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을이의 작은일상2011. 3. 17. 06:00

부부는 마음에 들었다 안 들었다 합니다.
그래서 마음에 들도록 서로 노력하며 사는 게 부부라고 합니다.

남편은 밖에만 나가면 '호인'이라는 소리를 듣습니다. 계모임을 가면 남편 부인이
"남편이 자상해서 좋으시겠어요."
"집에서도 많이 도와주죠?"
그냥 웃기만 했습니다. 아니라는 말을 해 봤자 믿지 않을 것이기 때문입니다.

몇 해 전의 일입니다. 남편은 술과 담배를 하지 않습니다. 친구들 모임에 가면 분위기 잘 맞춰주고 술집이나 노래방에서 늦게까지 놀고 나면 뒷정리와 친구들 하나하나 집 앞에까지 데려다 주고 맨 마지막에 들어오는 사람입니다. 늦은 밤 집으로 돌아오면서 갑자기 눈앞에 나타난 '이상한 물체'때문에 차가 뒤집히는 사고가 났습니다. 큰 사고로 자동차는 폐차까지 하면서 그 와중에 남편은 멀쩡하게 아무 데도 다친 곳이 없었던 것입니다. 아마 남을 먼저 생각하고 배려하는 마음으로 살아가니 복을 내려서 그런 것 같아 그저 감사하며 지내고 있습니다.






마음엔 벌써 봄이 찾아왔는데 겨울의 꼬리가 아직도 남아있어 골골 감기에 걸려 고생을 하고 있습니다.
하루종일 동동거리다 집에 들어오면 아무것도 하지 못하고 침대 속으로 들어가버리니 남편이 보기 안 좋은가 봅니다.
"아이쿠! 코가 삑삑거려서 미치겠네. 갑갑하고."
"당신 몸, 당신이 알아서 해!"
뚝 쏘아붙입니다.
물론, 스스로 몸을 관리하지 못한 건 있지만, 막상 그런 말을 들으니 서운한 마음 감출 수 없었습니다.
"당신은 남보다 못해."
뽀로통하니 토라져 버렸습니다.




당신은 “남편”입니까? “남의 편”입니까?


남편은 아침에 일어나 다정한 목소리와 모닝 키스로 부인의 안부를 묻습니다.

남의 편은 숙취에 찌든 목소리로 부인에게 해장국을 요구합니다.


남편은 출근 후 “회사 잘 도착했어. 오늘 하루 더 사랑해”라는 문자를 남깁니다.

남의 편은 “회사 잘 갔어?”라는 부인의 문자를 질근질근 씹습니다.


남편은 부인이 차려준 밥상을 보며 “와 맛있겠다!”라는 감탄사를 내뱉습니다.

남의 편은 기껏 차려준 밥상 앞에서 라면 타령을 하고 있습니다.


남편은 기념일을 멋진 식사와 정성스런 선물을 준비합니다.

남의 편은 “이미 잡은 고기에겐 밑밥 안 준다!”는 말도 안 되는 변명을 합니다.


남편은 아이의 잘못을 보면 호되고 엄하게 꾸짖습니다.

남의 편은 말 안 듣는 아이 앞에서 “누굴 닮아 저래? 난 아닌데!”라는 망발을 서슴지 않습니다.


남편은 아이의 80점짜리 시험지를 보며 그동안 본인이 아이 교육에 무심했음을 반성합니다.

남의 편은 아이의 빵점짜리 시험지를 내던지며 “여자가 집구석에서 하는 일이 뭐냐?”고 큰소리칩니다.


남편은 시댁에서 돌아오는 길, “장모님 장인어른 뵌 지도 오래된 것 같다”며 친정으로 향합니다.

남의 편은 한 달째 부인의 진정 집이 이사 간 줄도 모르고 있습니다.


남편은 부인의 생얼을 보며 “당신은 역시 자연미인”이라고 미소 짓습니다.

남의 편은 부인의 생얼 앞에서 “당신은 그냥 자연인”이라고 박장대소합니다.



남편의 속마음을 헤아리기에 금방 풀어지긴 했습니다.
'당신이 아프면 내 마음도 아파'
'당신이 건강해야 우리 가족이 행복하지.'
'내가 가서 약 사 올까?'
'이마에 열은 안 나네.'
사실, 따뜻한 말 한마디, 따뜻한 위로가 필요할 뿐입니다.



당신은 남편입니까? 남의 편입니까?

남편의 모습으로 돌아가는 길, 참된 가정 행복의 시작입니다.




글이 마음에 들면 추천 한방! 블로그가 마음에 들면 정기구독+ 해주세요.

