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을이의 작은일상2008. 5. 21. 16:09
 부부의 날, '17년만에 받아 본 문자 메시지'


 

  여러분은 남편과의 교감 얼마나 나누며 살아가십니까? 신혼 때와는 달리 바라만 보아도 설레는 마음 사라진지 오래입니다. 경상도 남자라서 그런지 특유의 무뚝뚝함으로 인해 남편은 기념일도 아내의 생일도 모르고 넘기는 사람입니다. 그렇다고 아내인 내가 애살스럽게 구는 것도 아니고, 늘 무덤덤한 생활의 연속인 것 같습니다.


  우리나라 부부 중에 정말 사랑해서 사는 부부가 얼마나 될까요? 더러워서 참아 넘기고 아니 꼬아도 참고 견디는 우리 세대와는 달리 젊은 부부들은 똑 부러지게 의사표현하며 산다고 들었습니다. 세상이 좋아지다 보니, 한 몸 받쳐 가족을 위해 살아온 늙으신 부모님들의 황혼이혼까지 늘어나는 건 품고 있던 마음 속 고통을 털어내는 아픈 작업일 것입니다. 아직도 자식들을 위해 참아내는 사람들이 더 많을 것입니다. 이 세상의 어머니는 위대하니까요.

부부가 살아가면서 하지 말아야 할 4가지 악습은 ‘비난, 경멸,  자기 방어, 담쌓기라고 합니다.


▶ 비난

 ‘음식 맛이 싱겁다 짜다’ ‘ 뭐 하나 제대로 하는 게 없다’ 등 인격과 능력에 대한 비난은 자존심을 손상시키는 일입니다. 열심히 땀 흘리며 한 요리에 대한 평가치고는 너무 하지 않습니까? 특히 엄마 솜씨와 비교하지 마십시오. 오랜 시간동안 길들어진 입맛 탓 일수도 있습니다.


▶ 경멸

  ‘네가 그렇지 뭐’ 식의 경멸은 상대 마음에 깊은 상처를 남깁니다. 무시와도 같습니다.


▶자기방어

 언제나 남의 탓으로 돌려 버리는 ‘네 잘못이다’의 자기방어는 싸움의 불씨를 확신시키고


▶ 담쌓기

  마음의 문을 닫아 버리는‘담쌓기’는 이혼으로 가는 지름길이라고 합니다.


가장 큰 문제점은 대화를 할 때 배우자의 단점을 들추어내는 것이며, 부부간의 대화란 것이 대놓고 화를 내는 것으로 되어있지 않은지 살펴보고 상대방이 잘한 점을 크게 칭찬하는 것부터 시작해야 할 것 같습니다. 남을 칭찬한다는 게 쉽지는 않은 일이지만, 남이 바뀌길 바라는 것 보다는 내가 먼저 실천 해 보는 게 어떻겠습니까?


5월은 감사의 달입니다. 이때까지 상대방을 비난과 비판으로 대해 왔다면 이제는 사랑을 나눌 때입니다. 카드나 메일로 배우자에게 사랑을 표현 해 보는 게 어떨까요? ‘당신으로 인한 나의 행복’이라는 제목으로 말입니다.  살아가면서 늘 맑은 날만 있는 건 아니라고 봅니다. 애정과 신뢰 회복에서 우선되어야 할 것은 부부 관계에서 갈등의 파도는 늘 있기 마련입니다. 상대방을 칭찬하고 존중하면 웬만한 파도에도 휩쓸리지 않고 그 파도를 타는 법을 배울 수 있을 것 같다는 생각을 해 보았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남편이 보내 온 문자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제가 보낸 답장


  무슨 데이라고 크게 돈이 드는 선물보다는 마음을 담는 게 제일 중요하다고 여겨집니다. 오늘 같은 날, 아내가 남편에게 남편이 아내에게 문자 메시지 한 통 권해 봅니다. 아마 사랑이 새록새록 돋아 날 것입니다. ‘부부의 날' 결혼 17년 만에 처음 받아보는 남편의 문자 메시지로 너무너무 행복한 하루였습니다.

사랑은 받는 것 보다 주는 게 더 행복하고,
표현하는 사랑이 더 아름답다고 하더이다.^^

* 스크랩을 원하신다면 http://blog.daum.net/hskim4127/12968992 클릭~~

Posted by *저녁노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위풍당당그녀

    부러워라~
    울집 남정네는 뭣하시남? ㅋㅋ
    제가 먼저 해 볼까 봐요.
    감사 감사...

    2008.05.21 16:28 [ ADDR : EDIT/ DEL : REPLY ]
  2. skybluee

    very good~~
    갱상도 아찌들 속정 엄청 깊어유~~ㅋㅋ

    2008.05.21 16:30 [ ADDR : EDIT/ DEL : REPLY ]
  3. 저녁노을님!

