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학때면 오가며 나누는 사촌간의 우애


차가운 바람이 창문을 비집고 들어오는 한겨울입니다. 방학을 맞아 하루하루 학원 갔다가 그저 재미없는 생활로 집에서만 뒹구는 우리 아이들이 성화를 합니다.

"엄마! 엄마! 우리 인천 보내줘요."
"숙모 불편하게 또 가게?"
"여름방학에 언니가 왔으니 겨울방학엔 우리가 가야지."

초등학교 4학년 때 부터 우리 아이들은 인천에 살고 있는 남편의 바로 밑 동생, 아이들 삼촌 집으로 또 우리 집으로 보내 사촌간의 우애를 다지고 있습니다.

요즘 가정마다 하나 아니면 둘뿐인 형제들이라 그런지 자기 밖에 모르고 형제애라는 걸 모르고 살아가고 있는 것 같아 해 마다 방학이면 서로 오가고 있는 .....사촌 간에 6개월 차이 밖에 나지 않아서 그런지 친구처럼 잘 지내는 것을 보니 저 또한 마음이 훈훈해 집니다.

사실, 인천은 서울과 가깝고 도시다워 온갖 문화혜택을 다 누릴 수 있어 그런지 인천으로 가는 것을 더 좋아합니다.


우리 딸 초등학교 4학년, 아들 3학년 처음 고속버스를 타고 보낼 때가 생각납니다.

2003년 겨울방학 때 터미널에서 둘만 태워 보내면서 바로 옆자리에 앉은 아주머니에게

"저~ 우리 아이들 혹시 화장실 갈 때 좀 봐 주세요."

"걱정 마세요."

"감사합니다."

"엄마~ 잘 다녀올게요."

손을 흔들며 떠나는 녀석들을 보니 얼마나 눈물이 나던지...

자가용만 타고 다니던 아이들을 세상 밖으로 내 보낸다는 게 쉽지가 않았습니다.

혹시 버스나 놓치지나 않을까 하는 생각에....

지금이야 핸드폰이 있어 전화라도 해 확인도 하지만, 그 땐 가지고 있지 않았으니 도착할 때 까지 걱정만 앞서곤 했었습니다.

고속버스 시간에 맞춰 마중 나온 삼촌으로 부터 전화가 걸려 와야 안심을 했던....

할머니가 더 걱정을 하시며

"야야~ 아이들끼리 보내서 되것나?"
"시간 맞춰 삼촌이 마중 나올 거잖아요."
"그래도 저 어린것들을...."

누구나 먼 곳 까지 간다는 사실에 놀라기만 하였습니다.

하지만, 즐겁게 지내는 것을 보니, 두려움쯤은 잠시라고 생각하고 보내기로 결정을 했던...

지금은 어디라도 찾아 갈 수 있다고 큰 소리 칩니다.


아이들 손님이 제일 큰 손님이라고 하였습니다.

맞벌이를 하고 있는 동서에게 또 큰 짐을 안겨 주었습니다.

2박 3일 동안 아이들 먹이고 관리하는 일, 보통일이 아니니 말입니다.

딸아이는 갔다 온 이야기를 풀어 놓습니다.

이번에는 롯데월드로 놀러 갔다 왔다고 하며 조잘거립니다.

사촌형제들과 함께 눈으로 보고 가슴으로 느끼고 돌아 온 것 보니 여행은 그래서 떠나나 봅니다.

더 큰 세상,

더 큰 희망을 안으라고......


동서~

아이 넷 챙기느라 고생 많았어.

여름방학엔 우리 집으로 보내~~

방학이면 오가며 나누는 사촌간의 우애를 보니 참 행복 해 집니다.
이 세상에 단 둘 뿐이 아닌, 형제간이 많다는 것은 행운이거든요.




  * 이 포스트는 blogkorea [블코채널 : 고요한 산사의 풍경소리] 에 링크 되어있습니다.   

Posted by *저녁노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비밀댓글입니다

    2008.01.15 14:12 [ ADDR : EDIT/ DEL : REPLY ]
  2. 우리집 풍경하고 비슷하네요
    오고 가고 우애들이 남다르세요

    글읽으면서도 기분이 흐믓합니다~

    2008.01.15 15:3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wcs_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