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맛 있는 식탁

비오는 날, 매콤한 땡초전

by *저녁노을* 2021. 8. 22.
728x90
반응형

비 오는 날, 매콤한 땡초전


비가 내리는 소리와
기름에 전이 익어가는 소리가 비슷하다고 하여
비 오는 날이면 꼭 생각난다는 전
매콤한 땡초전을 만들어 보았습니다.

 

 

 

 

※ 매콤한 땡초전

재료 : 부추 한 줌, 홍합 100g, 땡초 6, 부침가루 1, 계란 1, 멸치가루 1숟가락, 육수 1/2, 당근, 식용유 약간

만드는 순서

㉠ 부추, 당근, 청양초는 먹기 좋은 크기로 썰어둔다.
㉡ 부침가루, 계란, 홍합, 멸치가루, 물을 붓고 반죽해 준다.

 

 

㉢ 식용유를 두르고 한 국자 올려 앞뒤 노릇노릇 구워낸다.

 

㉣ 접시에 담고 통깨를 뿌려 완성한다.

 

 

※ 비가오면 부침개가 생각나는 이유?

그렇다면 사람들은 비 오는 날 왜 유독 부침개를 찾는 것일까?


1.비 오는 날 습도가 높아지면 혈당치가 내려가면서 인체가 기름진 것을 찾게 된다.

이에 적합한 음식이 밀가루 음식이기 때문에 밀가루를 주재료로 만드는 부침개가 더 당기게 된다는 것. 밀가루에는 사람의 감정을 조절하는 세로토닌 이라는 성분을 구성하는 단백질아미노산, 비타민B등이 다량 함유되어 있어 비오는 날에 밀가루 음식을 먹으면 우울한 기분은 물론 우수나 감상에 젖어 기분이 처지는 것을 막아주게 된다고 한다. 또한, 탄수화물을 섭취하면 긴장감과 스트레스를 푸는 데 도움이 된다고 한다.


 

2. 전을 구울 때 나는 소리 때문이다.

부침개를 부칠 때 나는 ‘지지직’ 소리가 빗방울이 떨어지는 소리가 비슷하기 때문에 빗소리를 들으면 자연히 부침개를 떠올리게 된다는 말입니다. 가만히 들어보세요. 정말 그런 것 같아요.

 

3. 고소한 기름 냄새가 사람의 입맛을 자극하기 때문.

그 외에 비가 오는 날은 저기압으로 인해 냄새가 위로 올라가지 못하고 낮게 깔려 더 멀리 퍼지기 마련인데 부침개 부칠 때의 고소한 기름 냄새가 더욱 사람의 입맛을 자극하기 때문이라는 것.

 

어느 게 정말인지는 몰라도 토닥토닥 빗줄기가 내려앉으면 입이 궁금해지는 건 어쩔 수 없는 것 같습니다.

 

 

▲ 완성된 모습

 

 

▲ 완성된 식탁

 

 

 

비 오는 날 밀가루 음식이 당기는 이유는

습도가 높아지면 혈당치가 내려가면서

인체가 기름진 것을 찾게 된다고 합니다.

 

토닥토닥 빗소리가 요란한 주말 아침

밥반찬으로도 좋고

막걸리와 함께 먹어도 좋은

매콤한 부추전이었습니다.

 

 

 

▼ 동영상 구독신청! 부탁드려요^^▼





???????????????TV?????????TV??????

도움된 정보였다면 하트 공감 ♡ 꾸우욱 ^*^

로그인 하지 않아도 가능하며 여러분의 공감이 제겐 큰 힘이 됩니다.
728x90
반응형

댓글16


"); wcs_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