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노을이의 작은일상

유명 강사가 전하는 수험생활 성공을 위한 행동 지침

by *저녁노을* 2012. 2. 18.
728x90
반응형


딸아이는 이제 신학기면 고3이 됩니다.
나름 열심히 공부하는 모습을 보면 안쓰럽기조차 합니다.

며칠 전, 날씨가 춥다며 안방에서 컴퓨터를 켜고 인터넷 강의를 듣고 있었습니다.
공부하는데 TV도 켜지 못하고 옆에 앉아 있으니
딸아이가 좋아하는 신승범 선생님이 수학 강의를 하면서
수험생들에게 들려주는 수험생활 성공을 위한 행동 지침을 알려주고 있어 함께 듣게 되었습니다.


 입시의 승리자인
너의 수험생활 성공을 위한 행동 지침
이제 시행착오를 하면 안 된다.

학교에 방문했을 때 꽃다발을 전달하는 딸아이




1. 공부장소는 학교와 독서실을 이용해라.

될 수 있으면 학교를 이용하고, 독서실 이용 시 주의해야 할 것이 많다.
① 친구들과 함께 어울려 다니지 마라. 혼자 공부해라.
② 엎드려 잠자기 쉬운 분위기라면 반드시 독서실 총무에게 순찰을 요구해라.
③ 대략 1시간 30분~2시간 정도 공부하고 과목을 바꾼다.
④ 독서실에 있는 휴게실에 가지 마라.
⑤ 독서실에 간다고 하고 딴 데로 새지 마라.

아무래도 집은 공부를 방해하는 요인들이 많이 때문인가 봅니다.




2. 핸드폰 없앤다. 스마트폰, 테블릿컴퓨터는 절대로 사면 안 된다.

① 핸드폰은 집중력 약화의 최대 주범이다.
② 없앨 상황이 아니라면, 공부할 시간에는 꺼 놓는다.
그리고 공부하다가 쉬는 시간에 절대로 켜지 않는다.
③ 집에서 긴급한 연락이 올 때를 대비해서 자신의 위치를 항상 부모님께 말한다.




3. 공부할 때 음악을 들으면서 공부하지 마라.

두 가지 일을 한꺼번에 잘 할 수 있다고 하며 공부할 때 음악을 들으면서 공부를 한다.
하지만, 집중력은 떨어지게 마련이다.




 

4. 인강 수강 시 주의점

① 현장학원에서 수업을 듣는 것처럼 시간을 정해놓고 출석을 해야 한다.
② 타 사이트 방문을 제한한다.
③ 수업듣고 잘 이해 안 되는 것은 '다시 들으면 되지'라는 생각을 하지 마라.
④ 독서실, 학교등 에서 인강을 들을 시에는 사이트 제한이 되지 못하니까
강의가 시작되면 마우스와 키보드 선을 뽑아라.





5. PMP로 공부할 때 주의점

① 컴퓨터를 이용해서 인강을 듣는 것과 마찬가지로 시간을 정해놓고 들어라.
② 절대로 인강 파일을 제외한 다른 파일을 넣지 않는다.
③ TV 수신기가 있는 PMP는 없애라.





6. 주 5일제의 전면 실시

 ⇨ 스스로 공부한다고 거짓말하지 말고, 선생님과 부모님의 규제를 받아들여라.
올해는 아주 놀기 좋은 특별한 해이다.
혼자서 자기 자신을 규제할 수 있으면 가장 좋지만 사람은 그렇지 못하다.
부모님, 선생님들의 규제를 받아들이도록 해라.





7. 공부를 잘하는 비법은 없다.


규칙적인 생활과 꾸준한 공부만이 성적을 올려준다.
그리고 성적은 빨리 오르는 게 아니다. 인내심을 가져라.
① 샘이 준 겨울방학 Best Schedule을 실천하고 있는가를 확인해라.
② 남들도 공부하는데 내가 조금 열심히 공부해서 남들을 이길 수 있겠나?
③ 과도한 계획을 세우지 말고, 실천할 수 있는 계획을 실천하는데 주안점을 두어라.
④ 매주 자신이 공부한 양을 체크할 수 있도록 한다.




8. 주변 친구들을 공부할 수 있는 인간으로 개조시켜라.


 친구는 수험생활 실패의 주범이다.
1년의 수험생활은 길다. 혼자서 헤쳐나가기가 힘들다.
친구들 간에 반드시 공부를 독려할 수 있는 말을 해야 한다.
“너 요새 왜 공부 안 하니? 대학 안 갈래?”
공부를 열심히 하지 않는 친구들이 무시당하는 집단을 만들어라.





9. 외모에 신경 쓰지 마라.

아무도 너를 안 본다. 남여 학생 모두 짧고 단정한 머리를 한다.
(요즘 아이들 늦잠을 잤을 때, 밥은 먹지 않아도 머리 고데기는 하고 나가야 한다고 합니다.)





10. 공부할 때는 바른 자세로 앉아서 공부한다.

삐딱한 자세는 집중력을 흩트린다.




노력하지 않고 좋은 결과를 기대하는 것은 도둑놈이다.
네가 원하는 목표는 노력에 의해 쟁취하는 거란다.



귀에 쏙쏙 들어오게 강의하시는 모습을 뵈니
딸아이의 멘토로 존경할 만한 분이었습니다.
잘 나가는 연예인보다 더 유명하고 좋아하는 학생들이 많다고 합니다.

얼마 남지 않은 봄방학 동안 모자라는 부분을 채워 나가면 원하는 목표에 조금이라도 가까이 다가서지 않을까 생각을 하게 됩니다.



여러분의 추천이 글쓴이에겐 큰 힘이 됩니다.
728x90
반응형

댓글38


"); wcs_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