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을이의 작은일상2013. 1. 15. 06:56

조카 둘의 유학, 남편의 제의에 선뜻 응한 이유




사람은 혼자가 아닌 더불어 살아가는 우리입니다.
집집 마다 하나 아니면 둘뿐
고모도, 이모도, 삼촌이란 단어도 모른 채
나만 아는 독불장군으로 지내고 있는 아이들이 많습니다.

시댁 형제는 6남매입니다.
남편의 바로 아래 남동생 둘은 아이들이 고만고만 사촌 형제들의 나이가 6개월 정도 터울로 서로 잘 어울려 지냅니다. 방학이 되면 삼촌네로 며칠씩 쉬었다 오가곤 합니다.

이번 겨울방학은 조금 다른 움직임이었습니다.
중1인 막내삼촌 아들 녀석이 사춘기가 찾아왔는지 공부하라면 반항하듯 동서와 매사가 부딪혀 잦은 다툼이 있어 적잖은 스트레스를 받고 있는 걸 보고 그냥 있을 수가 없었습니다.
무엇보다 단단한 결심을 하고 무서운 삼촌네로 온다는 조카가 대견했습니다.
"죄송하고 고마워요. 형님."
"아이들 인생이 달린 문제잖아. 괜찮아."
혼자 보다는 둘이 나을 것 같아 고1인 인천조카도 함께하게 되었습니다.








조카 둘이 우리 집으로 온 지 보름이 되었습니다.
며칠 전, 동서와 카톡을 하면서
'주위에서들 그리하는 숙모가 어딨냐며 부러워들 하네요.'
사실 조카들이 집에오면 일거리는 배로 늘어날 것입니다.
먹거리, 빨래, 뒷치다꺼리 한둘 아니며 귀찮고 힘든 일인 줄도 압니다.

하지만, 힘든 일인 줄 알면서도 흔쾌히 받아들일 수 있었던 건 이유가 있습니다.



첫째, 대학생이 되는 고3 딸이 있기 때문입니다.

어차피 공부는 스스로 해야 합니다.
누가 대신해주는 게 아니기 때문입니다.
그래도 과제를 내주고 확인을 하고 모르는 건 가르쳐주는 멘토가 필요합니다.
시간대별 다이어리를 만들어 하루하루 실천할 양만 내준 후 성취감을 느끼게 합니다.

우리는 그저 학원 보낼 생각부터 하게 됩니다.
입에 넣어주는 공부는 제 것이 될 수 없습니다.
혼자서도 계획을 짜고 실천하고 스스로 해낼 수 있는 자립심이 제일 중요합니다.

다행스럽게도 조카 둘은 누나 말을 잘 듣는 편입니다.
모르는 건 물어가며 또 터득해가며 공부하는 방법을 배우고 있습니다.

주말이면 과제를 조금 줄여주기도 하고,
사촌들이 어울려 노래방도 가고,
카페에 들려 맛있는 커피도 마시며 이야기도 나누고,
영화도 보면서 시간을 보냅니다.







둘째, 내가 받았던 것 누군가에게 되돌려줘야 하기에....


우리 세대는 형제 집에서 먹고 자면서 꿈을 키워왔습니다.
저 역시 큰오빠네에서 여고 시절을 공부하고 먹고 자고 학비까지 받고 자랐습니다.
큰아들이라는 이유 하나만으로 짊어져야 했던 그 책임감으로 올케의 친정식구와
동생들을 데려다 공부시켰습니다. 세상에서 가장 존경하고 사랑했던 큰오빠였습니다.

그리고 남편은 고모네에서 고등학교에 다녔습니다.
어느 날, 내게 이런 말을 합니다.
"여보! 나 고모 집에 다녀왔어."
"혼자? 잘하셨네"
"근데. 문을 열려있는데 고모님은 없어 사 간 빵 그냥 두고 왔어."
"메모도 안 해 놓고 온 거야?"
"응."
"참나, 누가 갖다놓은 지도 모르고 나쁜 거 들었다고 생각하면 어떻게 먹어?"
"설마! 나중에 당신이랑 같이 가면 그때 말하지 뭐."
".............."
"전화라도 해 드려. 맛있게 드시라고."

남편은 그래도 가끔 고모님을 찾아뵙고 있었습니다.

넉넉잖은 살림이면서도 고모님 역시 혼자 몸으로 1남 3녀를 키우면서도 오빠(시아버님)에게 쌀만 받고 조카들 데려다가 먹이고 재웠다고 합니다.
그런 고마움....
형제자매에게서, 어른에게서 받고만 자란 우리 세대이기에
남편의 제의에 선뜻 응했고 방학 동안 조카 둘을 우리 집으로 불렀던 것입니다.
이제 어른들에게 받았던 것 조금이라도 나누며 살아야 할 것 같아서 말입니다.
그 한 없는 사랑, 반이라도 되돌려주고픈 마음으로...




