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음을 비추는 세상에 단 하나뿐인 '투명 핸드폰'


얼마 전, 외출을 하고 돌아오니 화장대위에 투명한 핸드폰이 눈에 들어왔습니다.
'와~ 요샌 이런 투명한 것도 나오나?'
'누구 거지?' 혼자 생각을 하면서 집안을 정리하였습니다.
그런데, 청소를 하다 보니 과자 봉지가 3개나 나오고 아이스크림에 꽂혀있는 나무막대기가 3개나 보여 아마 녀석 둘 중의 친구들이 다녀간 모양이었습니다.

잠시 후, 학원 갔던 딸아이가 들어왔습니다.
"딸! 친구들이 놀러온 거야?"
"어? 엄마가 그걸 어떻게 알아요?"
"다 아는수가 있지."
"귀신인가? 도사인가?"
"호호호~ 도사님."
"푸하하하~"
둘이서 그렇게 호탕하게 웃었습니다.
"근데 참, 화장대 위에 놓인 핸드폰은 누구 거야?"
"아~ 그거? 친구거지."
"무슨 핸드폰이 그렇게 생겼어? 투명하고 가볍고..."
"엄마! 이 핸드폰의 장점 이야기 해 줄까?"
"............."


갑자기 딸아이가 뚜껑을 열며
㉠ 자 봐, 거울 기능이 있어
㉡ 얇은 슬림형이야
㉢ 방경 1m 이내에서만 통화가능
㉣ 90도 회전기능


사용자 삽입 이미지
▶ 거울기능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숫자를 적어 넣은 모습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손 바닥에 쏙 들어오는 크기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완전 슬림형


그때까지만 해도 정말 몰랐습니다.
요즘 핸드폰들 너무 잘나오기 때문이었습니다.
"엄마! 아직도 모르겠어요?"
"뭘?"
"이거 핸드폰 아니에요."
"그럼?"
"그냥 거울이에요"
"엥?"
정말 자세히 보니, 학원 홍보용 거울이었습니다.
"참나!~~ 친구는 핸드폰이 없나 봐?"
"응. 엄마가 안 사 준데...."
"왜?"
"공부에 방해 된다고 그러지..."
"허긴, 너희 학교에는 핸드폰도 못 가지고 오라고 하잖아."
"학원에서 늦게 올 때는 필요해요. 위험하잖아요.  그리고 친구들 다 있는데 없음 그렇잖아요."
"사실대로 이야기 해 봐. 사실은 절실히 필요한 건 아니지?"
"네...."
"것 봐, 친구 엄마의 마음 이해되지? 00이랑 친하게 지내..."

중학교 2학년이 되는 딸아이의 친구,
반에서 혼자 핸드폰이 없어도 아무 말 없이 밝은 모습을 하고 다니는 걸 보니 참 대견스러워 보였습니다.
고집 부리지 않고 엄마의 말을 수긍하고 지내는 기특한 딸이었습니다.
거울에 핸드폰처럼 기능키도 만들고 숫자도 써 넣은 것을 보니....

핸드폰 거울을 손에 들고 나를 비춰 보면서 마음까지 해맑은 숙녀가 되어주길 바래 봅니다.
이 세상에 단 하나 뿐인 핸드폰 예쁘지 않나요?




  * 이 포스트는 blogkorea [블코채널 : 고요한 산사의 풍경소리] 에 링크 되어있습니다.  

Posted by *저녁노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김재영

    이쁜 딸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2008.02.23 14:53 [ ADDR : EDIT/ DEL : REPLY ]
  3. 한아

    ㅋㅋㅋ 귀여워요

    2008.02.23 14:57 [ ADDR : EDIT/ DEL : REPLY ]
  4. 이미현

    쫌 하나 사주세요ㅋㅋㅋㅋ
    아난 고1때까지 폰 안사줬는뎁
    별로 불편함은 없었지만...
    그때랑 지금은 많이 다르잖아요

    2008.02.23 14:59 [ ADDR : EDIT/ DEL : REPLY ]
  5. 성질 급한 분들

    제발 글좀 처음부터 끝까지 읽읍시다..
    성질 급하게 대충읽지 마시구요..
    이집딸이 아니라 딸 친구꺼라고 하잖아요, 거울핸드폰..

    2008.02.23 15:01 [ ADDR : EDIT/ DEL : REPLY ]
  6. 오타하나

    슬립이 아니라 슬림이에요...ㅋ SLIM

    슬립은 속옷의 한 종류 아닌가...??

    2008.02.23 15:18 [ ADDR : EDIT/ DEL : REPLY ]
  7. 비밀댓글입니다

    2008.02.23 16:15 [ ADDR : EDIT/ DEL : REPLY ]
  8. 역마

    따님의 친구 아이는 어떤 기분일지 생각해보라고 그 아이 엄마께 말씀해보시죠...
    아이들 사이에서는 어른들이 모르는 무언가가 있습니다.
    아이들 입장에서 생각해 주시는 것도 괜찮을 것 같네요.
    다른 친구들은 있는데, 자기만 없다고 생각해 보아야지요.

    2008.02.23 16:26 [ ADDR : EDIT/ DEL : REPLY ]
  9. 비바리

    따님이 아주 멋진 친구를 두었네요
    아름답게 커가는 모습들을 보면 마음이 흐믓합니다.

