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노을이의 작은일상

여러분은 이런 진정한 친구 한 명 있으십니까?

by 홈쿡쌤 2011. 3. 20.
728x90
반응형



여러분은 이런 진정한 친구 한 명 있으십니까?

어제는 여고 2학년인 딸아이, 학교에서 학부모 간담회가 있었습니다.
고등학생이 되고 보니 학교에 갈 일도 없습니다.
그래서 새 담임을 만나고 첫 모임이라 꼭 참석하곤 합니다.
입버릇처럼 "엄마! 우리 선생님 짱이야."
얼마나 좋은 선생님인지 만나보고 싶었기 때문입니다.
자그마한 체구에 교직에 대한 열정에 무엇보다 아이들을 사랑하는 따뜻한 마음을 가지신 분이었습니다.




1. 딸아이의 오랜 습관을 바꾼 선생님


우리의 생체 리듬은 밤에는 자고 아침에 일찍 움직여야 한다는 건 누구나 알고 있는 사실입니다. 하지만, 아침형인 나와는 정 반대로 우리 딸은 올빼미형입니다. 늦은 12시에 야간자율학습을 하고 돌아와, 해야 할 일이 있다고 하며 또 3시까지 책상 앞에 앉아서 공부하다가 잠들곤 했습니다. 그러니 아침에는 일어날 리가 있겠습니까. 겨우 동동거릴 시간에 맞춰 일어나 머리 감고 말릴 동안 간단하게 김에 싸서 아침을 먹여주곤 했었습니다.
 "이게 무슨 짓이야? 조금만 일찍 일어나면 될 턴데".
"이제부터 먹든 말든 맘대로 해!"
깨우는 일부터 밥 먹이는 일까지 정말 괴로운 1년이었습니다.

그런데 2학년이 되고 새로운 선생님을 만나고 며칠이 지나자
"엄마! 나 지금 바로 잘 테니까 5시에 깨워줘."
"5시에는 왜?"
"응. 나도 습관 한 번 바꿔 보려고."
"우와! 그거 듣던 중 반가운 소리네. 그래 얼른 자."
씻고 자기 방으로 가는 딸아이 뒤통수를 보며 속으로 생각했습니다.
'깨우면 일어난다고? 거짓말도 잘하네.'

늘 5시면 일어나 움직이고 있기에 깨우는 건 힘들지 않았습니다.
먼저 일어나 머리 감고 화장까지 마치고 딸아이를 깨워보았습니다.
"딸! 일어나!"
"엄마! 몇 시야? 5시 30분"
"5시에 깨우라고 했잖아!"
"너무 곤히 자서 못 깨웠어."
그러더니 벌떡 일어나 화장실로 들어가는 게 아닌가.
'어? 쟤가 왜 저러지?'

씻고 나온 딸아이는 조잘조잘 선생님과 면담을 했던 이야기를 해 줍니다.
"엄마! 새벽 2시는 뇌가 죽어 있는 시간이래."
"아빠가 늘 이야기해도 안 듣더니."
"그러게. 선생님이 일단 해 보고 체질에 맞으면 계속하고 적응이 잘 되면 습관 바꾸래."

그렇게 벌써 2주일이 지났습니다.
'작심삼일'이 될 것 같았는데, 다행스럽게도 학교수업에도 지장이 없고 피곤하지 않다고 하니 말입니다.
선생님의 힘은 정말 위대합니다.
'아침잠이 많은 잠순이'가 습관을 바꾸었기 때문입니다.
이젠 엄마의 짜증 섞인 목소리 듣지 않아도 됩니다.
뭐든 스스로 한다는 게 얼마나 중요하다는 걸 느끼는 요즘입니다.






2. 딸아이의 책상 앞에 붙어 있는 친구 위로

딸아이 학교는 사립입니다. 학년에서 18명을 선발하여 심화반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휴일도 없이 늦게까지 학교에서 공부하고 집으로 옵니다.
1시간 빨리 심화반 학생들의 학부모 간담회가 있어 딸아이가 공부하는 책상에 앉아 진학진로부 부장님의 설명을 듣게 되었습니다.

입에 넣어주는 공부를 하면 성적이 오르지 않는다.
요즘 아이들 학원, 개인과외, 인터넷 강의를 듣기만 하지 스스로 학습하지 않는다는 말씀을 하십니다. 그저 받아들이기만 하지 연습하지 않기에 실력이 오르지 않는다는...
각종 스펙을 쌓는 법, 좋은 대학 진학을 위해서는 성적밖에 없다고 하시며  아이들 건강 챙겨달라는 부탁을 하십니다.
아이의 장래를 걱정하는 엄마로서 그저 노력하는 만큼 성적을 올려주지 못하니 갑갑한 심정으로 듣고 일어서려고 하는데 책상 앞에 붙어 있는 글귀가 눈에 들어옵니다.


사랑하는 나의 아림아~
감기 빨리 나으렴
목소리 쉴라. 뜨시게 입고 자.
2011. 03. 16.

딸아이는 꽃샘추위가 며칠을 기승을 부릴 때 아침 일찍 선생님과 함께 교문 앞에 서서 학생들을 지도하더니 그만 심한 감기에 걸리고 말았습니다. 콧물을 너무 흘리는 바람에 닦는다고 코끝이 빨갛게 변해 있고, 아직도 여전히 골골거리고 있습니다.

친구를 걱정해주는 진한 우정을 보는 것 같아 기분이 좋았습니다.

이렇게 좋은 선생님을 만났고, 다정하게 지내는 친구들이 있으니 1년은 잘 견뎌낼 것 같습니다. 2학년을 잘 보낼 것 같지 않나요?

마음을 나눌 수 있는 진정한 친구는 재산과도 바꿀 수 없는 소중함이란 말도 있기에 말입니다.

여러분은 이런 진정한 친구 한 명 있으십니까?

 

728x90
반응형

댓글46

  • 이전 댓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