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을이의 작은일상2014. 4. 22. 05:32

무사히 돌아오길 기원하는 가슴 먹먹했던 플래카드






온 세상에 비통함에 빠져있습니다. 세월호 침몰 사고가 발생한 지 일주일째가 지나가고 있습니다. 국민, 구조대원들, 실종자 가족 모두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심정이지만 기대했던 생존자 구조 소식은 들리지 않고 사망자 숫자만 점점 늘고 있습니다.



[단원고등학교 학생들에게 다시 한 번 안내 말씀드리겠습니다.]
절박한 순간에 유일한 지침인 안내 방송만 믿고, 이를 그대로 따른 학생들은 아직도 대답이 없습니다.


사고 당시, 세월호 운항은 경력이 짧은 3등 항해사와 조타수의 손에 맡겨졌고 선장 이준석 씨는 자리에 없었다고 합니다. 배가 기운 지 한참이 지나서야 조타실에 나타났고, 침실에 있었다고 하지만 긴급한 상황이 발생했을 때 몇 초 안에 조타실로 올 수 있고, 항해사와 조타수의 대화도 들을 수 있는 5m밖에 되지 않는 거리라 '잠시 침실에 갔다'는 이 선장의 주장이 거짓말일 가능성이 높다고 합니다.
선객들을 외면하고 밖으로 먼저 탈출한 선장과 항해사, 조타수, 기관사 등 선박 운항과 승객 안전을 책임진 선원 15명은 모두 생존했습니다.

어스름이 짙은 21일 새벽 네 시 반, 안산 단원고 강민규 교감 선생님의 마지막 길을 떠나셨습니다.
수학여행 인솔자였던 교감 선생님은 세월호에서 구조되었지만, 학생들과 교사들을 남기고 혼자 구조됐다는 사실을 힘들어하다 스스로 목숨을 끊었습니다. 교감 선생님이 남긴 유서엔 "200명의 생사를 알 수 없는데 혼자 살기에는 힘에 벅차다" "저승에서도 선생을 할까?" 라고 괴로워 한 심경이 담겨 있었습니다. 

교감 선생님의 안타까운 선택이 세월호의 슬픔을 더 아프게 합니다.



나만 먼저 살겠다고 도망쳐 나온 선장과 직원들
살아남았어도 양심의 가책으로 이 세상을 등진 교감 선생님,
정말 비교되는 두 개의 마음의 크기로 다가옵니다.

 




어제저녁, 남편과 함께 병문안을 다녀오는 길이었습니다.
"어? 여보! 저 현수막 좀 봐!"
"응. 몰랐어?"
".............."

2011년 새내기로 발령을 받은 일어 선생님이었다고 합니다.
취업하기 힘든 요즘 아버지 없이 엄마 손에서 자라 열심히 공부하여 교사가 되었고
행복하게 살아갈 일만 남았는데 아직 생사를 알 수 없다고 하니 가슴이 먹먹해 옵니다.


후배들의 간절한 기도
아니, 온 국민의 애절한 기도 듣고 있을까?



절망의 한주를 살았습니다.
이번 주에는 희망의 소식들이 날마다 들려왔으면 좋겠습니다.









불의의 사고로 운명을 달리한 고인과 유족들에게 깊은 애도를 표합니다.
생사가 확인되지 않은 분들도 무사히  가족의 품으로 돌아올 수 있기를 간절히 기도합니다












*공감되신다면 아래 추천을 살짝 눌러주세요.
여러분의 추천으로 더 많은 사람이 함께 볼 수 있으며,

로그인 하지 않아도 가능하답니다.
제 글을 쉽게 볼 수 있으려면 구독+해 주세요

Posted by *저녁노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단 하나의 기적과 희망의 불씨라도 기대해봅니다.ㅠㅠ;

    2014.04.22 08:2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에휴~~
    생각만해도 가슴이 미어져요~
    가끔 주고받은 메세지들 보면 눈물만 나오고...
    안타까운 일이 더 이상 없기를 바랄뿐입니다.
    오늘 하루도 화이팅유~~노을님^^

    2014.04.22 08:34 [ ADDR : EDIT/ DEL : REPLY ]
  4. 연일 비보가 들려 그리 즐겁지만은 않은 날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하지만, 그래도 남은 사람들은 또 힘내어 하루를 살아야겠죠?
    오늘하루도 힘내시고 건강하게 보내세요.

    2014.04.22 08:5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5. 살아나온 목숨이 부담스러 죽음을 택하신 교감선생님의 마음이
    정말 먹먹했습니다...
    플랫카드의 글귀에 가슴 스러지네요..ㅜㅜ

    2014.04.22 08:5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6. 비밀댓글입니다

    2014.04.22 08:57 [ ADDR : EDIT/ DEL : REPLY ]
  7. 너무 안타까운 일입니다..

    2014.04.22 10:2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8. 저희도 무사히 돌아오길 간절히 기원합니다. ...

    2014.04.22 11:1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9. 정말 마음이 아픕니다 ㅠㅠ

    2014.04.22 11:1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0. 비참한 현실입니다.
    응급으로 초기 대응만 잘 했어도 참사를 막을 수 있었다고 하는데,,,,
    강한 리더쉽, 위기대처현황은 정말 어이 없는 선장이었습니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빌며, 기적처럼 살아 돌아 오시기를....

    2014.04.22 11:1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1. 정말 너무 마음이 아프네요~~~~~

    2014.04.22 12:0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2. 구조 소식이 너무 간절하게 기다려지네요..

    2014.04.22 12:4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3. 4월이 또 이런 상처를 남길줄이야..

    2014.04.22 13:2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4. 이 사태가 어떻게 처리 될 지 두 눈을 부릅뜨고 지켜 볼 생각입니다.

    2014.04.22 15:1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5. 그저 기적이 일어나기를 빌 뿐입니다.
    행복한 하루 되시구요^^

    2014.04.22 15:5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6. 요몇일 아무것도 할수 없을 정도로 먹먹했습니다
    더욱이나 무능력한 정부와 일부 개념없는 공무뭔, 정치인들로인해 더 화가 나는것 같네요..

    2014.04.22 16:3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7. 정말 안타까운 일입니다. ㅠ

    2014.04.22 17:3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8. 너무 답답합니다
    신뢰와 상식과 원칙이 통하는 사회..
    참 힘드네요

    2014.04.22 18:4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9. 아.ㅠ정말 속상하고 안타깝습니다.ㅠ

    2014.04.22 21:4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0. skybluee

    그저 눈물만 납니다.ㅠ.ㅠ

    2014.04.23 04:59 [ ADDR : EDIT/ DEL : REPLY ]
  21. 킹토마토

    ㅆㅂ 아줌마야 이런글로 추천 유도 하지마라 아고라에도 뿌려놓고 추천 버튼 생성 해놓은 꼬라지 봐라
    나중에 니자식들도 똑같은일 당해 봐야 이런짓 안할래?

    2014.04.23 12:10 [ ADDR : EDIT/ DEL : REPLY ]
    • 호야

      그러게 말입니다.
      보아 하니 자식도 있으실것 같은데 남의 아픔을 앞세워서 블로그 홍보를 하다니...
      정말 못되먹은 인간이군요

      2014.04.24 12:26 [ ADDR : EDIT/ DEL ]


"); wcs_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