쉰을 눈 앞에 둔 아들을 위한 '어머님의 자식사랑'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제는 갑자기 막내삼촌네 가족과 함께 시어머님이 오셨습니다.
“어서 오세요.” 해 놓고 보니 삼촌 손에는 케이크 하나가 들려있었습니다.
‘아하~ 남편 생일이지?’
달력에는 크게 동그라미를 해 놓고 그만 까맣게 잊고 있었던 것입니다.
저녁을 먹기 전에 얼른 마트로 가서 시장을 봐 왔습니다.

늦게 퇴근을 한 남편, 어머님을 보고도 그냥 눈만 마주칩니다.
“여보~ 엄마~ 하고 불러 봐~”
“왜?”
“난 엄마~ 하고 부르고 싶어도 엄마가 없잖아....”
눈치 빠른 남편 얼른 내 마음 알아차리고
“엄마~”하면서 어머님을 안아 줍니다.
“아이쿠~ 우리 아들 왔어?”
그저 바라만 봐도 눈물이 핑 돌았습니다.
저렇게 좋아하시는데 .... 

  일요일이지만 출근을 해야 하는 남편을 위해 새벽같이 일어나 부지런히 손 놀려 생일상을 차렸습니다. 34살 당신과, 33살이었던 나, 이렇게 만나 딸 하나 아들 하나를 낳고 살을 맞대고 산지 어언 17년이 되어갑니다. 아침마다 일찍 일어나 가족을 위해 달려가야 하는 당신의 무거운 발걸음, 힘겨움 가득 내려앉은 두 어깨, 그래도 그 모든 게 우리를 위함임을 다 압니다.

언제나 든든한 울타리이고,
언제나 따뜻한 마음으로 우릴 지켜주시는 당신,
우리 모두 사랑합니다.
당신의 49번째 생신을 진심으로 축하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머리감고 말끔히 씻어 차려놓은 음식 앞에 앉으시는 우리 어머님, 험난한 세상 살아왔기에 모은 두 손을 비비는 소리 속에 힘겨운 삶의 소리가 묻어나는 것처럼, 함께 들리는 듯 하였습니다. 그리고 중얼거리십니다.

"재수 있고, 잘 되게 해 주십사....."

곁에 서서 멍하니 지켜보면서 저런 게 다 무슨 소용 있을까 싶어도, 어머님의 자식사랑이 눈에 보이는 것 같아 가만히 보고 있는 내 마음이 다 감동스러워졌습니다.
바로 이런 게 엄마의 마음인가 하고 말입니다.
바로 저런 게 엄마의 사랑인가 하고 말입니다.
부모의 눈에는 자식이 한없이 잘 되기만 바랄 뿐인가 봅니다.
마흔을 훌쩍 넘긴 내일모레면 쉰이 가까운 자식을 위해 당신 사랑 쏟아내시는 것 보니 말입니다.

당신의 모든 것을 다 내 주어도 아깝지 않은 그런 마음 저도 배워야 할 것 같습니다. 가족이 주는 끝없는 사랑을 어머님을 통해 느껴봅니다.
어머님~
어머님도 건강하게 오래오래 우리 곁에 머물려 주세요.










Posted by *저녁노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먼저 노을님 신랑 생신축하드립니다.
    저랑 하루사이입니다.
    나는 지난금요일이였거든요.

    우리시어머님도 생전 자식사랑이 어찌나 지극하셨는지
    옆에서 보는 사람이 질투를 느낄정도였어요.

    아침에는 선선한 바람이 부는데 한낮은 덥데요..

    즐거운 휴일요.

    2008.06.15 08:1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맛짱

    옆지기님의 생신을 축하드려요.^^
    항상 행복하고 건강하시길 바랍니다.

    2008.06.15 09:30 [ ADDR : EDIT/ DEL : REPLY ]
  3. 저녁노을님 남편분 생일을 축하드립니다
    그리고 사진은 제사상이 아닌 생일상인가요?

    2008.06.15 10:2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4. 미운정고은정

    어머님의 사랑은 영원하지요.

    2008.06.15 18:08 [ ADDR : EDIT/ DEL : REPLY ]
  5. 바람개비

    축하드립니다.
    꼭 우리 엄마를 보는 것 같습니다.ㅜ,ㅜ
    살아계셨음 좋으련만...
    찡합니다.

    2008.06.15 18:09 [ ADDR : EDIT/ DEL : REPLY ]
  6. 어머니의 사랑은 끝이 없습니다...
    저도 울딸들에게 내리사랑을~
    즐거운일욜 보내세요

    2008.06.15 18:59 [ ADDR : EDIT/ DEL : REPLY ]
  7. 청포도

    어머님 기도 뵈니 친정어머니 생각이납니다
    저 어릴쩍 어머님은 머길 마다않고 쌀을 머리에 이고는
    그먼 동학사절을 찿아 기도하고 오셨지요
    어머님의 사랑은 한이없어요

    2008.06.17 08:00 [ ADDR : EDIT/ DEL : REPLY ]


"); wcs_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