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얼마 전 남편 생일이라 대형마트에서 수박 한 통을 샀습니다. 그런데 잘라 먹으려고 하니 웬걸, 당도는 하나도 없고 농한 쉰 맛 같은 게 혀끝에서 느껴졌습니다.

"딸! 여기 와서 수박 맛 좀 봐~"

"엄마~ 못 먹겠어."

"어쩌냐? 아빠도 없고..."

늘 이럴 경우, 남편이 들고 가 바꾸어 오곤 했는데 참 난감한 일이었습니다.

물건을 사오는 건 잘 해도 바꾸러 간다는 것 힘든 일이잖아요.

“우리 그냥 이쪽은 파 내 버리고 먹을까?”
“엄만! 바꿔오면 되지 왜 그래?”

“가기 싫어서...”

“아빠한테 전화 해?”


그날따라 더 늦게 온다는 남편,

"당신이 갔다 와~ 그런 것도 해 버릇해야 해~"

"그래도...."

"좀 강해져라~ 내일모레면 쉰이 다 된 할머니가 할 소리도 못하니 원~"

"...................."

"다른 사람들은 잘도 따져가며 살더니 당신은 와 글노?"


정말 나이 값도 못하며 사는 것일까요?

놀려대는 남편의 말을 듣고 용기를 내 보았습니다.


캄캄한 밤하늘을 바라보며 차를 끌고 마트로 향했습니다.

안내대 앞에 서서 미안스러움에 기어들어가는 목소리로

"저~ 수박이~"

"아~ 예~ 저기 수박 파는 담당자에게 가 보세요."


한참 수박을 할인하고 있어 많은 사람들이 붐비고 있었습니다.

“저기요. 어제 사 갔는데 수박이 상한 것 같아요.”
“영수증 줘 보세요.”

자격지심인지는 몰라도 내 느낌은 너무 쌀쌀하게 대하는 것 같아 더 무안해졌습니다.

“여기요.”
“영수증이 어제 날짜가 아닌데요?”

“네? 그럴 리가 없는데...”

수박과 함께 가져온 영수증을 보고 나왔는데 다른 날짜였던 것....

“어? 분명 맞게 가져 왔는데...”

“영수증 없으면 안 됩니다.”

“아니, 그래도 제가 거짓말을 하겠습니까?”

“그래도 영수증 없이는 안 됩니다. 이렇게 바꾸러 오는 고객이 한 둘 아닙니다.”

“여기서 샀으니 가져 온 것 아니겠습니까. 영수증 가지고 또 와야 하니 그냥 바꿔주세요.”

“안 됩니다.”

단호하게 거절 하였습니다.

“그럼 다음에 시장 보러 올 때 영수증 가지고 올 테니 그 때 바꿔 주세요.”

옥신각신 된다 안 된다며 말씨름을 하다 포기하고 아이들 저녁간식으로 좋아하는 수박을 썰어 줘야하기에 하나 더 사갈까 망설이고 있을 때, 책임자 되시는 분이 다가 와

“고객님! 왜 그러세요?”
“수박을 사 갔는데 상했잖아요.”

“물건은?”
“벌써 제가 버리고 왔어요. 근데 팀장님~ 영수증을 안 가져왔어요.”

“그냥 하나 가져가라고 해. 얼마짜리인 줄은 본인이 아실 거 아냐!”

“네. 9,800원 주고 사 갔어요.”

그리고는 저 만치 사라져 갔습니다. ‘미안합니다.’ ‘죄송합니다.’라는 말 한마디 없이....

주객이 바뀐 것 아닌가? “고맙습니다.” 라며 제가 인사를 꾸벅 하고 나왔습니다. 친절을 생명으로 여기고 고객이 왕이라는 말을 무색하게 만들어 버리는 것 같았습니다.



 비록 영수증을 잘못 들고 간 탓도 있겠지만, 제대로 된 물건을 팔았다면 이런 일도 없을 터인데, 왜 이런 대접을 받아야 되는 지 참 씁쓸한 기분이 들었습니다.


새로 받은 수박을 들고 나오는 데 뒤통수가 왜 그렇게 따갑던지....

당당히 걸어 나와야 되는 내가 더 잘못한 것 같아 스스로가 너무 작아 보였습니다.

허긴, 겉은 멀쩡한데 그 속을 알리가 없으니...


