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아가신 큰오빠가 그리워지는 국화전시회




지난 휴일, 남편과 함께 국화 작품 전시회를 다녀왔습니다.
작품 하나를 만들기 위해 2여 년 동안 정성을 기울인 게 참 많았습니다.
들어서자마자 은은한 국화 향기가 코끝을 자극합니다.













 아름다운 국화를 구경하면 꼭 돌아가신 큰오빠가 생각납니다.
교장 선생님이면서도 학교에서 직접 국화를 키우시는 분이었습니다.
모래 위에 모종을 심어 화분으로 옮기고
꽃봉오리가 맺으면 또 튼튼하게 피워내기 위해 하나만 남기고 따주고
자식 키우듯 사랑으로 보살피는 분이었으니 말입니다.











큰오빠는 2004년 12월 12일 61세라는 아까운 나이로 우리 곁을 떠나셨습니다.
무엇이 그렇게 바빴는지 홀연히 아이 셋만 올케에게 남긴 채.....
 

평소 건강하시던 분인데,
병원 신세 한번 지지 않으신 분인데...
간암 말기라는 선고를 받고 6개월 만에 돌아가셨습니다.











 은은한 국화향기에 취하면서도

큰오빠의 기억을 떨쳐버릴 수가 없었습니다.
아버지가 돌아가시고 난 뒤 큰오빠는 아버지 대신이었으니 말입니다.






가난한 시골에서 6남매의 큰 아들로 태어나
동생 공부시키며 헌신하신 분으로
평생 은혜 갚아도 모자라는데....
떠나고 안 계십니다.







 국화 향기를 전해 드리고 싶습니다.

하늘나라로....





















친구와 나란히 앉으신 어르신의 모습
도란도란 이야기 꽃을 피우십니다.
큰오빠의 모습같아 한참을 쳐다보았습니다.












국화향기 은은하지요? ^^


여러분의 추천이 글쓴이에겐 큰 힘이 됩니다.
글이 마음에 들면 추천 한방! 블로그가 마음에 들면 정기구독+ 해주세요

Posted by *저녁노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국화로 만든 화려한 조형물이 많군요
    교육자 집안이로군요
    토요일 오후를 편안하게 보내세요~

    2011.11.19 14:3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비밀댓글입니다

    2011.11.19 15:53 [ ADDR : EDIT/ DEL : REPLY ]
  4. 삼가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코끝이 아렸습니다.

    2011.11.19 15:5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5. 비밀댓글입니다

    2011.11.19 16:05 [ ADDR : EDIT/ DEL : REPLY ]
  6. 국화를 보고 있으면 돌아가신 분들이 많이 그리울 것 같아요~

    2011.11.19 16:4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7. 그리움이 떠오르는 국화가 될 것 같습니다.

    2011.11.19 16:5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8. 비밀댓글입니다

    2011.11.19 16:59 [ ADDR : EDIT/ DEL : REPLY ]
  9. skybluee

    그윽한 향기...
    하늘까지 전달될 것 같습ㄴㅣ다.

    잘 보고갑니다.

    2011.11.19 17:55 [ ADDR : EDIT/ DEL : REPLY ]
  10. 오빠 생각이 많이 나셨겠어요.
    어떤 사물이나 대상을 통해 그 사람을 느낄 때 참 애틋하지요. ^^;

    2011.11.19 18:1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1. 저희도 울엄마쪽 형제분들이 아홉이나 되시거든요
    큰 삼촌이 아버지역활을 하셨나봐요
    아직도 힘겹게 지내시는데..늘 큰삼촌보면 짠해옵니다

    늘 그리워하는 몫은 가족들의 몫인가봐요
    하늘나라서 편히 계실꺼예요

    국화꽃은 갠적으로 좋아하는꽃이랍니다
    우리잡업실근처 수목원에서도 국화축제가 열리던데..함 가따와야겠어요
    은은한 국화향이 너무 좋잖아요 ^^
    잘보구 갑니다

    2011.11.19 19:0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2. 마산120억짜리 국화축제보다 더 좋은것 같네여~
    큰오빠의 주음으로 맘이 많이 아프겠습니다.
    좋은 주말되셔요^^

    2011.11.19 20:40 [ ADDR : EDIT/ DEL : REPLY ]
  13. 가을에 볼수 있는 전시회중
    정말 볼 만한 국화전시회 입니다
    감사하게 잘 보고 갑니다.

    2011.11.19 22:0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4. 지금은 딸만있는 집이라고 하지만...
    제게도 제일 위의 오빠가 있었습니다.
    오래전 돌아가셨어요.
    마음아픈 일이 같다니.....
    안스럽습니다.
    오빠를 생각하고 사랑하시는 아름다운 마음이
    하늘에 전해지지 싶습니다.
    국화는 특히 조문할때 많이 쓰는 꽃이라 더 그런 생각이 나셨을듯 싶어요.
    좋은 추억들만 생각하셔요~ 축제인데 너무 우울해 오신건 아니신지요?

    2011.11.19 22:0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5. 늘푸른나라


    함께 했으면 좋으련만...

    너무 일찍 세상을 떠나났네요.

    국화향이 느껴져요.

    평안한 주말 되세요.

    2011.11.19 22:55 [ ADDR : EDIT/ DEL : REPLY ]
  16. 아릅다운 국화꽃 향기가 전해 오는듯 합니다.
    훌륭한 큰오빠 소식은 안타깝네요.
    아마도 하늘나라에서 편히 쉬실것입니다.
    잘 보고 갑니다...

    2011.11.19 23:1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7. 노을님이 전해주신 국화향 ... 잘 전달되었을겁니다.
    가슴찡한 사연 잘 보고 갑니다.
    편안한밤 되세요

    2011.11.19 23:3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8. 하늘에도 분명 향긋한 국화 향이 전달 되었을 것입니다.

    잘보고간답니다.

    2011.11.20 00:2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9. .. 잘보고갑니다^^

    2011.11.20 02:0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0. 마음에 새기고 머리에 입력하며 눈은 앞뒤도 모잘라 좌우를 살피며 좋은 사람 찾아봐야겠습니다.
    올해 안에 솔로 탈출은 힘들 것 같고 내년을 목표로 열심히 도전해야겠네요

    2011.11.20 04:10 [ ADDR : EDIT/ DEL : REPLY ]
  21. 빠리불어

    맘 아픈 사연이 떠오르는 국화향기가 제게도 전해져 오는 듯 합니다.

    국화꽃은 그냥 왠지 슬픈 듯 해여.
    항상 누군가 문상을 가게 되면 국화꽃이 늘 있었기 때문일까..

    기분좋은 한 주 맞이하세여, 노을님~ ^^*

    2011.11.20 23:04 [ ADDR : EDIT/ DEL : REPLY ]


"); wcs_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