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부 맞아요? 애인으로 오해받은 사연



바람이 심하게 불어옵니다.

산행하기에는 찬바람이 무섭습니다.
휴일, 조카들 끼니 챙겨주고 나니 오후에는 조금 한가합니다.
"여보! 우리 산에나 다녀올까?"
"밖에 춥지 않을까?"
"움직이면 안 추워. 운동해야지. 얼른 챙겨!"
녀석들 방에서 공부하는데 간식을 갖다 주고 나선 길이었습니다.
"숙모 갔다 올게."
"네. 조심해서 다녀오세요."
 

 




추위 속에서도 매화는 삐죽이 새싹 피울 준비를 하는 모습이었습니다.






진양호 물 박물관에서 커피한 잔을 하고
망진산을 올랐습니다.

길은 꽁꽁 얼었고 제법 미끄러웠습니다.






길이 아닌 길을
눈을 피해 올랐습니다.
소나무에 버섯이 피어오르고 있었습니다.





 

저 멀리...남강 건너...
지리산까지 보입니다.





논에는 얼음이 얼어있습니다.




산에서 내려오면서 농장에 빨간 감이 유혹을 합니다.
아까운 박이 나뒹굴었습니다.
'우와! 박나물 맛있는데...그냥 버렸네. 아깝다."
살림꾼 주부다운 생각이지요?







까치가 파 먹었나 봅니다.




따지않고 버려둔 단감입니다.




나무에서 익은 단감 홍시
너무 달콤하였습니다.
몇 개 따 먹고 싶었지만 너무 추워 더이상 먹을 수가 없었습니다.





도란도란 이야기를 나누며 산을 내려오니
사람들이 몇 몇 보이기 시작합니다.
벤치에 앉은 사람들,
운동기구로 운동하는 사람들
그 틈에 끼어 우리도 서서 시원한 바람을 느꼈습니다.

그런데 벤치에 앉았던 아주머님이
"저기! 등산화 끈 풀어졌어요."
"아! 네!"
남편을 바라보며 눈만 마주치고 발을 쑥 내밀었습니다.
그러자 남편은 무릎을 꿇어 신발 끈을 당겨 매줍니다.
그것을 보고 있는 아주머니
"저기! 남편 맞아요?."
"호호, 네."
"꼭 애인 같아요. 바로 무릎을 꿇고 신발끈 묶어주는 모습이."
"...................'
"너무 자상하세요."

사실, 두 번째 듣는 말입니다.
남해 생태 팸 투어를 갔을 때에도 주위 사람이 꼭 같은 말을 했거든요.


자상하긴 합니다.
남편 손톱 깎을 때 손과 발만 내밀면 다 깎아주고,
남편 다리미질할 때 다릴 옷 던져주면 모두 다려주고,
아내 팔 아프다고 손빨래는 남편담당,
뭐가 고장 나면 남편은 뭐든 잘하는 만능 꾼으로 만듭니다.

이제 20년 가까이 살다 보니 서로 많이 닮아있습니다.
결혼 초에는 배우자가 내 욕구를 채워주길 바라는 단계이고,
결혼 후반에는 내가 배우자의 욕구를 채워주러 노력하는 단계라고 합니다.

서로의 장단점을 잘 파악했기에
 남편의 행동에서 세월에 녹아버린 변화를 느끼게 됩니다.

나의 모자란 곳을 채워주는 반쪽임이 확실합니다.

잔소리가 심하긴 하지요.ㅋㅋㅋ
하지만, 이젠 그러려니 합니다.^^







* 2박 3일 제주도 직원 여행으로 예약 발행입니다.
돌아와 찾아뵙겠습니다.









                       여러분의 추천이 글쓴이에겐 큰 힘이 됩니다.
글이 마음에 들면 추천 한방! 블로그가 마음에 들면 정기구독+
Posted by *저녁노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오 멋진 분이네요^^~!
    자상하시다니 저도 본받아야겠어요~!

    2013.01.11 10:2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애인 같은 남편이 있어 행복하시겠습니다. ㅎㅎ

    2013.01.11 10:4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4. ㅎㅎ 애인같은 남편~ 멋지십니다.
    여전히 애정있는 모습이 참으로 곱습니다.

    2013.01.11 11:0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5. 제목만 봐도 부럽, 행복이 느껴집니다. ^^ ㅎㅎ
    행복한 주말 보내세요~*

    2013.01.11 12:4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6. 아앗.. 행복하시겠어요^^
    너무 잘 보고 갑니다~

    2013.01.11 12:5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7. 매우 자상한 남편분이시군요.
    글 잘보고 갑니다.

    2013.01.11 13:1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8. 앞으로 더 많이 들으실거라 믿습니다.
    제주도 잘 다녀오세요. ^^

    2013.01.11 14:22 [ ADDR : EDIT/ DEL : REPLY ]
  9. 대한모황효순

    우와~~
    남편님 무지 다정 하시네요.
    진짜 부럽당.ㅎㅎ

    2013.01.11 14:52 [ ADDR : EDIT/ DEL : REPLY ]
  10. 정말 보기 좋은 모습입니다 ^^
    지금쯤 제주도 여행 즐겁게 하고 계시겠죠?
    제주도 여행 후기도 기대됩니다 ^_^

    2013.01.11 15:4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1. ㅎㅎ 얼마나 보기 좋았으면 그랬을까요.
    부럽네요. ^^

    2013.01.11 15:5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2. 눈과 찬바람 맞아 홍시가 더 맛있어졌을거에요.
    그러니 새들도 좋아라 파먹는거겠지요? ㅋㅋ
    함께 오순도순 걷는 모습이 떠올려집니다. 건강하세요.

    2013.01.11 16:14 [ ADDR : EDIT/ DEL : REPLY ]
  13. 훈훈한 에피소드인데요? ^_^
    두분이 워낙 다정하게 지내셔서 듣는 오해같아요!
    제주도 여행 재미있게 다녀오세요~^^

    2013.01.11 17:5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4. 오랜만에 포스팅 잘보고 갑니다.행복한 주말이 되세요.

    2013.01.11 19:0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5. 좋은 내용 잘보고 갑니다
    불금 되세요^^

    2013.01.11 19:4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6. 저희는 부부티가 확 나는데 부러워요.^^

    2013.01.12 00:5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7. 남편분 정말 다정하시네요~
    제주도 잘 다녀오세요 ^^

    2013.01.12 04:4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8. 강태공

    매화가 필 준비를 하고있군요....


    제주도 여행은 추억이 많아서 .....

    즐겁고 행복한 여행되시길 빌어여~~~

    2013.01.12 10:42 [ ADDR : EDIT/ DEL : REPLY ]
  19. 비밀댓글입니다

    2013.01.12 14:18 [ ADDR : EDIT/ DEL : REPLY ]
  20. 박영숙(재삼이)

    운동화 끈을 묶어 주눈것 보고 부부 만자고 물었던....
    남해 생태투어 갔을때 물었던 사람 입니다 ㅎㅎㅎㅎ
    겨우 두번째 밖에 안된다고요?

    믿기지 않는 말씀!!!!

    2013.01.14 16:37 [ ADDR : EDIT/ DEL : REPLY ]
  21. 알콩~달콩~
    이상적인 부부의 모습에 감동이 옵니다

    2013.01.21 14:35 [ ADDR : EDIT/ DEL : REPLY ]


"); wcs_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