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맛 있는 식탁

수능 끝낸 고3 딸을 위한 행복한 식탁

by *저녁노을* 2012. 11. 12.
728x90
반응형


수능 끝낸 고3 딸을 위한 행복한 식탁



아침부터 저녁까지 오직 한 길만을 달려온 딸이었습니다.
늦게까지 공부하고 일어나지 못해 헤매던 모습 눈에 선합니다.

이제 수능을 치르고 한결 가벼운 마음일 것입니다.
늦은 등교 시간이라 여유롭게 일어나도 되기에 더욱....

곤하게 자는 모습이 평온해 보입니다.
성적이야 어떻든 세월이 가면 해결해 줄 것이고,
그동안 고생한 딸아이를 위해 맑은 도마 소리를 내 보았습니다.


 




 

 





1. 톳 두부무침

▶ 재료 : 톳 100g, 두부 1/3모, 간장 2숟가락, 깨소금, 참기름 약간

▶ 만드는 순서

㉠ 톳은 손질하여 끓는 물에 데쳐낸다.
㉡ 먹기 좋은 크기로 썰어 으깬 두부도 넣어준다.
㉢ 양념을 넣고 조물조물 무쳐주면 완성된다.





 






2. 콩나물무침

▶ 재료 : 콩나물 150g, 간장 2숟가락, 깨소금, 참기름 약간

▶ 만드는 순서

㉠ 콩나물은 손질하여 끓는 물에 삶아준다.
㉡ 삶아낸 콩나물에 양념을 넣고 조물조물 무쳐주면 완성된다.







3. 파래 무침

▶ 재료 : 파래 200g, 간장 2숟가락, 무, 고춧가루 2숟가락, 마늘, 식초 3숟가락, 깨소금, 참기름 약간

▶ 만드는 순서


㉠ 파래는 이물질을 제거하고 깨끗하게 씻어 먹기 좋은 크기로 썰어둔다.
㉡ 무도 곱게 채를 썰어둔다.
㉢ 양념을 넣고 나무젓가락으로 조물조물 무쳐주면 완성된다.

 

 

 




 

4. 브로콜리 잔파 무침


▶ 재료 : 브로콜리 1개, 잔파 50g, 고춧가루 2숟가락, 간장 2숟가락, 깨소금, 참기름, 마늘 약간

▶ 만드는 순서


㉠ 브로콜리와 잔파는 손질하여 끓는 물에 데쳐낸다.
㉡ 먹기 좋은 크기로 썰어 양념을 넣고 조물조물 무쳐내면 완성된다.


 

 

 





5. 멸치 견과류 볶음


▶ 재료 : 멸치 100g, 견과류(땅콩, 아몬드, 잣) 약간
            진간장 1숟가락, 물 5숟가락, 꿀 2숟가락, 깨소금, 올리브유 약간

▶ 만드는 순서


㉠ 멸치는 올리브유를 두르고 먼저 볶아준다. (비린내 제거)
㉡ 간장, 물, 꿀을 넣고 볶다가 견과류를 넣어 마무리한다.







6. 마른 새우 해바리기씨 볶음



▶ 재료 : 마른새우 100g, 해바라기씨 50g, 
            진간장 1숟가락, 물 5숟가락, 꿀 3숟가락, 깨소금, 올리브유 약간

▶ 만드는 순서


㉠ 마른 새우는 손질하여 올리브유를 두르고 볶아준다.
㉡ 양념을 넣고 볶아내면 완성된다.






 ▶ 완성 된 반찬

 

 




 

7. 닭가슴살 샐러드


▶ 재료 : 닭가슴살 150g, 양상추 3잎 정도, 여린 잎, 허니 머스터드 소스 약간

▶ 만드는 순서


㉠ 닭가슴살은 소금을 약간 넣어 삶아 먹기 좋은 크기로 썰어준다.
㉡ 양상추도 깨끗하게 씻어 물기를 제거하고 손으로 찢어둔다.
㉢ 여린 잎도 씻어 물기를 제거해 둔다.
㉣ 닭가슴살과 채소를 넣고 소스를 넣어 버무려주면 완성된다.




 

8. 갈치구이


▶ 재료 : 갈치 3토막, 올리브유 약간

▶ 만드는 순서


㉠ 갈치는 간을 하여 물기를 제거한다.
㉡ 올리브유를 두르고 노릇노릇 구워낸다.








 





 

9. 대구 고니탕


▶ 재료 : 고니 200g, 무 1/4조각, 양파 1/2개, 두부 1/2모, 청양초 2개,
            간장 2숟가락, 고춧가루 2숟가락, 마늘, 잔파 약간

▶ 만드는 순서


㉠ 멸치, 다시마를 넣고 육수를 내 준다.
㉡ 무, 두부, 고니, 고춧가루를 넣어준다.
㉢ 간장, 청양초, 잔파를 마지막에 넣어주면 완성된다.






 

 

 

 



▶ 마늘지



▶ 배추김치



▶ 콩잎지



▶ 완성된 식탁



"얘들아! 일어나 밥 먹어야지?"
"네"
여유 부리는 휴일 아침 풍경입니다.
"우와! 맛있겠다."
"우리 딸! 그간 고생했어. 맛있게 먹어."
"네. 잘 먹겠습니다."
"아들도 맛있게 먹어."
"네. 엄마도 드세요."
"엄마! 그동안 감사했습니다."
"뭐가?"
태어나서 여태 아침밥 굶어 본 적 없이 학교 다닐 수 있게 해 주어 감사하다는 말을 합니다.
"얘는, 엄마가 당연히 해야하는 일인데 뭘 그래."
"친구 엄마들은 엄마처럼 안 했거든"
"................"
아침마다 1분만! 1분만 더!
그렇게 외치는 딸아이를 위해 머리 말리는 동안 김에 갖가지 반찬 올려 입에 넣어주며
 한 숟가락이라도 더 먹고 가길 바랬던 엄마의 마음을 읽었던 것일까요?

사각사각 씹는 소리가,
목젖을 타고 넘기는 소리가
밉게 들리지 않는
그저 고슴도치 엄마가 됩니다.









여러분의 추천이 글쓴이에겐 큰 힘이 됩니다.
글이 마음에 들면 추천 한방! 블로그가 마음에 들면 정기구독+ 해주세요
728x90
반응형

댓글39


"); wcs_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