사의 풍경소리] 에 링크 되어있습니다.  

728x90
반응형

댓글2


"); wcs_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