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노을이의 작은일상

가게 주인의 센스! 외상 시 필요한 서류?

by *저녁노을* 2012. 4. 17.
728x90
반응형

 

가게 주인의 센스! 외상 시 필요한 서류?

 

아름다운 봄날입니다.

여기저기서 앞다투어 피어나는 꽃들이 세상을 밝게 해 줍니다.

이번 선거 때 남편은 도의원에 출마했다가 미역국을 먹었습니다.

바뀐 선거법으로 후보자, 배우자, 직계존속, 그리고 후보자와 배우자가 지정하는 1인만이 명함을 돌릴 수 있다고 해 할 수 없이 밤늦은 시간에 식당, 실비 집으로 인사를 가게 되었습니다.

밖에서 열심히 일하고 난 뒤 모여서 마시는 행복한 술자리에 미안한 듯

"안녕하세요? 도의원 후보 집사람입니다."    

 "아! 그 큰절하는 양반?"
"자전거 타는 친환경 아저씨?"
"운동원들 쓰레기 줍게 한 후보?"
반갑게 맞이해 주었습니다.

그리고는 주인에게 감사하다는 말을 전하고 밖으로 나오곤 했습니다.

 

 

 

 

이리저리 뛰어다니며 눈에 들어온 글귀, 아무리 바빠도 궁금증은 풀어야 하기에

"사장님! 저기 들어올 때 보니까 외상에 필요한 서류가 붙어있던데...."
"아! 그거요?"
"네. 외상을 많이 먹고 가나 봐요."
"살기가 어려우니 이해는 하지만 외상이 너무 많아 부쳐놓아 봤어요."
"효과는 있었어요?"
"허허...네. 읽어 본 사람은 이제 외상 안 하는 것 같아요."

"다행입니다."

무려 10가지나 되는 서류를 준비하는 것보다 돈 내는 게 훨씬 쉽지 않을까요?

재미있는 문구 하나에 조금은 자제한다는 말이었습니다.

손님들에게 앞앞이 말 못하고 장사하는 사장님의 애로를 보는 느낌이었습니다.

 

 

 

여러분의 추천이 글쓴이에겐 큰 힘이 됩니다.

 글이 마음에 들면 추천 한방! 블로그가 마음에 들면 정기구독+

 

728x90
반응형

댓글19


"); wcs_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