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을이의 작은일상2008. 8. 21. 09:32
 

 이젠 제법 아침저녁으로 불어오는 바람 속에는 가을이 묻어있습니다. 며칠 전, 밑반찬을 몇 가지해서 남편과 시댁을 다녀왔습니다. 혼자 계시는 어머님은 우리의 방문에 얼굴이 환해지십니다.

"온다는 소식도 없이 웬일이여?"

"그냥 엄마 보고 싶어서 왔어"

아들의 그 한마디에 말입니다.

툇마루에 앉아 도란도란 이야기를 나누는 사이 나는 카메라를 들고 가을맞이를 해 보았습니다.

벌써 시골에는 밭작물의 수확이 한참이었으니까요.

씨 뿌리고 잡초 뽑아 가며 심어놓았던 참깨, 고추가 빨갛게 익어 농부들의 손을 바쁘게 하였지만, 그 마음은 벌써 자식들에게 나누어 줄 생각에 더위도 잊어버리며 일하는 모습 눈에 선 하였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은행이 노랗게 익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하늘을 향한 해바라기

사용자 삽입 이미지
▶ 토실토실 익어가는 모과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대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율무

사용자 삽입 이미지
▶ 토란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잘 익은 고추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땅콩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늙은 오이(씨 하려고 일부러 따지 않고 있나 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석류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누렁호박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들판에는 벌써 벼가 피기 시작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참깨 수확 : 추석에 자식들 나누어 줄 어머님의 미소 보이지 않나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담을 타고 오른 수세미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콩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산자락에는 배가 익어가고 있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하늘과 어울리는 버들강아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 감


 

덥다 덥다 노래 부르던 때 어저께 같은데 벌써 가을이 가까이 다가오고 있음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어머님이 전해주는 애호박, 호박잎, 풋고추, 가지, 감자 등 수확한 채소들을 양손 가득 들고 왔습니다. 며칠 간 우리 집 식탁을 즐겁게 해 줄 것입니다. 어머님의 사랑이 고스란히 담겨있기에 말입니다.


저벅저벅 가을이 오는 소리 들리지 않나요?



* 스크랩을 원하신다면  http://blog.daum.net/hskim4127/13476817 클릭^^



  * 이 포스트는 blogkorea [블코채널 : 고요한 산사의 풍경소리] 에 링크 되어있습니다.  
Posted by *저녁노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백경미

    가을이 보입니다.
    벌써 수확의 계절이?
    ㅎㅎ
    농촌 풍경이 역시 풍요로워요

    2008.08.21 11:15 [ ADDR : EDIT/ DEL : REPLY ]
  2. 나비부인

    시골풍경속엔 가을이 가득하군요.
    잘 보고 갑니다.

    2008.08.21 14:01 [ ADDR : EDIT/ DEL : REPLY ]
  3. 와,,곳곳에 정말 가을이 성큼 ~와버렸네요~
    대추..오독오독 맛나는 대추..좋아요~~

    2008.08.21 20:45 [ ADDR : EDIT/ DEL : REPLY ]
  4. 사진 잘 봤습니다.
    저도 찍어둔 가을 사진이 있어 트랙백 드립니다.
    비오는 금요일.... 기분좋게 보내세요!

    2008.08.22 09:13 [ ADDR : EDIT/ DEL : REPLY ]


"); wcs_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