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맛 있는 식탁

유명 브랜드 보다 더 맛있는 엄마표 '라이스 햄버거'

by *저녁노을* 2012. 6. 8.
728x90
반응형

유명 브랜드 보다 더 맛있는
집에서 즐기는 엄마표 라이스 햄버거




며칠 전, 직원과 함께 영화관을 다녀왔습니다.
상영시간이 얼마 남지 않아 저녁은 간단하게 해결해야 할 것 같아 가까운 아이들이 좋아하는 유명 브랜드인 햄버거 가게로 들어갔습니다.
"우와. 오랜만이다."
정말, 아이들 어릴 때 가끔 이용했지 전혀 출입하지 않아 낯설기만 했습니다.
된장찌개가 저절로 생각났지만 그래도 밥이 들어있는 라이스 햄버거를 선택했습니다.
번호표를 받고 자리에 앉아 기다리자 잠시 후 벨이 울립니다.
얼른 달려가 주문 한 라이스 햄버거를 받아왔습니다.
가격은 음료수와 함께  5,800원이었고 햄버그 속을 보니 채소는 양상추 1개가 전부였던 것.
"너무 했다. 저 그림과는 너무 다르다."
"원래 그래."
".................."
영화 시간이 다 되어 금방 일어나면서도 참 묘한 기분이 들었습니다.
아이들 건강을 생각해서라도 채소를 조금 더 넣어 주면 어떨까? 라는 생각 떨쳐 버릴 수 없었습니다.

현충일, 아이들과 함께 집에서 만들어 보았습니다.







★ 유명 브랜드 보다 더 맛있는 엄마표 라이스 햄버거(2개)
 
▶ 재료 : 찬밥 1공기, 함박스테이크 2개, 토마토 1개, 오이 1/3개, 붉은 파프리카 1/2개, 양상추 4장 정도
              깨소금, 참기름, 소금, 올리브유, 머스터드 소스, 토마토케첩 약간

▶ 만드는 순서

㉠ 밥 1공기에 소금, 참기름, 깨소금을 넣어 간을 맞춘다.
㉡ 잘 섞은 밥을 밥공기에 숟가락으로 떠서 꾹꾹 눌러 동그랗게 만들어준다.
㉢ 프라이팬에 올리브유를 약간만 두르고 노릇노릇 구워준다.



㉣ 양상추는 깨끗하게 씻어 손으로 찢어두고 파프리카, 오이, 토마토는 먹기 좋은 크기로 잘라둔다. 냉동실에 들었던 함박스테이크도 녹여 노릇노릇 구워준다.



㉤ 밥을 먼저 놓고 양상추 함박스테이크를 올리고 머스터드 소스와 토마토 케첩을 적당히 뿌려준다.
 


㉥ 양상추, 오이, 파프리카, 치즈, 토마토 순으로 차례차례 올려준다.


 

 

 

▶ 완성된 라이스 햄버거



▶ 페이퍼가 없어 랩으로 싸 주었습니다.













▶ 1개를 다 못먹어 딸과 함께 절 반으로 나눠 먹었습니다.




"우와! 엄마! 오랜만에 먹어보는 햄버거네."
"그러게."
"입을 크게 벌리고 먹어"
"난, 입이 커서 괜찮아."
"너무 맛있다."
모두가 깔깔거리며 맛있게 먹었습니다.


냉장고 뒤져 만든 라이스 햄버거
우리 아이 둘에게 극찬받은 맛이었답니다.

주말, 여러분도 한 번 만들어 보세요.
백 점 엄마가 될 것입니다.





여러분의 추천이 글쓴이에겐 큰 힘이 됩니다.
728x90
반응형

댓글58


"); wcs_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