 

새로 받아 온 가족이 둘러앉아 수박을 잘라 먹으며

“와! 오늘 엄마가 수박을 다 바꿔 오고 많이 발전했다.”

“그래서 그런가? 오늘따라 수박이 더 맛있네.”

“쩝~~”

아이 둘은 나를 쳐다보며 웃기만 하였습니다.

나이만 들었지 늘 물가에 내 놓은 아이 같다는 말을 하는 남편이기 때문입니다.


일일이 당당히 따지고 내 것 챙기는 것도 중요하지만, 조금은 손해 보며 살아가는 것도 여유라고 생각합니다. 하나하나 빈틈없는 것 보다는 모자란 듯 흘러 놓기도 해 챙겨 줘야하는 사람으로, 꽉 찬 것 같은 아름다움보다 여백의 미를 가진 사람이고 싶습니다.


요즘엔 눈 뜨고 있어도 코 베어 간다는 세상, 살아내기 어려운 성격이라 너무 바보스러운가?


여러분은 어떠신가요?

Posted by *저녁노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peter153

    마치 이 정부를 말하는 것 같네요...잘못해놓고 큰소리.....

    2008.06.19 08:57 [ ADDR : EDIT/ DEL : REPLY ]
  2. skybluee

    요즘 대형마트 친절하던데...
    물건 안 좋으면 즉시 바꿔줘여ㅑ^^

    그곳 어딘지 가지마요.

    많고 많은 게 마트인디.....ㅋㅋㅋ

    2008.06.19 09:03 [ ADDR : EDIT/ DEL : REPLY ]
  3. 대형마트에서 이런경우는 정말 황당하죠.
    저도 이런경우가 있었는데
    어떨때는 차비때문에 포기한적도 있어요.

    2008.06.19 09:1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4. 낭만고양이

    애초 좋은물건만 팔아야죠.
    제값은 다 받으면서~

    2008.06.19 09:54 [ ADDR : EDIT/ DEL : REPLY ]
  5. 속상하셨겠어요..그래도 사건해결이 좋게된거같어요
    어느 백화점이나 수퍼라도 영수증없으면 미안하단 말만하고 교환은 거의 불가능해요
    동네 수퍼라면 괜찮겠지만요
    일단 거기서 그런 수박을판 것이 잘못이지만 그래도 "본인이 사간걸 아시잖느냐" 고 한말은
    그쪽에서 일단 저녁노을님을 믿고 교환을 해준거겠지요
    그러면서 미안하단말만 하면 쵝오였는데 말입니다..
    수박은 무거워서 바꾸려면 일단 신경질이 나는데..암튼 잘 하셨어요..

    2008.06.19 10:0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6. 저도 그런 경험 있어요.. 주부지만 그런건 꼭 따져서 주부들이 바꿔봅시다.. 대한민국 아줌마가 무섭다고 말만 하는 사람들에게 본때를~!!

    2008.06.19 10:4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7. 정말 이럴땐 난감하지요..다시가서 바꿀려니 기름값이 더 나올판이고..
    헐......ㅡ.ㅡ

    2008.06.19 11:3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8. 우리도 바꿀 엄두를 내지 못해요
    과일은 남편(워낙에 좋아함) 담당인디..
    남편은 주인이 주는대로 가져오고 단골로 정해두고
    있지만 그사람도 모르고 주는거라며 이해하고 말지요.
    노을님
    대단한 용기였습니다. 짝짝짝^^

    2008.06.19 11:3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9. 정말로 배보다 배꼽이 더 클때가 있어요..
    그래도.. 오기로 끝까지 바굽니다..^^

    2008.06.19 17:11 [ ADDR : EDIT/ DEL : REPLY ]
  10. 꺄르르

    그런데 교환하러 갈때 수박은 안 들고 가셨다는 건가요?
    책임자되시는 분한테 수박을 벌써 버리고 왔다고 하신걸로 봐서...
    영수증도 없고, 수박은 이미 버려서 없고...
    상황이 이런데도 그래도 믿고 준걸로 봐서 판매자측 대응이 영~잘못된건 아닌거 같습니다.

    2008.06.19 17:51 [ ADDR : EDIT/ DEL : REPLY ]
    • 소리새

      마트 직원이 버렸다고 되어 있어요.ㅎㅎㅎ

      2008.06.19 18:34 [ ADDR : EDIT/ DEL ]


"); wcs_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