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00년 된 느티나무 그늘



 합천 황매산 모산재를 다녀오면서 만난 600년 된 느티나무입니다.

합천군 가회면 둔내리 '영암사지' 절터와 가까이 있으며, 장정 몇 사람은 안아야 될 것 같은 웅장한 모습이었습니다.

37도를 넘는 한 낮, 땀을 뻘뻘 흘리며 내려오다 느티나무 그늘 아래 오수를 즐기고 있는 어머님을 보았습니다. 곤히 잠이 든 모습을 보니 달콤한 단잠 깨울까 봐 떠들지도 못하고 살짝 사진만 찍어왔습니다.


세상에서 가장 편안한 자세로 여유 누리고 있는 것 같아 부러웠습니다.

농촌의 힘겨운 삶 모두 내려놓고

사랑스러운 손자 손녀와 함께 행복한 꿈나라를 여행 중인 듯.....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래 된 느티나무를 보니 시 한 수가 생각났습니다.


나무가 될래. / 윤종관



난 죽어서 나무가 될래.

바람이 불어도 비가 내려도

그 자리를 떠나지 않는.



난 죽어서 나무가 될래.

변하지 않는 소나무처럼

난 죽어서 나무가 될래.


 

언제나 한결같이 그 자리에 버티고 서 있기 때문입니다.

하루하루 변하는 사람의 마음과는 달리 몇 백년을 한결같이 .....


살랑살랑 불어오는 바람을 타고 내 뿜어 주는 산소가 내 가슴 속까지 시원하게 해 주는 것 같았습니다.



  * 이 포스트는 blogkorea [블코채널 : 고요한 산사의 풍경소리] 에 링크 되어있습니다.  

Posted by *저녁노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비밀댓글입니다

    2008.05.07 10:33 [ ADDR : EDIT/ DEL : REPLY ]
  2. sybluee

    와~ 600년이 넘은 느티나무아래 즐기는 오수
    진짜 여유같아 보입니다.

    2008.05.07 11:04 [ ADDR : EDIT/ DEL : REPLY ]
  3. 구름나그네

    아름드리 느티나무
    멋지군요.

    2008.05.07 12:00 [ ADDR : EDIT/ DEL : REPLY ]
  4. 영암사지 느티나무군요.
    제 고향이라 종종 간답니다.
    잘 보고 갑니다.

    2008.05.07 12:5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wcs_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