"숙모! 숙모가 해 주는 음식이 최고예요."
"숙모! 오늘도 보람찬 하루였어요."
"숙모! 잘 다녀오세요."
"숙모! 제가 도와드릴게요."
성격도 좋은 두 녀석, 하는 짓도 너무 예쁩니다.
 

학교, 학원 갔다 와서 집에 오면 하루 1시간도 공부하지 않았다는 조카 녀석
"숙모! 처음 사흘 동안은 머리가 터지는 줄 알았습니다."
4일부터는 궁덩이 붙여 공부하는 재미를 들였다고 말을 합니다.


이제 각자의 집으로 돌아가서도
혼자 우뚝 설 수 있는 조카들이 되었음 하는 바람뿐입니다.
아마 그럴겝니다.^^

먼 훗날 사촌들이지만 형제처럼 자라주길 소원합니다.






                          여러분의 추천이 글쓴이에겐 큰 힘이 됩니다.
글이 마음에 들면 추천 한방! 블로그가 마음에 들면 정기구독
Posted by *저녁노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매우 따뜻한 가족의 우애입니다.
    화요일을 화사하게 보내세요~

    2013.01.15 09:1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오소리

    사는 게 무엇인지를 보여주는 가족애입니다.
    대단하세요^^

    2013.01.15 09:19 [ ADDR : EDIT/ DEL : REPLY ]
  4. 훌륭하십니다.
    나중에 다 자라서 오늘이야기를 많이할겁니다.
    잘보고갑니다.

    2013.01.15 09:47 [ ADDR : EDIT/ DEL : REPLY ]
  5. 따뜻한 가족애를 다시한번 느껴 봅니다.
    옛날엔 방학때 친척집에 머물러 보는게 유일한 낙이었는데...
    요즘은 ㅅ ㅓ로 바쁘다 보니 왕래하기도 힘든데...
    참 좋은 가족입니다. ^^

    2013.01.15 10:0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6. ㅎㅎㅎ저도 얼른.. 마스터가 되야하는데 ㅎㅎ
    훈훈한 정 느끼고 갑니다^^

    2013.01.15 10:0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7. 화목한 가족이네요~
    노을님!
    오늘도 행복하세요. ^^

    2013.01.15 10:09 [ ADDR : EDIT/ DEL : REPLY ]
  8. 항상 저녁노을님 가족의 모습을 보면 부러움이^^
    오늘 하루도 활짝 웃는 하루 보내세요^^

    2013.01.15 10:1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9. 귀찮을 수도 있을 일인데...대단한 결심을 하셨네요. ^^
    노을님은 항상 긍정적이신 것 같아요.

    2013.01.15 10:3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0. 쉽지않은데 대단하시네요.

    2013.01.15 10:3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1. 잘보고 추천 꾸 ~ 욱 누르고 갑니다. ^ ^

    2013.01.15 10:54 [ ADDR : EDIT/ DEL : REPLY ]
  12. 알차고 좋은글 잘보고 갑니다
    즐거운 하루 되세요^^

    2013.01.15 10:5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3. 정말 화목한 가정의 모습이네요... 선뜻 받아들이긴 힘들었을텐데....
    그래도 보기 참 좋은것 같습니다~

    2013.01.15 11:0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4. 쉽지 않은 결정을 하셨네요..
    화이팅입니다~^^

    2013.01.15 11:0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5. 언제나 살아가는 모습이 담긴 글이라 정겹습니다.
    1월도 행복한 가정 열어가시기 바랍니다.^^

    2013.01.15 11:4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6. 덕이 많으시니 도움도 받는 가봐요.. 화목한 가정이니 아이들도 올곧이 성장하겠어요

    2013.01.15 12:0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7. 잘 지내셨지요
    가족들의 화합하는 마음이니 아이들도 예쁘고 바르게 자랄 수 밖에요..
    저희도 대가족이라 공감가는 내용들이 가득 들어 있네요.
    덕분에 잘 보고 갑니다.
    점심식사 맛있게 드세요 ^^

    2013.01.15 12:0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8. 대단하신 노을님~
    노을님 말씀처럼 나중에 꼭 그렇게 되실겁니다. ^^

    2013.01.15 12:1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9. 노을님 정말 멋지시네요..
    조카들이 정말 나중에 많이 고마워 할 것 같아요.^^
    잘보고 갑니다~ 즐겁고 행복한 하루 되세요. ^^

    2013.01.15 12:1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0. 조카분들께도 분명 좋은 추억이고, 학업에도 큰 도움이 되었을 것 같습니다. ^^
    행복한 화요일 보내세요.

    2013.01.15 12:21 [ ADDR : EDIT/ DEL : REPLY ]
  21. 비밀댓글입니다

    2015.05.13 12:45 [ ADDR : EDIT/ DEL : REPLY ]


"); wcs_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