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여름 '고추잠자리의 비행'



 아이 둘과 함께 뒷산을 올랐을 때, 자연은 우리에게 한없는 포근함으로 안아주었습니다.

그윽하게 풍겨오는 솔향기에 가슴 크게 들이키고,

빨갛게 익어있는 산딸기로 입을 즐겁게 하고,

여기저기 말없이 핀 꽃들도 구경하고,

즐겁게 노래하는 새소리, 매미의 울음소리가 우리를 반겨줍니다.


산 정상에 올라 시원한 바람에 땀을 식히고 있으니

“엄마! 엄마! 저기 잠자리 좀 봐~”

“와~ 벌써 잠자리가 나왔네.”

가벼운 날개 짓을 하며 잠자리들이 무리지어 나르고 있었습니다.

한 여름 속에서도 가을은 또 찾아오고 있나 봅니다.


옷이 흠뻑 젖도록 땀 흘리며 걸어도 시원한 바람이 불어와 식혀주니 무릉도원이 따로 있는 게 아닌 것 같았습니다. 어디를 가나 에어컨과 선풍기만 찾고 땀을 흘리지 않으려 하는 녀석들이기에 하루만큼은 공부도 잊어버리고 실컷 자연과 함께 하는 시간이었음 하는 마음이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선학산 입구에서 아름다운 꽃들이 반겨줍니다. 능소화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무궁화
사용자 삽입 이미지
▶ 고구마 꽃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백합
사용자 삽입 이미지
▶ 활짝 핀 해바라기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멋지게 타고 오르는 담쟁이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둘이서 도란도란 이야기꽃을 피웁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도라지꽃
사용자 삽입 이미지
▶ 깨꽃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정상에서 바라 본 남강다리와 촉석루





가을이 우리 앞에 날아와 있는 느낌이랄까?






Posted by *저녁노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예전에 진주 촉석루는 정말 자주 갔었어요.
    노을님 덕에 아름다운 추억하나 꺼내 볼랍니더..

    2008.07.18 09:1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어린시절엔 잠자리도 많이잡고 놀았는데...
    오늘도 행복한 하루 되세요

    2008.07.18 10:32 [ ADDR : EDIT/ DEL : REPLY ]
  3. 겁나게 덥네요
    3일간 맥도 못 추고 있는 중입니다
    건강하세요

    2008.07.18 10:5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4. 비밀댓글입니다

    2008.07.18 12:31 [ ADDR : EDIT/ DEL : REPLY ]


"); wcs_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