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맛 있는 식탁

김밥 재료가 없을 때 ' 채소 계란말이밥'

by *저녁노을* 2011. 10. 28.
728x90
반응형

급하게 김밥을 싸야하는데 재료가 없다면?



가을비가 내리고 나니 쌀쌀한 겨울을 몰고 왔나 봅니다.
여고 2학년인 딸아이 밤 12시를 넘겨 집으로 돌아옵니다.
"오늘도 고생 많았어. 춥지?"
"너무 춥다. 근데 엄마! 어쩌지?"
"왜?"
"내일 과학 체험학습 가는데 도시락 싸야 해"
"헐. 정말 큰 일이네. 이 시간에 김밥 재료 살 곳도 없는데 말이야."
"대충 알아서 싸 줘. 엄마는 요술쟁이잖아!"
"참나~"

뭘 싸줘야 할까 고민을 하다가 냉장고를 뒤져 뚝딱 만들어 본 도시락입니다.


자! 한 번 보실래요?




★ 채소 계란말이 밥

▶ 재료 : 파프리카 적 노랑 반 개씩, 새송이버섯 1개(소), 참나물 무침, 소금, 깨소금 약간
             계란 5개, 참치캔 1개(소), 밥 2공기


▶ 만드는 순서

㉠ 달걀은 풀어서 고운 체에 내려준다.
㉡ 올리브유를 두르고 지단을 부쳐둔다.




㉢ 파프리카, 새송이버섯, 참나물은 잘게 다져준다.
㉣ 참치 기름을 빼고 채소와 함께 볶아낸다.


 


㉤ 약간의 소금과 식초를 넣고 곱슬곱슬 지은 밥을 지단 위에 올린다.



㉥ 볶아놓은 채소를 올리고 돌돌 말아준다.



㉦ 적당한 크기로 썰어준다.




▶ 색이 정말 곱지요?



▶ 아들 녀석이 먹은 계란말이 밥입니다. 토마토 케첩과 머스터드 소스를 함께 뿌려준다.



▶ 도시락통에 곱게 담고 깨소금을 뿌려준다.



▶ 김치 없으면 밥 못 먹는 딸아이, 과일과 함께 싸 주었습니다.



▶ 완성된 도시락




냉장고에 채소도 없을 경우에는 참치와 묵은지를 달달 볶아 싸 주면 더 맛있습니다.
김이 없이 만들어 준 짝퉁 계란말이 밥이었습니다.





여러분의 추천이 글쓴이에겐 큰 힘이 됩니다.
도움 되신 요리였다면 추천 한방! 블로그가 마음에 들면 정기구독+ 해주세요.
 
728x90
반응형

댓글60


"); wcs_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