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을이의 작은일상2014. 3. 2. 06:02


대문 열쇠 어딨는지 뻔 하다고?





남편은 고등학교 시절을 시내 고모 집에서 지냈습니다.
시골에서 자라 유학을 나왔지만, 친인척집에서 생활하던 70년대 시절이었습니다.
시고모님은 서른 중반에 혼자되어 딸 셋, 아들 하나 사 남매를 키우시며 살았습니다.
그런데 큰 집, 작은 집 조카들을 몇이나 데리고 쌀만 받고 함께 지냈다고 합니다.

그 시절은 모두 그렇게 보내긴 했지만,
대단한 고모님이셨습니다.
콩나물 장사를 하며 혼자의 힘으로 자식 키워내기도 힘겨웠을 터인데.
조카들을 데리고 살았으니 말입니다.

명절이 지나도 고모님께 인사를 가지 않아
"여보! 명절이 지났는데 고모 집에 안 가?"
"가야지."
"오늘 가자."
"알았어. 당신이 버스 타고 나와."
"그럴게."
선물 하나를 들고 남편이 있는 곳으로 향했습니다.

"그런데, 고모님 집에 계셔?"
"그냥 가 보지 뭐."
"전화도 않고?"
"지금 해 볼게."
집 전화는 받질 않고 핸드폰은 고모님 막내딸이 받았습니다.
고장이 나서 고쳐달라며 가져다 놓고 가셨다는 것입니다.







고모 집 앞에 가서 대문을 밀어보니 잠겨있었습니다.
"고모님 집에 안 계시나 봐."
"그러네."
"어쩌지?"
그런데 남편은 어디서 났는지 열쇠로 대문을 열고 있는 게 아닌가?
"어? 열쇠 어디서 났어?"
"우체 통에 들어있었어."
"당신이 그걸 어떻게 알아?"
"뻔 하지 뭐."
".............."



잊음이 헐어 우체통에 열쇠를 넣어둘 것이라는 걸 남편은 고모님의 마음을 읽었던 것입니다.
우린 흔히 열쇠를 화분 밑이나 우유통에 넣어두곤 합니다.
하지만 그런 곳에 넣어둔다는 사실을 누구나 다 알고 있기에 조심해야 할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평범한 우리도 알아차리는데 도둑들이야 당연히 알 것 같기 때문입니다.
아무것도 가져갈 것 없다 해도 빈집털이는 심심찮게 일어나고 있으니 말입니다.

여러분도 혹여 누구나 쉽게 찾을 수 있는 곳에 열쇠를 보관하고 있지 않나요?


가져갔던 선물은 집안에 넣어두고 왔습니다.
고모님! 오래오래 우리 곁에 머물려 주시기 바랍니다.
건강하세요.








*공감되신다면 아래 추천을 살짝 눌러주세요.
여러분의 추천으로 더 많은 사람이 함께 볼 수 있으며,

로그인 하지 않아도 가능하답니다.
제 글을 쉽게 볼 수 있으려면 구독+해 주세요

Posted by *저녁노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많은 사람들이 의외로 찾기 쉬운데 열쇠를 놓더라구요.
    진짜 도선생이라도 방문하면.... ㅠㅠ

    2014.03.02 11:1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많은 분들이 대문 근처에 키를 놓아두시는 것 같아요^^;;
    행복한 휴일 보내세요^^

    2014.03.02 11:2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4. 예전 생각나네요

    2014.03.02 11:3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5. 과거에는 정말 친척집에서 공부하는 경우가 상당히 많았지요 ^^

    2014.03.02 12:0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6. 저도 주택에 살때는 항상 그랬는데 말이죠 ㅎㅎ
    옛날이 생각나네요~~

    2014.03.02 12:1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7. ㅋㅋ 옛날에 많이 하던 방법이네요~
    조심해야죠. 세상 무서워졌는데

    2014.03.02 12:2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8. 덕분에 잘 보고 갑니다~
    행복함 가득한 하루 보내세요~

    2014.03.02 12:5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9. 완전 공감가는군요~ ㅎㅎ 좋은 하루가 되세요~!!

    2014.03.02 13:0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0. 잠시 인사드리러 왓답니다`
    행복한 하루 보내세요`

    2014.03.02 13:3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1. 공감가는 글 잘보고 갑니다^^

    2014.03.02 14:05 [ ADDR : EDIT/ DEL : REPLY ]
  12. 잠시 들러 인사드리고 갑니다.
    남은 하루도 의미있는 시간이시길 바랍니다.

    2014.03.02 15:0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3. 대문열쇠 주변에 항상 놓고 다녔죠

    2014.03.02 19:0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4. 아파트는 대부분 카번호로 열고 들어가지만
    주택이나 빌라는 열쇠를 쓰는 곳이 많지요.
    남이 다 아는 곳에 두는 일은 삼가야겠어요.

    2014.03.02 21:2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5. ㅎㅎ 서로 약속했떤 장소인기봅니다. ^^ 옛날에.
    그기억 떠올리시면서 열었던게 아닌가 싶네요.ㅎㅎ
    건강하시길 바랍니다.

    2014.03.02 21:4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6. 도둑들에게 표적이 되기 쉬운데...
    어서 바꾸셔야 겠네요;;;

    2014.03.02 21:5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7. 잘 보고 갑니다^^ 낼부터 월요일이네요!! 힘내세요~

    2014.03.03 03:1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8. ㅎㅎ 우리는 신발장속에^^

    2014.03.03 03:5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9. 벌써 3월이 되었네요.
    오늘은 여기저기 학교마다 입학식 현수막이 보이던데요.

    모든것이 본격적으로 시작하는 3월. 힘내어 활기찬 하루 보내세요.

    2014.03.03 08:4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0. 그러게요, 그런 건 조심해야 할 듯 싶어요.
    고모님 이야기가 정말 훈훈합니다...

    2014.03.03 22:5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1. 저도 가끔씩 우체통에 보관하곤 했었습니다. 요즘은 디지털 도어록 을 사용해서 추억이 되었네요.

    2014.03.03 23:1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wcs_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