    추카 드립니다. 전 아즉 못 받아받는데.

    노을님은 '자.추'를 참 잘 하시는군요.

    이 또한 추카를 드려야하는지~~

    2008.05.21 16:52 [ ADDR : EDIT/ DEL : REPLY ]
  4. 비바리

    아긍~~
    바리도 시집가고프네요
    언제 저런 문자 받아보노~~

    2008.05.21 17:02 [ ADDR : EDIT/ DEL : REPLY ]
  5. ㅅㅂ 왜 지방여자들은 서울 남자들보고 깍쟁이라고하는건지 원 당췌 이해를 할수가없음
    자격지심인가???사람이얼마나많은데 다 싸잡아 깍쟁이라고 칭하는지

    경상도 남자들 무뚝뚝하다고하는데 이것도 웃기데 부산에 일할때 무뚝뚝한 얘들 못보고

    단지 이것도 예전 말에서 계속 진행이되는거같음 아직도 경상도 = 무뚝뚝 이표현을 쓰는지

    알수 없음

    2008.05.21 17:30 [ ADDR : EDIT/ DEL : REPLY ]
  6. 광주댁

    나도 결혼한지 15년이 되었어도...문자는 한번도 받은 적이 없는디..
    문자 보내면...바로 전화해서...왜???

    2008.05.21 17:31 [ ADDR : EDIT/ DEL : REPLY ]
  7. 야옹이네

    글이 너무 좋아 퍼가고 싶은데 안되네요..^^

    2008.05.21 17:31 [ ADDR : EDIT/ DEL : REPLY ]
  8. 행복한 결혼생활 되시고요 연인들의 사랑고백을 위한 새로운 사랑고백 서비스
    샌드 러브레터를 소개합니다. 편지나 꽃으로 하던 사랑고백에서 벗어나 세계최초의 사랑고백
    서비스입니다. 좋은 하루되세요

    2008.05.21 18:23 [ ADDR : EDIT/ DEL : REPLY ]
  9. 장미

    30분전에 남편이름 뜨며 휴대폰이 울리기에 퇴근하니 밥해놓란 전화라 생각하고
    (울냄푠 배고픈거 절대로 못참걸랑요 현관들어서며 "밥!"하는 사람..--;)
    받자마자 "밥올려 놓을께요!~"하니깐 "응~오늘이 부부의 날이라며?!..장미 한송이 사갈까?"
    참내!~직장동료들한테 들었는건지 신통방통이네요!..ㅎ! 얼른 밥올려야겠네요!..^^

    2008.05.21 18:25 [ ADDR : EDIT/ DEL : REPLY ]
  10. 흐흐.. 저도 오늘은 일찍 들어가서 와이프랑 저녁 먹어야겠네요. ^^
    좋은 글 잘 읽었습니다.

    2008.05.21 18:31 [ ADDR : EDIT/ DEL : REPLY ]
  11. 바다새

    사랑은 바로 이런 것인가 봅니다.
    감사히 보고 가요.

    2008.05.21 19:00 [ ADDR : EDIT/ DEL : REPLY ]
  12. 해리고

    이런글을 쓸 수있슴에 감사하라..

    2008.05.21 19:01 [ ADDR : EDIT/ DEL : REPLY ]
  13. ㅎㅎㅎ

    좀전에 와이프한테 문자 보냈는데...
    "뭐 잘못한거 있지???빨리 불어라!!"
    이렇게 문자가 왔네요 ㅋ
    와이프한테 이제 부터 좀 잘 해야 겠어요^^

    2008.05.21 19:07 [ ADDR : EDIT/ DEL : REPLY ]
  14. 뭥믜

    그냥 자동맞춤문장 보낸거구만;; 난또....

    2008.05.21 19:38 [ ADDR : EDIT/ DEL : REPLY ]
  15. 축하

    개인적으로 인터넷에 떠돌아다니는 이모티콘으로 꾸며진 상투적인 문자는 보내니만 못하다고 생각하지만 그래도 그마저도 감동적인 순간이 있죠~~ 시작은 원래 그렇게 낯부끄러워 어쩔줄 몰라 대중적인것을 택하는것이져~~ ㅋㅋ 부부의 날 즐건 시간 보내세여 행복하시구여~

    2008.05.21 19:39 [ ADDR : EDIT/ DEL : REPLY ]
  16. kyuchank

    고 맙습니다
    미 안합니다
    축 하합니다
    사 랑합니다
    오늘 신문난 기사입니다

    2008.05.21 22:39 [ ADDR : EDIT/ DEL : REPLY ]
  17. 사랑을 주고 받는 것 참으로 행복한 일이지요..

    2008.05.21 22:5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wcs_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