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을이의 작은일상2008. 3. 26. 13:53


 

중학생이 된 딸아이 옷매무새 머리 스타일에 신경 쓰기 시작하더니 어제 저녁에는 연연생인 동생과 싸워 엉엉 서럽게 우는 사태가 벌어졌습니다.

“왜 그래?”
“밖에서도 놀림 당하는데 저 자식까지 그러잖아!~”
“너 누나한테 뭐라고 했어?”
“................”
“여드름쟁이, 못난이 그러잖아~”

“괜찮아. 사춘기 때에는 여드름 다 나는 거야. 엄마도 그랬어.”

“엄마 아빠는 쌍꺼풀이 다 있는데 난 없고, 코도 다 높으면서 난 왜 낮은 거야?”
생김새에 대한 불만을 털어놓기 시작합니다.


늘 외모보다는 가슴이 따뜻한 아이가 친근감이 가고, 메이커 옷으로 치장하는 것 보다 속옷을 잘 입고 다녀야 한다고 말을 해 주고 있는데 세상엔 밖으로 비춰지고 눈에 보이는 게 최고인양 되어버렸으니 부모를 원망하며 우는 소리에 할 말을 잃어버렸습니다.


대학 들어가면 코도 세워주고 쌍꺼풀 수술도 해 줄 테니 공부나 열심히 하라고 하지만, 중학생은 녀석의 마음에는 여드름으로 가득한 얼굴이 불만인가 봅니다.


남자친구에 대한 관심도 많을 나이라며, 이 엄마에게 학교에서 나도는 이야기를 들려줍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꼭 보고픈 영화가 있는데 같이 볼 사람이 없을 때

어쩌다 얻은 예쁜 편지지, 그러나 편지 보낼 사람이 없다!

친구들이 자기 이성 친구를 자랑할 때, 난 아무 말 못하고 구석에 처박혀 있다.

휴일마다 집에서 벽만 긁고 있을 때

여자 친구랑 찍는 포토, 이젠 질렸어.

나도 겨울엔 옆구리에 땀띠 나고 싶다.

우연히 알게 된 인터넷 궁합 사이트, 거기서 나는 연예인이랑 궁합보고 있을 때.

친구들 핸드폰에 ‘사랑해’라고 문자 올 때, 내 핸드폰은 ‘수신된 메시지가 없습니다. 뿐일 때.

좋은 핸드폰 문자 이모티콘 알게 됐는데도 보낼 사람이 없을 때.

생일날 누구는 장미꽃 다발 택배로 받는데, 난 친구가 사 준 과자 한 봉지가 전부일 때

매달 있는 DAY마다 돈은 있는데, 내 선물을 받아줄 사람이 없을 때

머리 스타일 바꿨는데, 아무도 알아주는 사람이 없을 때.

친구들이 100일, 200일, …, 500일이라면서 돈 뜯어갈 때.

가게마다 진열되어 있는 커플 시계를 볼 때 


 

‘엄마는~ 엄마 딸이니 예뻐 보이는 거지.’

나이 들어 봐라, 이 엄마 맘 이해 할 테니.....


내 눈엔 보기만 해도 싱그러운 나이입니다. 하지만, 자기들 눈에는 보이지 않는 그 젊음의 소중함을 모르고 지내고 있는 것 같습니다. 살짝 남자친구라는 말을 거내니 펄쩍 뛰는 딸아이...
  항상 웃고, 밝은 표정 짓기만 해도 예뻐 보인다고 말해 주고 싶습니다. 그럼 백마 탄 왕자를 만날 것이라고....
 

 



 



  * 이 포스트는 blogkorea [블코채널 : 고요한 산사의 풍경소리] 에 링크 되어있습니다.   

Posted by *저녁노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송사리떼

    아이쿠..
    이젠 이성에 눈 돌릴 나이입니다.
    외모 신경 쓰고, 옷 타령하고...ㅎㅎㅎ

    2008.03.26 14:14 [ ADDR : EDIT/ DEL : REPLY ]
  2. skybluee

    왜 우린 남자와 여자가 있어야 할까요?

    2008.03.26 14:18 [ ADDR : EDIT/ DEL : REPLY ]
  3. 송송

    걱정하지말라고 하세요 우리 딸도 대학 2학년인데 중학생때 내가 보아도 정말로 너무 못나서 내가 낳았지만 왜 그리 못났을가 생각했는데 대학시험치고 나서 눈쌍꺼벌수술을 해 놓고 나니까 그리도 작던 눈이 이제 자기과에서 눈큰아이로 통한답니다. 눈만 하나 바뀌어도 얼굴이 확 달라지니까 학생때에는 조금 못나도 괜찮으니, 나중에 얼나든지 꾸미게 되면 예쁘지니까 걱정말고 공부나 열심히 하라고 하세요. 안믿으지면 우리딸모습을 보여 줄께요.

    2008.03.26 15:04 [ ADDR : EDIT/ DEL : REPLY ]
  4. 그렇군요.
    노을님 섭섭하시겠어요.
    따님이 남자친구가 더 좋다고하면 기분이 묘하겠지요.
    마음 단단히 먹으세요..

    2008.03.26 17:3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wcs_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