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노을이의 작은일상

시어머님의 사랑 듬뿍 든 '5천원의 세뱃돈'

by *저녁노을* 2008. 2. 6.
728x90
반응형


 

시어머님의 사랑 듬뿍 든 '5천원의 세뱃돈'                                              


  지리산이 가까이 있어 꽁꽁 얼어붙은 바깥 기온과는 달리 온 가족이 함께 하는 자리라 그런지 따스한 온기만 가득합니다. 오랜만에 형제들끼리 한 이불속에 발을 넣고 추억 속으로 여행을 하곤 합니다. 시간 가는 줄 모르고 늦은 새벽녘에야 잠이 들면서도 명절 아침이면 일찍 일어나 부산하게 차례준비를 합니다.

 아이들 한복 곱게 차려 입히고, 떡국을 먼저 한 그릇 끓여 놓고, 가족들이 하나 둘 짝을 지어 시어머님께 차례대로 절을 올립니다.
"어머님!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건강하세요."
"너희들도 새해 복 많이 받거라."
"네"
손자, 손녀들이 조르르 달려가 할머니에게 세뱃돈을 받습니다. 그런 행복한 모습들을 보며 부엌으로 나가 차례상 준비에 바쁜 손놀림을 하고 있는데 어머님이 며느리들을 불러들이십니다.

“어머님, 왜요?”
"자 이거 세뱃돈"
"우리에게도 주는 거예요?"
"그럼 자 받아."
언제 준비를 하셨는지 5천 원짜리 빳빳한 새 돈을 며느리들에게 나누어 주십니다.

"감사합니다. 어머님!"
“고맙습니다. 어머님!”
"어디 많이 줘야 되나? 내 마음이지.."
"그럼요. 50만원 받은 기분입니다"
"그래. 고맙구나."

늘 정답게 다가서려고 하시는 시어머님이십니다. 늘 고운 마음 보여주시는 시어머님이십니다. 팔순을 넘기신 연세라 그런지, 고생을 많이 하시고 사셔서 그런지, 머리에 내려앉은 하얀 백발에, 얼굴 곳곳에 검버섯이 피어 있고, 잔주름이 가득한 모습을 뵈니 마음 아파 옵니다. 늘 잘해 드려야지 하면서도 내 살기 바쁘다는 핑계로 아픈 곳, 가려운 곳을 알아주지 못한 것 같아서...


이번 설에는 위에 형님 두 집이 빠질 것 입니다. 큰 형님의 아픈 몸, 둘째 형님의 정년퇴직과 더욱 먼 곳으로 이사를 한 것, 어머님에겐 걱정거리를 안고 잠 못 이루실 날이 더 많으실 것입니다. 당신의 몸보다 자식을 걱정하는 부모의 마음 이제 헤아릴 정도는 되었으니....

 정말 사람 목숨 알 수 없는 일인 줄 알면서 효도하지 못하고 살아가는 게 우리의 삶인 것 같습니다. 자식 위하는 부모의 마음 백 분의 일이라도 닮아간다면 아마 효자 아닌 사람이 없을 것입니다. 오지 못한 며느리의 전화를 받으며 '그래. 오지 못하는 너희들 마음 더 하겠지?' 하실 것입니다.

  모두 고향을 찾아 힘들고 괴로운 귀향길이지만 포기하지 않고 가는 이유가 무엇이겠습니까? 나를 반겨 줄 부모!~그리고 어릴 때의 정다운 친구들, 또한 언제나 따뜻하게 맞아주는 고향 때문이겠지요. 찾아 갈 고향이 있고 부모님 살아 계신다면 더 없는 행복이라 여기며 살아가야 할 것 같습니다.


  오늘은 작은 설날, 아침부터 어머님은 까치발을 해 가며 자식들을 기다릴 것입니다. 언제나 도착하나 하구요. 엄마 품속 같은 고향에서 정겨움 나누고 오시실 바래 봅니다.


  올해도 마음 따뜻한 시어머님이 전해주시는 5천원 속에 든 사랑, 듬뿍 느끼고 오겠습니다. 바로 이런게 가족 아니겠습니까.


편안한 고향 길  잘 다녀오시고 행복한 설 되세요.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 이 포스트는 blogkorea [블코채널 : 고요한 산사의 풍경소리] 에 링크 되어있습니다.  

728x90
반응형

댓글16

  • 2008.02.06 00:44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오드리햅번 2008.02.06 02:00

    얼마나 좋으실꼬..
    저는 시부모님, 친정부모님 돌아 가셔서
    세배돈 받을 부모님이 계시지 않으니..

    행복한 설 명절 되세요.
    답글

  • 소리새 2008.02.06 08:03

    정겨움이 묻어납니다.
    그저 미소가 입가에 번져납니다.ㅎㅎ
    답글

  • 그림자 2008.02.06 08:03

    정말 보기만 해도 기분좋아지는 글...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답글

  • Favicon of http://vibary.tistory.com/ 비바리 2008.02.06 20:20

    액수가 문제가 아니라 정말 마음이 훈훈해 지네요.
    이래서 가족이 좋은건가 봅니다.
    따뜻하고 정겨운 명절 되세요`~
    답글

  • 가을하늘 2008.02.07 10:59

    그렇죠...액수가 문제가 아니고 그마음이 더 소중함을 느낍니다.
    저는 지금 설날 아침에도 일하느라고 가족들과 함께 하지 못하고,,,
    이렇게 컴 앞에 앉아 잇네요.
    노모님의 깊은주름 만큼 인고의 세월을 조금이라도 알아주는 자식이 잇는것
    만으로도 충분히 행복하실것 같습니다.
    자식에게 더많은걸 바라는 부모님도 이세상에는 존재 하므로.....
    답글

  • 맑은공기 2008.02.08 07:50

    님의 글을 읽으며 친정 큰올케 언니를 생각이 간절합니다
    6남 1녀의 맏며느리로 저희 집으로 오신 올케언니는
    아들 셋을 두셨고 집안일이며 모든일에 적극적인 우리나라 전통의
    맏 며느리였습니다
    저는 막내다 보니 올케 언니가 엄마 같은 존재였답니다
    늙은 시골 어머니 대신 저는 올케언니의 시누이이자
    딸이였습니다.
    그런데 제가 결혼하고 올케언니는 위암으로 수술을 받고 1년 반 만에 돌아가셨는데
    돌아가시기전 늘 명절이면 밑에 5명의 동서들과 시누이인 저에게까지
    오빠를 통하여 당시 세뱃돈을 주시었든 것입니다.
    7남매의 맏며느리로
    시 부모님과 5명의 시동생내외들 한명의 시누이 내외
    그리고 그에 따른 조카들 까지 한 사람 불평없이
    화기 애애 할수 있었든 큰 올케 언니의 큰 역활이
    돌아가신지도 20여년이 지났는데
    오늘 따라 유난히 생각납니다
    글 잘 읽고 갑니다
    답글

  • 봄날 2008.02.08 13:56

    봄날은 로또 사서 한장씩 돌린다고 하고는
    그냥 가져 왔네요ㅋ
    차가 많이 막혀 가자마자 한숨자고
    아쉽지만 부랴부랴 올라왔네요
    행복만 가득한 설날 되셔요
    봄날
    답글


"); wcs_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