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노을이의 작은일상

아빠가 전해주는 '식탁 위의 작은 사랑'

by *저녁노을* 2011. 10. 14.
728x90
반응형

 

                                                 







아빠가 전해주는 '식탁 위의 작은 사랑'



가족이란 나를 먼저 생각하기보다는 너를 먼저 생각하는 것 입니다.

가정이란 힘들었던 하루를 접고 편안하게 쉴 수 있도록 해 주고 또한 내일을 위한 안식처가 되기도 합니다.

매일 같은 일상이지만, 바쁜 아침이 시작되는 하루하루. 조금만 일찍 일어나 서두르면 될 것을
게으름으로 인한 것인지 아침에 못 일어나는 습관 때문인지 동동걸음을 하며 하루를 시작하는 남편입니다.

아침형인 난 늘 일찍 일어나 가족을 위한 식탁을 준비합니다.
어제 아침, 며칠 전 사 놓은 조기 두 마리를 구워 놓았습니다.
먼저 식사를 하고 출근 준비를 하며 딸 아이를 깨웠습니다. 학교가 코앞이라 7시 20분에 일어나는 여고생입니다. 늦게까지 공부하고 겨우 일어나 아침밥을 먹습니다.
금방 일어난 녀석들 무슨 밥맛이 있겠습니까?
"딸, 된장국 맛있어 먹어 봐!"
"응. 그런데 엄마 생선이 왜 이래?"
"뭐가?"
"생선이 몸뚱아리만 구워 놓았네"
"어? 아닌데..."
"이것 봐!"
가만히 생각해 보니 남편이 딸을 위한 작은 사랑이었습니다.
"아빠가 널 위해 당신은 머리와 꼬리만 먹고 살 발라 놓았네."
".............."
"아빠 마음 생각해서 다 먹어."
"알았어."
남편이 남긴 그 사랑의 조기 한 마리로 우리는 진한 가족애를 느끼는 아침이 되었습니다.


 



또, 늦게서야 집으로 들어오는 딸아이를 위해 아빠는 시골에서 가져온 밤을 삶아 먹기 좋게 껍질을 벗겨둡니다. 


서로가 바쁜 일상으로 대화조차 많이 나눌수도 없는 사이가 되어있지만, 녀석들이 더 자라면 가족이란 무엇인지를, 부모란 자식을 위해 어떤 마음이라는 것을 스스로 깨우쳐 갔으면 하는 날이었습니다.

매일 혼내고 나무라는 것은 아빠가 하고, 감싸안고 다독이는 건 엄마인내가 하니, 아이들 사랑은 아빠보다는 엄마가 더 많이 받는 편입니다. 하지만, 남편의 사랑이 더 깊음을, 아빠가 주는 사랑이 더 따뜻한 것임을  녀석들이 알아줬으면 하는 맘 가득하였습니다.


사랑합니다.
늘 큰 버팀목으로 자리하는 당신을...



728x90
반응형

댓글58


"); wcs_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