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근길에 만난 양심 불량




올여름은 유난히 뜨거웠습니다.
그래서 그럴까요?
아침저녁으로 불어오는 바람 속에 가을이 완연합니다.

참 기분 좋은 발걸음으로 출근합니다.
늘 자가용으로 10분이면 되는 거리를
2주 전부터 걸어 다니고 있습니다.

새벽같이 일어나 가게 문을 열고 청소하시는 사장님,
밤새 흘러놓은 휴지 줍는 미화원 아저씨,
0교시 수업을 위해 내달리는 학생들,
모두 각자의 위치에서 열심히 사는 사람들의 모습도 눈에 들어옵니다.
고개 하나를 넘으면 되니 30분이면 충분했습니다.







공터를 지나다 벽에 붙은 메모장이 눈에 들어옵니다.
누군가 심어놓은 호박입니다.

꽃이 피고 지면서 호박이 이제야 열리는가 본데
그걸 따가는 사람이 있나 봅니다.




주인이 있으니 따가지 말라는 메모입니다.

어느 누군가 심어놓은 호박을
내 배 불리기 위해 따간다는 건 양심이 허락하지 않을 터
내 맘 같지가 않나 봅니다.


애써 공들여 심어놓은 호박을
날름 따가서 먹는다면 영양분 몸으로 갈까요?

양심 불량입니다. 쩝~
















*공감가는 이야기였다면 아래 추천을 살짝 눌러주세요.
여러분의 추천으로 더 많은 사람이 함께 볼 수 있으며,

로그인 하지 않아도 가능하답니다.

제 블로그가 마음에 들면 구독+해 주세요

Posted by *저녁노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어떻게 남의 것을 탐낼수 있는지.....참..ㅠㅠ

    2013.09.26 13:4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가랑비

    양심을 팔고 다니는 사람이 많은가 봐요.
    이긍...

    2013.09.26 13:56 [ ADDR : EDIT/ DEL : REPLY ]
  4. 서리꽃

    어릴때 서리랑은 틀리죠.
    도둑질입니다. ㅋ

    2013.09.26 14:09 [ ADDR : EDIT/ DEL : REPLY ]
  5. 참 이런 분들이 있군요 ...

    2013.09.26 14:2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6. 그러게요.. 정말 양심불량인것 같아요..
    공들여 키웠을텐데 말이죠.

    2013.09.26 15:0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7. 안녕하세요~
    재미있는 글이네요. 저도 어릴 때 호박, 깻잎 서리 꽤나 했는데요.
    이젠 그런 것들은 추억일 뿐이죠. 남이 정성스레 기른 것들은 그들의 몫으로 놔둬야겠죠.

    2013.09.26 15:1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8. 차도에 멜론 떨어졌다고 주워가는 사람들도 있는데요 뭐...
    보는 사람들도 많고, 그 멜론들도 엄연히 주인들이 있는데도 불구하고
    그렇게 주워가는데, 사람이 안 보니 더 따가는 사람들이 많겠지요.
    진짜 양심불량들이네요..

    2013.09.26 16:1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9. 비밀댓글입니다

    2013.09.26 16:15 [ ADDR : EDIT/ DEL : REPLY ]
  10. 며칠 전 농장에 밤을 6kg나 주워가서 기소된 아줌마들도 계시더라고요. 눈살을 찌푸리게 하는 사람이군요~

    2013.09.26 16:2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1. 담 밖으로 과일나무가 뻗어 나가면, 밖에는 과일이 없습니다. ㅎㅎ

    2013.09.26 17:1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2. 에고... 메모를 남긴 주인(?)은 정말 속상하시겠네요.

    2013.09.26 17:3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3. 한 개 잃을 때마다 속상해집니다.
    심으신 분의 마음을 헤아려본다면,
    보는 것만으로도 고맙다고 해야겠지요.^^

    2013.09.26 18:3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4. 이거 정말 양심불량이군요
    남이 애써 기른 것을 함부로 가져가다니..
    그런데 우리 골목에는 가져가는게 아니라 두고가서 양심불량인 사람이 있답니다
    남의 집앞에 쓰레기 살짝 버리고 가는 사람이ㅠㅠ

    2013.09.26 19:0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5. 아직도 서리가..;;;
    에긍~ 애써 키운 호박 누가 따가면 얼마나 맘이 아플까요~

    2013.09.26 19:2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6. 에고.... 정말이지 걍 돈주고 사 먹으면 될걸 남의 것을 그것도 몇푼되지도 않는 것에 양심을 파는 인간들은 도대체 뭘까 싶네요

    2013.09.26 20:0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7. 삶이 각박해지니 그런 양심불량이 더 많아지나 봅니다.
    아침에 일찍 걸어서 나가시면 참 기분 좋을 듯 하네요.

    2013.09.26 21:2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8. 과실이 열리는 것들은 수난을 다 겪는가 봅니다.
    그저 보면서 즐거운 기분을 가지면 되지 남의 것을 왜 가져갈까요?

    2013.09.26 22:16 [ ADDR : EDIT/ DEL : REPLY ]
  19. 따가는 사람은 한개이지반 잃는 주인은 수십게이죠ㅠㅠ

    2013.09.26 22:4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0. 정말 씁쓸하네요...
    요즘도 남에 물건에 탐내는 사람이 이리 있다니..ㅠ
    이 메모를 본 이후엔 따가지 않았으면 ..

    2013.09.27 06:0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1. 그렇네요...
    요상하게 농작물은 별로 생각안하고들 훔쳐(?) 가더라구요...

    다녀갑니다.~ 행복한 하루 되세요~

    2013.09.27 09:06 [ ADDR : EDIT/ DEL : REPLY ]


"); wcs_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