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노을이의 작은일상

장마철, 집안을 보송보송하게! 아주 간단한 습기 제거 법

by *저녁노을* 2013. 6. 19.
728x90
반응형

장마철, 집안을 보송보송하게! 아주 간단한 습기 제거 법





비가 밤새도록 쉼 없이 내립니다. 장마철의 골칫거리는 바로 집 안의 습기. 제습기를 사기엔 비용이 부담스럽고 습기를 관리할 마땅한 방법이 떠오르지 않으면 생활 속 작은 습관으로 습기를 잡아보세요. 돈 안 들이고 장마철에도 집 안을 보송보송하게 유지하는 습기 방지 노하우입니다.






1. 양념 통

㉠ 나무 이쑤시개
고춧가루, 소금통에 넣어 제습 효과를 높이자.
신문지와 같은 원리로 나무가 습기를 빨아들이는 역할을 합니다.
단, 전분 이쑤시개는 제습 효과가 없습니다.
넓은 공간에서는 더 많은 양을 사용하셔야겠지요?



 

 

㉡ 쌀

▶ 쌀을 넣어두어도 습기가 제거되어 소금이 솔솔 잘 나온답니다.





2. 촛불을 켜둡니다.     

양초 역시 제습 효과와 탈취 효과가 있는 제품으로 비 오는 날 향긋한 아로마 향초를 켜두면 흐르는 빗소리와 함께 은은한 촛불로  낭만적인 분위기를 느낄 수 있습니다. 더불어 습습하고 눅눅한 기운도 사라지고 물 비릿내도 없어진답니다.

 

 

  









3. 옷장에 신문지를 이용한다.   



장마철에는 특히 옷장이 문제입니다. 
사람이 밖에 나설 때 스타일을 완성하는 패션의 원천지가 습기와 곰팡이로 위협받을 수 있다면?

습기 찬 날 습기 머금은 옷에서 냄새까지 난다면?

 


이럴 때 서랍장, 옷장, 신발장 안에 신문지를 넣어두면 벌레들을 막는 방충 효과와 습기를 빨아들이는 제습 효과가 있다는 사실!







4. 숯을 이용합니다.

 

 

숯에는 미세한 구멍들이 나 있는데 이는 독소를 흡착하는 기능이 뛰어나 습기제거, 탈취, 미생물이나 곰팡이의 발생을 억제하는 효과는 물론, 공기 정화 효과도 있습니다. 집 안 곳곳에 숯을 놓아두면 자연적으로 습기 제거와 탈취 효과를 볼 수 있습니다.














4. 솔방울을 이용한다.

소나무 아래를 돌돌 굴러다니는 솔방울도 물을 잘 머금고 뿜어내는 천연 습도 조절기!!


 

㉠ 산에 올라가 솔방울 여러 개를 주워 모아 깨끗하게 씻는다.
㉡ 말라있는 솔방울을 물에 담가두면 살아있는 것처럼 오그라든다.
㉢ 마른 솔방울을 습
기 찬 날 방안 이곳저곳에 던져두면 물을 머금은 솔방울이 신기하게도 차츰 오므라들고, 그러다 건조한 날에는 빨아들인 물기를
다 뿜어내고 활짝~펴지는 걸 확인할 수 있답니다. 솔방울을 보면서 정말 신기했답니다.




 

6. 현관과 신발장


젖은 구두나 운동화는 바람에 잘 말려 보관하고 잘 마르지 않을 때는 드라이어로 말린 후 신발장 안에 보관합니다. 벽돌을 젖은 신발이나 우산 밑에 깔아두면 습기를 흡수해 건조하는 효과가 있습니다. 신문지를 구겨 신발 안에 넣어두면 냄새제거는 물론 습기까지 완벽하게 빨아들인답니다.










7. 습기제거제 대신 '이것?'


㉠ 실리카겔
과자·김 등에 들어 있는 방부제 실리카겔은 훌륭한 습기 제거제입니다. 단 제습량이 적기 때문에 아주 작은 밀폐공간에만 한정적으로 사용할 수 있습니다. 양말이나 신발 안 등 좁은 공간에서 활용 가능합니다.





㉡ 원두커피 찌꺼기와 녹차 티백
커피 찌꺼기의 유지방이 습기를 흡수하여 습기 제거와 탈취에 효과적입니다. 움푹한 그릇에 담아두면 커피 찌꺼기에 곰팡이가 피어 오히려 좋지 않으므로 잘 건조되도록 넓은 그릇에 담습니다. 통풍이 가능한 장소에 둬 자연적으로 티백을 말려가면서 사용하면 효과적이랍니다.










★ 우리가 잘못 알고 있는 습기제거 법

눅눅한 날 보일러 가동하기?
보편화 됐지만 잘못된 습기제거 방법의 하나입니다.
집안에 습기를 제거하기 위해 보일러를 가동할 때 창문을 닫은 상태에서 합니다.
온도가 높아지고 바닥에 낮게 있던 습기가 수증기 형태로 공기 중에 떠오릅니다.
그래서 주변에 있는 포자균도 같이 날아가서 집안 곳곳으로 퍼뜨릴 수 있습니다.
습기제거를 위해 보일러를 이용할 때는 맑은 날 창문을 열어놓고 가동합니다.
환기가 안 될 때 선풍기를 틀어서 인위적으로 밖으로 내보냅니다.
밀폐된 공간에서 보일러 가동은 잠자고 있던 곰팡이를 깨우는 것과 같습니다.





토닥토닥 빗줄기가 더 거칠어집니다.
눅눅해진 습기로 기분까지 처지지 말았으면 좋겠습니다.

장마철, 보송보송하게 건강하게 보내시기 바랍니다.











여러분의 추천이 글쓴이에겐 큰 힘이 됩니다.
글이 마음에 들면 추천 한방! 블로그가 마음에 들면 정기구독+ 해주세요
728x90
반응형

댓글50


"); wcs_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