Posted by *저녁노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멋진 남편이 되어야겠지요^^ 멋진 글이네요~ ㅎ

    2011.03.17 13:3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음...남편이 되기위해 부단히 노력해야겠습니다. ㅎㅎㅎ

    2011.03.17 13:32 [ ADDR : EDIT/ DEL : REPLY ]
  4. 갑자기 문주란가수의 노래를 부르게 되네요~
    같이 가정을 만들고 살면서 점점 남편이 되어가 야 하지만~
    점점~남의 편이 되어가는 모습이 늘어가니~ㅋㅋㅋ

    2011.03.17 13:32 [ ADDR : EDIT/ DEL : REPLY ]
  5. 좀 생각좀 해봐야 겠어요.
    남의 편인지
    남편인지..

    2011.03.17 13:5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6. 이거 나중에 제 남편 될 사람에게 보여줘야겠어요~+_+

    2011.03.17 14:1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7. 무서운 글이군요. 전 입에 담기도 싫은데...
    남의 편 -> 남편... 큰일입니다.

    2011.03.17 14:3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8. 아직 제 남편은 남의편은 아닌거 같습니다
    뜨끔하실분 많을꺼 같네요 ㅎㅎ
    잘 읽고 갑니다~

    2011.03.17 14:4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9. 이런 남편하고 산다고 하면 힘들거 같네요
    우리 아버지 세대에서 이런분들이 많았었는데
    그때 어머니들이 대단하신거 같네요^^
    우리 남편도 가끔씩 무심할 때가 있는데 반성 좀 했으면 좋겠네요^^

    2011.03.17 15:08 [ ADDR : EDIT/ DEL : REPLY ]
  10. 조금더 세월이 지나면 남편의 단점도 그대로 받아 들이게 됩니다.,하하
    그게 신기하게 그렇게 되요.
    남편이 아까워서 좀더 쉬게 해주고 싶기도 하구요,^^

    2011.03.17 15:18 [ ADDR : EDIT/ DEL : REPLY ]
  11. 남편분들 정말 이 글 읽고 남의 편 되지 말자구요~ ㅎㅎ
    좋은 글 잘 보고 가요~!!

    2011.03.17 15:48 [ ADDR : EDIT/ DEL : REPLY ]
  12. 제목보고 순간...
    찔리더라구요..ㅎ
    좋은글 잘봤구요
    저도 이제 아내한테 잘해주고 싶네요.
    좋은 하루 보내세요^^

    2011.03.17 17:18 [ ADDR : EDIT/ DEL : REPLY ]
  13. 큰바다로

    참 어렵고 재미있는게 남편 이지요^^

    2011.03.17 17:48 [ ADDR : EDIT/ DEL : REPLY ]
  14. 반반인데요?
    가끔내속을확긁어서 남의편이라고생각하지만.

    2011.03.17 18:0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5. 남의 편일 때가 많아
    여자친구에게 늘 미안하네요! ㅜㅜ

    2011.03.17 19:2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6. 남편 남의편 ~
    집에 있으면 남편
    밖에나가면 남의편~ㅎㅎㅎ

    2011.03.17 21:19 [ ADDR : EDIT/ DEL : REPLY ]
  17. 보나 마나 물으나 마나..
    남의 편입니다요~

    으힝~
    걍..삽니다..어쩌지 못하니--;; ㅎ

    총총..

    2011.03.17 22:24 [ ADDR : EDIT/ DEL : REPLY ]
  18. 그냥 자연인이야... ㅎㅎㅎㅎㅎㅎㅎ
    저는 남편을 만나고 싶습니다! ^0^

    2011.03.18 03:2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9. 남편 되는 것 쉬우면서도 정말 어려운 것 같아요.
    특히 아직은 남자가 가장인 현실에서는요....ㅠ.ㅠ

    2011.03.18 09:1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0. ((( 사귀게 된 와 함께 이슬람 )))

    http://alislam-kr.blogspot.com/

    http://ia331411.us.archive.org/3/items/TvQuran.com__1/TvQuran.com__020.mp3

    Allah, CREATED THE UNIVERSE FROM NOTHING

    http://allah-created-the-universe.blogspot.com/

    THE COLLAPSE OF THE THEORY OF EVOLUTION IN 20 QUESTIONS

    http://newaninvitationtothetruth.blogspot.com/

    ((( Acquainted With Islam )))

    http://aslam-ahmd.blogspot.com/

    http://acquaintedwithislam.maktoobblog.com/

    O Jesus, son of Mary! Is thy Lord able to send down for us a table spread with food from heaven?

    http://jesussonofmary1432.blogspot.com/

    2011.03.19 05:58 [ ADDR : EDIT/ DEL : REPLY ]
  21. 뜨...뜨끔!
    반성하겠습니다 ㅠ.ㅜ

    2011.03.23 09:1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wcs_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