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싼 상추 가격 때문에 타들어 가는 농심





하루가 다르게 물가는 고공 행진을 하고 있습니다.
주키니 호박 한 개에 4천 원,
무, 부추, 상추 등 채소값이 장난이 아닙니다.

그리고 특히 많이 오른 상추가격은 산지 가격에서도 확연하게 느낄 수 있었습니다.



사진은 다음 인터넷에서~





상추가격이 삼겹살보다 비싸다고 하니...참 묘한 기분입니다.
구제역으로 인해 돼지고기를 너무 많이 기르는 바람에 수요와 공급이 많지 않아 생기는 현상이라고 합니다.



예전에 얻어 먹었던 상추하우스입니다. (차마 카메라를 꺼내지 못하고 왔습니다.ㅠ.ㅠ)


휴일, 남편과 함께 시골을 다녀왔습니다.
시골에서 친구들은 딸기, 수박 하우스를 하고 있어 은근 갑부들이 많습니다.
그 중 한 친구는 부추와 상추를 딸기가 끝나면 심어 팔고 있습니다.

태풍이 오기 얼마 전까지만 해도 상추가격이 1box 7,000~8,000원 인건비 주고나 면 손해 보는 장사였습니다.
그래서 상추 하우스를 갈아엎어 버렸습니다.
연일 계속되는 폭우로 인해 상추가 녹아내려 버리자 가격이 장난이 아니었던 것.

8월 말에는 상추 가격이 하락세를 보이는 게 일반적이나 최근 일조량이 줄면서 상추 생육이 늦어지고 태풍 영향까지 겹쳐 수확량이 더 줄어들고 있다고 합니다.

바로 옆에 하우스에서는 4kg 1상자에 6만 원에 팔리고 있으니 얼마나 속이 상하겠습니까?
그것도 물량이 모자라고 하루가 다르게 가격도 오르고 있는데 말입니다.

한 순간의 결정 잘못한 탓에 손해를 많이 보고 있습니다.
까맣게 타 들어가는 마음 눈에 보였습니다.
"얼굴이 너무 까칠해요."
"속상해서 밥맛도 없고 그렇네요."
"기운내세요."
"그래야죠."

무슨 말로 위로가 되겠습니까.
한 치 앞을 내다보지 못하는 게 우리인가 봅니다.
조금만 기다렸더라면 여름 내내 땀흘린 보람 있을터인데 말입니다.



늘 그렇지만 자연의 힘을 거역하지 않는 게 농부들의 마음이며,
태풍에 하우스가 날아가고 쓸어져도 다시 세우고 일어나는 오뚜기 같은 분들입니다.


다시 시작하는 9월 되었음 참 좋겠습니다.








여러분의 추천이 글쓴이에겐 큰 힘이 됩니다.
글이 마음에 들면 추천 한방! 블로그가 마음에 들면 정기구독+ 해주세요
Posted by *저녁노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정말 요즘 채소값이 장난이 아니더라구요..^^

    2012.09.03 13:0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요즘 채소값이 금값이에요... 어떻게 안될까요...

    2012.09.03 13:4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4. 상추가격이 후덜덜 하군요..

    2012.09.03 13:5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5. 가랑비

    시기를 딱딱 맞춘다는 게 쉽지 않습니다.
    운이 많이 따라야 될것 같더라구요.
    안타깝습니다.ㅠ.ㅠ

    2012.09.03 14:18 [ ADDR : EDIT/ DEL : REPLY ]
  6. 아아.. 안타깝네요..ㅜㅜ

    2012.09.03 14:3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7. 행복한 하루 되세요.
    잘 알아 갑니다.

    2012.09.03 15:5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8. 친구분이 정말 속상하시겠네요
    농사짓는분들은 이럴때 제일 속상할것 같아요

    2012.09.03 16:0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9. 금추네요..
    요즘 정말 채소가격이 어찌나 비싼지...
    상추에 고기를 싸먹을게 아니라
    고기에 상추를 싸서 먹어야 될것 같은...

    2012.09.03 16:1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0. 정말 금상추네요. 저같은경우는 채소와 야채 과일을 모두 부모님댁에서 얻어다 먹는 처지라 사실 마트에서 채소나 야채를 사는경우는 별로 없거든요. 정말 감사하면서 먹어야겠어요^^

    2012.09.03 17:0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1. 금상추라는 말이 정말 맞네요;;
    잘보고 갑니다..

    2012.09.03 22:2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2. 회덮밥 시키면 상추를 무한 리필해주던 경주 유명 회덮밥 집에도
    어제는 상추가 없고 깻잎만 덩그러니...
    너무 슬펐답니다...ㅠㅠ

    2012.09.03 22:3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3. 얼마전 장보는데 채소가격 때문에
    놀라서 턱 빠질뻔했어요 ㅠㅠ

    2012.09.03 22:4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4. 에겅,,너무 안타깝네요.
    남의 일이 아니라는 생각이.....

    2012.09.03 23:0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5. 삼겹살에 상추를 싸먹어야한다는 말이 돌더군요.ㅠ

    2012.09.04 00:1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6. 정말 힘내시라고 이야기 하고 싶어요...
    오늘 하루 마무리 잘하시고, 좋은 저녁 되세요^^

    2012.09.04 00:2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7. 요즘 상추를 사면 고기를 준다고 할 정도로
    가격이 많이 올랐더라고요! ㅜㅜ

    2012.09.04 03:2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8. 정말 요즘 상추값 너무 비싸졌어요..
    정말 속상하시겠네요..

    2012.09.04 04:2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9. 농사 짓는 분들이
    행복해 져야...우리 먹거리도
    더욱 건강해 질텐테요.....
    즐거운 한주 되세요...

    2012.09.04 05:29 [ ADDR : EDIT/ DEL : REPLY ]
  20. 사루비아

    참 사람 운이란게..그렇더군요.
    돈에도 눈이 있는지....

    씁쓸한 이야기입니다.

    2012.09.04 05:31 [ ADDR : EDIT/ DEL : REPLY ]
  21. 채소가격이 어찌나 올랐던지 쩝...
    힘드시겠네요.

    2012.09.05 03:3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wcs_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