    2008.02.23 16:52 [ ADDR : EDIT/ DEL : REPLY ]
  10. 저두 핸드폰안키운답니다...ㅋㅋ 이번 방학때 알바해서 mp3p하나 장만했는데... 핸드폰은 그다지 필요하다고 못느끼고 있답니다...ㄷㄷ

    2008.02.23 17:19 [ ADDR : EDIT/ DEL : REPLY ]
  11. 아리잠

    남들하니깐 다 할 필요없죠. 부모님한테 받기만 한 사람들은 그 고마움을 모릅니다.
    그리고 형편이 안될수도 있는데 사줘라 말아라 누가 뭐랄수 없죠.

    없으면 없는거고, 있으면 있는것일뿐. 다들 있는 핸드폰 없다고 무시하는 친구라면 친구라 할수 없고, 다들 있는건 다 가져야하고, 다 사줘야 하는것도 자식한테 좋은것만은 아니죠.

    어쨌거나 이집 딸아니랍니다. 이집 따님 친구랍니다.

    그리고 저가 쓸 핸드폰, 핸드폰요금 저 용돈으로 내든 저 능력으로 내든 관리할수 있게 해주는게 부모로써 오히려 당연한거지 무조건 다 대어주는것이 부모사랑인지요?
    능력이 되어 내어주신다면 자식키우는 방식에 상관하고 싶지는 않지만, 댓글쓰신분들은 전부 부모님이 해주셔서 당연하다고 생각하십니까? 저는 그게 더 충격이군요....

    2008.02.23 17:29 [ ADDR : EDIT/ DEL : REPLY ]
  12. 거지같애

    뭐야 졸 거지같애 하나 좀 사주지 애가 폰이 얼마나 갖고싶었으면 거울에다 그려서 들고 다닐까-_-; 요새 꽁짜폰도 흔한데.. 에휴 불쌍해라

    2008.02.23 17:34 [ ADDR : EDIT/ DEL : REPLY ]
    • 독한녀석

      사주기만 하면 끝인감요? 통신비는 어쩌고...대책없이 사주기만 하는게 다는 아니라고 생각하는데요...

      2008.02.23 18:12 [ ADDR : EDIT/ DEL ]
    • 초딩아

      니가 더 그지 같애 말하는 쪼가릴 봐라

      2008.02.23 22:10 [ ADDR : EDIT/ DEL ]
  13. 뭐임

    헐...ㅋㅋ
    정말 투명폰인줄 알고 기쁜 맘으로 들어왔는데...
    본의 아니게 낚였다...ㅠㅠ

    2008.02.23 17:40 [ ADDR : EDIT/ DEL : REPLY ]
  14. ^^

    저도 올해 중 2되는데 핸펀이 아직 없답니다 ㅋㅋ
    그래도 저정도는 아닙니다 --

    2008.02.23 17:46 [ ADDR : EDIT/ DEL : REPLY ]
  15. 헉.

    헉.

    2008.02.23 17:55 [ ADDR : EDIT/ DEL : REPLY ]
  16. ㅇㅇㅇㅇ

    옷을 살 필요 있나요?
    한 벌만 입고 다니면 되지.

    김치냉장고 살 필요 있나요?
    냉장고에 보관하면 되지.

    자동차 살 필요 있나요?
    대중교통 이용하면 되지.

    거봐요, 꼭 절실히 필요한 건 아니죠?

    2008.02.23 18:09 [ ADDR : EDIT/ DEL : REPLY ]
    • 독한녀석

      왜이리 삐딱선을 타시는 건지....정말 옷 한벌만 있으면 다른 옷은 필요 없나요? 김치 냉장고는 그렇다쳐도 옷 한벌만 있음 된다는 말은 억지가 심하신 듯...

      2008.02.23 18:13 [ ADDR : EDIT/ DEL ]
    • 미치셧나요

      님 말에 따르자면 이거군요

      핸드폰 살 필요가 있나요?
      집전화 쓰면되지

      컴퓨터 살 필요가 있나요?
      피시방 가서 쓰면되지

      랑 똑같은거 같군요^^^^^^^^^^^^^^^^^^^^^^
      그래서 님은 자가용 한번도 안타고 김치냉장고도없고 옷도 한벌밖에 없으시군요 ㅋㅋㅋㅋㅋㅋ

      2008.02.23 18:18 [ ADDR : EDIT/ DEL ]
  17. *Ryan Giggs*

    마음이 참 순수한 따님을 두셨군요 .. ^^

    따님 예쁘게 키우시길 바랍니다 - ^^

    2008.02.23 18:17 [ ADDR : EDIT/ DEL : REPLY ]
  18. ㅎㅎ

    많은 댓글을 읽어 보니 좋은말도 잇고 안좋은 말도 잇더군요 ㅇㅅㅇ
    저도 이젠 중2인데 저두 아직은 없네요 ㅎ
    중학교 졸업하면 사준데요ㅠ
    아무튼 좋네요 ㅎ 기특하다~~! ㅎ

    2008.02.23 18:26 [ ADDR : EDIT/ DEL : REPLY ]
  19. 니엄

    니미 엄창

    2008.02.23 18:35 [ ADDR : EDIT/ DEL : REPLY ]
  20. ㄷ==와

    난 대학교와서 샀는데... 빠르네....

    2008.02.24 17:31 [ ADDR : EDIT/ DEL : REPLY ]
  21. 박지영

    그냥 하나 사주는게..더 좋지않나?
    내 딸 기죽이면서 저럴필요가 있나? 싶어요..
    정보에 뒤떨어지잖아~~~
    정보없이 요즘 뭐가 되지? 참.......

    2008.02.26 18:12 [ ADDR : EDIT/ DEL : REPLY ]


"); wcs_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