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노을이의 작은일상

이해 안 되는 행동, 세상에 이런 일이?

by *저녁노을* 2011. 12. 10.
728x90
반응형

이해 안 되는 행동, 세상에 이런 일이?


휴일이지만 고등학생인 두 아이 학교에 가 버리고 부부만 남게 됩니다.

"여보! 청소기 좀 밀어주세요."
"여보! 빨래 좀 늘어주세요."
"여보! 화분에 물 좀 주세요."
요구 사항이 많기도 합니다.
그래도 입만 벌리면 짜증 부리지 않고 척척 해 주는 게 얼마나 좋은지 모릅니다.

그렇게 빨리 일을 마치고 난 뒤 따뜻하게 온도 올린 침대에 누워 피곤함을 달랩니다.
한숨 자고 일어나 새벽같이 일어나 반찬 해 놓은 것 몇 개만 꺼내 간단하게 점심을 차려 먹습니다.
"우리 산에나 다녀오자. 당신 운동해야 해!" 
"그래야지"
"허리 비집고 나오는 살 좀 봐!"
"에잇! 몰라."
"허긴, 그만하면 되었는데, 아프단 소리만 안 하면 좋겠어."
오십을 넘기다 보니 골골, 밖으로 보기와는 달리 아픈 곳이 많기 때문입니다.






쌀쌀한 겨울바람이 불어옵니다.
가까운 산에나 오를까 했는데 너무 늦게 나서는 바람에 할 수 없이 연못을 따라 걷기로 하였습니다.
잔잔한 호수를 따라 걷는 것도 약 40분 넘게 걸리니 운동이 될 것 같았습니다.




뛰기도 하고, 손을 잡고 걷기도 하며 시간을 보내고 있는데 
"아이쿠! 우야노! 겨울에 개나리가 피었네."
"얼어 죽으면 어쩌노?"
도란도란 이야기도 나누며 운동을 했습니다.




▶ 산주가 써 놓은 전화번호입니다.(줌으로 당겼더니 사진이 희미합니다.)




"어? 저게 무슨 말이야?"
"누가 남의 산에 산소를 쓴 모양이네."
"설마!"
"산소 주인을 찾습니다."
"산소를 쓴 사람을 찾는다는 말이지"




▶ 산소를 쓴 지 며칠 되지 않아 보였습니다.


정말, 남의 산에 몰래 산소를 만들었나 봅니다.
아직 풀 하나 나지 않은 흙으로만 덮인 것을 보니 며칠 되지 않은 것 갔습니다.
아무리 그래도 남의 산에 다 모실 생각을 했는지 이해 안 되는 행동이었습니다.

저렇게 산소를 만들어 놓고 성묘는 과연 할까요?
산소는 함부로 손대지 못한다는 것을 알고 한 행동이었을까요?

굳이 산소를 만들어야만 하는 생각이었기에
저렇게 남의 산에 모셔다 놓은 것이겠지요.
모실 내 땅이 없으면 차라리 수목장을 하면 되는데 말입니다.

어쩐지 씁쓸하기만 하였습니다.
저렇게 해야만 했던 이유를 알 수 없으니....




 

여러분의 추천이 글쓴이에겐 큰 힘이 됩니다.
728x90
반응형

댓글34


"); wcs_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