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노을이의 작은일상

오죽했으면! 의자 위에 적힌 섬뜩했던 메모

by *저녁노을* 2014. 2. 9.
728x90
반응형


오죽했으면! 의자 위에 적힌 섬뜩했던 메모




며칠 전, 지인과의 약속이 있어 추어탕을 먹게 되었습니다.
맛있게 먹고,
수다도 떨고,
좋은 시간 보내고 일어났습니다.

입춘이 지나서 그럴까요?
밖으로 나오니 봄날 같습니다.






또 가지고 가면 죽어





아마 한두 개 잃어버린 게 아닌가 봅니다.

손으로 직접 만들어 손님들을 위해 입구에 놓아두었는데

누가 그냥 들고 가 버렸던 것.



남의 물건에 손대는 양심은 어떤 모습일까?

참 궁금해집니다.ㅎㅎ

내 가진 것 소중히 여기며 욕심 없이 사는 것도 행복인데 말입니다.

가지고 가면 죽인답니다.^^

오죽했으면....싶은 생각도 듭니다.


우린 동물과 다른 양심을 가졌기에
그래도 그 양심, 버리는 일은 하지 말고 살아야 되는데 말입니다.








*공감되신다면 아래 추천을 살짝 눌러주세요.
여러분의 추천으로 더 많은 사람이 함께 볼 수 있으며,

로그인 하지 않아도 가능하답니다.
제 글을 쉽게 볼 수 있으려면 구독+해 주세요

728x90
반응형

댓글29


"); wcs_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