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유용한 정보 나눔

학년이 올라갈수록 독서량이 주는 이유

by *저녁노을* 2014. 4. 27.
728x90
반응형


학년이 올라갈수록 독서량이 주는 이유


며칠 전, 지인과 모임이 있었습니다.
여자들이고 아직 학생을 둔 학부모가 많다 보니 화제는 모두 자식이야기뿐입니다.
요즘 아이들 책을 들고 앉기보다는 컴퓨터나 스마트폰에 빠져 산다며 하소연을 합니다.

하긴, 우리 아이 어릴 때만 해도 주말이면 도서관에 데려가 책을 읽고 빌려오곤 했습니다.
불과 몇 년 사이에 아이들 놀잇감도 많이 변해버린 것 같습니다.

청소년기 '책 읽기'의 중요성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을 듯싶습니다. 책을 많이 읽으면 어휘력이 풍부해지고, 독해력과 사고력이 좋아진다는 건 누구나 알고 있는 사실입니다. 배경 지식이 쌓이면 학교 공부에도 적지 않은 도움이 되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정작 많은 학생은 학년이 올라갈수록 책을 읽지 않는다고 합니다.
학업 부담으로 책 읽을 시간이 없다는 게 주된 이유입니다. 
과연 초등학교에서 고등학교까지 12년간 학년별 독서량은 어떻게 될까?



한우리 독서토론논술이 초ㆍ중ㆍ고교생 학부모 총 471명을 대상으로 자녀의 학년별 독서실태를 조사한 바에 따르면, 책을 가장 많이 읽는 학년은 초등학교 2학년(월평균 30권)이었습니다. 초등 1학년(28권), 초등 3학년(24권), 초등 4학년(21권)

하지만 학년이 올라갈수록 책을 읽지 않았습니다. 중학교 때는 월평균 독서량이 초등학교의 절반 수준으로 떨어졌습니다.
역시나 학업부담 스트레스에 가장 많이 시달리는 고 3학생들의 독서량(월평균 1권)이 가장 적었습니다.

초등 1~3학년은 평균 27.3권, 초등 4~6학년은 14.6권, 중등 1~3학년은 6.3권, 고등 1~3학년은 2.6권이었습니다.
초등 1~3학년에 비해 고등학생의 독서량은 10배나 줄어든다는 것이 데이터로 입증된 셈입니다.







한국교육개발원의 조사에서 고교생 주당 평균 독서시간(3.05)이 가장 낮게 나타난 것과 무관치 않아 보였습니다.
 이 조사에서 중학생 평균 독서시간은 3.47시간이었고, 초등생은 4.13시간이었습니다.

아이들이 글을 깨우치고 난 2~3년 후인 초등 2학년은 글로 의사소통이 가능하다는 것을 알고, 활자매체에 대한 호기심이 급상승하는 시기여서 다독하는 것 같습니다.

반면 학년이 오를수록 성적에 대한 압박감이 커지고, 스마트폰과 같은 디지털기기에 노출되는 빈도가 잦아지면서 책을 멀리하는 것 같습니다.

실제로 자녀의 독서량이 줄고 있는 이유에 대해 학부모들에게 물은 결과, '학교ㆍ학원 공부(46.3%)와 '스마트폰ㆍ컴퓨터 이용 때문에'(31.5%)라는 답이 가장 많았다고 합니다.

전문가들은 다독은 입시에서의 좋은 결과로 이어진다고 강조합니다.
특히 책을 통해 즐거움을 얻으면 성적 등에서 오는 스트레스를 덜 수 있다는 것입니다.

책을 많이 읽은 학생일수록 글도 잘 쓰고, 말하기 능력도 뛰어나게 되어 있습니다.
많은 독서량은 수능과 내신 고득점의 열쇠이며, 관심사나 목표하는 대학 전공과 관련이 있는 영역에 대한 독서를 지속적으로 하는 것은 큰 도움이 됩니다.

그러므로 컴퓨터 게임과 스마트폰에서 벗어나는 프로그램과 학생들의 독서량을 늘려주기 위한 대책이 시급하며, 독서 가능 시간 확보를 위해 학교 교육과정 속에서 독서 교육을 확대할 필요가 있을 것 같습니다. 하루 30분 책 읽기 운동을 실천하는 학교도 있으니 말입니다.







 

*공감되신다면 아래 추천을 살짝 눌러주세요.
여러분의 추천으로 더 많은 사람이 함께 볼 수 있으며,

로그인 하지 않아도 가능하답니다.
제 글을 쉽게 볼 수 있으려면 구독+해 주세요

728x90
반응형

댓글16


"); wcs_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