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을이의 작은일상2015. 10. 30. 17:27

진주유등축제 뒷이야기...

 

 

칠전 늦은 퇴근으로 시청 앞을 걸어가게 되었습니다.

천천히 걸으며 이것저것 세상 구경을 하게 됩니다.

어둠속에서도 내 눈에 들어오는 글귀들...

 

진주유등축제가 유료화되면서
말도 많고 탈도 많은 축제로 끝났습니다.

유등이 떠있는 남강 변을 사람키 보다 높은 2m가 넘는 벽을 쌓아
밖에서는 볼 수도 없게 만들었던 것. . .



멀리서 온 할머니가 구경하려고 찾아왔건만
성벽이 가로막아 볼 수가 없어 무릎을 꿇고 등위에 올라서게 되었나 봅니다.












 

 

그 모습을 목격한  시의원이 다시 한 번 재현해 달라는 부탁으로
사진을 찍어 sns에 유포하였고
이를 곱게 보지 않은 시민단체에서
시청앞에 즐비하게 늘어놓고 시위를 하고 있는 모습입니다.
​오랫동안 무료였던 축제가
갑자기 유료화 되니 말도 많고 탈도 많은 것 같습니다.
재정 자립도를 높이기 위한 방안이라고는 하지만
아직 더 좋은 방법을 찾아
만 원을 내도 아깝지 않다는 생각 할 수 있고
모두가 편안한 마음으로
구경할 수 있는 날이 왔으면 합니다.

 

 

핸드폰으로 소식받기

 

공감가는 글이었다면 

하트 공감 ♡ 꾸우욱 ^*^ 

Posted by *저녁노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5.10.30 18:10 [ ADDR : EDIT/ DEL : REPLY ]
  2. 진주유등축제 뒷이야기 올리시는 분 거의 없는데 잘 보고 갑니다..

    2015.10.30 18:3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저는 유등축제 반대의 의미로 포스팅 거부했답니다.
    제가 걱정했던 우려가 현실로 되는 것 같네요.
    경남도에서 진해 군항제를 비롯해 여러 축제의 유료화를 검토하고 있다고 합니다.
    아무튼 잘보고 갑니다^^

    2015.10.30 21:3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4. 70세 왕언니~
    정말 대단한 분이네요.

    2015.10.31 07:2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5. 저도 올해는 유등축제를 보러 가지 않았어요. 매년 보았는데...... 다함께 하는 축제인데 가려서 놓은 것이 마음에 들지 않아서요.
    야시장 상인들 이번에 힘드셨겠어요.

    2015.10.31 20:1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wcs_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