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노을이의 작은일상

산행길에 만난 진정한 산꾼

by *저녁노을* 2009. 6. 22.
728x90
반응형
 

산행길에 만난 진정한 산꾼

주말에는 늘 남편과 함께 가까운 산을 찾는다. 일주일 내내 세상과 시달려왔기에 스트레스도 풀고 자연을 닮아보기 위해 떠나곤 한다.


달이 떠오르는 모양을 한 산이라는 월아산(月牙山)은 진주시민들이 자주 찾는 쉼터이다.

1986년 3월 6일 도시자연공원으로 지정(건설교통부 고시 제 93호)된 월아산은 일명 달음산이라고도 하는데 시내에서 10여 분만에 도착할 수 있는 가까운 곳이고, 산이 구릉을 이루고 있지만 숲이 아름다운 아담한 산으로 험하지 않아서 가족단위의 등산객들이 주말을 이용해 즐겨 찾는 산이다. 높이가 482m밖에 되지 않아 한나절 산행으로 알맞은 곳이다. 정상은 장군대(482m)이다. 장군대는 예부터 금산, 문산, 진성면 주민들이 가물 때 기우제를 지내던 곳이며, 임진왜란 때 김덕령 장군이 목책성(木柵城)을 쌓고 왜적을 무찌르는 본영으로 삼았다는 역사적 사실이 있는 곳이다. 월아산에는 동쪽에 천룡사, 남쪽에 두방사가 있지만 서쪽에 있는 청곡사로 더욱더 잘 알려진 산이다. 절 주위에는 울창한 숲과 차나무가 자생하고 있다.


산행코스는 3개 지역으로 등산 거리는 총 4.6km이며 소요시간은 약 1시간 30분 ~2시간이고, 종주코스는 4시간 정도 소요된다.













 

우리가 올랐던 코스는 <국사봉등산로>였다. 제법 가파른 산길을 헉헉대며 기어오르기도 하고, 평지도 내리막길도 있는 재미있는 산행 길이었다. 산을 잘 타지 못하는 이유도 있지만, 쉬엄쉬엄 길가에 핀 들꽃들을 감상하며 산책하듯 걷는 것을 좋아하기 때문에 가고 싶어도 산악회에서 떠나는 긴 여행은 엄두도 내지 못하고 있다.   남편과 오순도순 이야기 나누며 걷는 산행길이 이 얼마나 행복한가.




 ▶반듯반듯한 것이 특용작물을 재배하는 하우스단지라고 한다.



 ▶ 약수터

 ▶ 국사봉 정상으로 오르는 길 봄에는 철쭉이 장관이란다.

 ▶ 국사봉 정상

 ▶ 국사봉 정상에 있는 소원돌탑


 ▶내려오면서 본 진정한 산꾼 

하산 길에 진정한 산악인을 만났다. 우리 앞에서 노란 봉투와 집게를 손에 쥐고 등산객들이 흘러놓은 휴지를 줍는 모습이 눈에 들어왔다.

“여보! 저 사람 좀 봐!”

이리저리 구석구석 버려진 비닐이나 휴지를 봉투에 담기 여념이 없어 보였다.

“와! 국사봉 지킴이신가 보다.”

“저런 사람이 많아야 우리의 자연을 지켜갈 터인데.”
“아니. 우리가 안 버려야지.”

어찌나 발걸음이 빠르던지 따라잡을 수도 없었다. 벌써 모퉁이를 돌아 아저씨의 모습은 사라져버렸다. 

요즘 사람들은 쓰레기 되가져오기를 실천하며 살아가는 사람들이 많다. 하지만, 많고 많은 사람 중에는 구멍 난 나무 사이에 비닐을 끼워놓고 가는 걸 종종 보기도 한다.

이제 양심은 버리고 오지는 말아야 할 것 같다. 저런 모습은 산을 사랑하지 않는다면 도저히 볼 수 없는 관경일 것이다.




 

거의 다 내려왔을 때쯤, 우두둑 소낙비가 내리기 시작하였다. 남편의 배낭 속에 들어 있는 비옷을 펼쳐 둘이 하나 된 기분으로 붙어 내려오면서 작은 행복을 느끼는 하루였다.




728x90
반응형

댓글24

    이전 댓글 더보기
  • Favicon of https://leeesann.tistory.com pennpenn 2009.06.22 09:42 신고

    약수터가 운치 있습니다.
    첨으로 훌륭한 산꾼입니다.
    무엇보다도 버리지 말아야지요~
    답글

  • Favicon of http://www.semiye.com 세미예 2009.06.22 09:45

    진정한 산꾼이네요. 본받을만한 산꾼이네요.
    쓰레기를 버리는 사람들 참 많이 반성해야 겠군요.
    잘보고 갑니다. 즐거운 한 주 되세요.
    답글

  • Favicon of http://blog.daum.net/mohwpr/ 따스아리 2009.06.22 10:21

    정말 쉬운일이지만 산을 사랑하지 않으면 남이 버린 쓰레기를 줍는 일 참 하지못하지요. 진정한 산꾼이 맞네요 정말~ ^^ 힘든 월요일의 시작이네요~ 노을님 좋은 하루 되시고요 ^^
    답글

  • 알 수 없는 사용자 2009.06.22 11:14

    야생꽃들이 보기 좋습니다..싸리꽃도 피었네요..
    산에가본지가 넘 오래됬네요..
    이번주도 기분좋은한주 보내세요
    답글

  • Favicon of https://rubygarden.tistory.com 루비™ 2009.06.22 11:15 신고

    정말 진정한 산꾼이네요.
    저런 분들이 많아야 우리의 강산이 아름답게 빛이 날텐데...
    답글

  • Favicon of https://neowind.tistory.com 김천령 2009.06.22 11:26 신고

    산을 사랑하는 진정성이 보이는 분이네요.
    ...비가 많이 옵니다.
    답글

  • Favicon of https://nizistyle.tistory.com 한량이 2009.06.22 11:59 신고

    자연이 우리에게 주는 고마움을 모르고 사는 사람들이 많습니다.
    꼭 어느 틈새 있으면 쓰레기 꼽아 놓고. 차라이 보이는 곳에라도 버리면 수거하기도 쉽겠는데..어쩜 그렇게 꽁꽁 숨겨 놓는지..

    마지막의 한장의 우비로 같이 내셨다는 말씀에 행복이 느껴집니다.^^
    답글

  • Favicon of https://oravy.tistory.com 하수 2009.06.22 12:16 신고

    징정한 산꾼도 좋았고, 우비 하나로 두 분이 오붓한 시간 보내신 것도 정감 깊게 잘 보았습니다.
    제가 자주 가는 산엔 애완동물들의 변들이 가끔씩 보이더군요... 아 그럴 땐 기분 잡쳐서 돌아옵니다.
    헐... 한국이 넓긴 넓습니다. 여긴 떙볕인데... 전 오늘 첫샤워를 찬물로 했어요. 너무 더워서...^^
    답글

  • Favicon of http://blog.daum.net/teriouswoon 테리우스원 2009.06.22 13:00

    장마비가 기승르 부리는 시간 즐거우시길
    사랑합니다! 행복하세요!!
    답글

  • Favicon of https://happy-box.tistory.com 건강정보 2009.06.22 14:47 신고

    신기한 꽃들이 많네요...
    처음 보는것 투성입니다...^^

    비가 와서 그런가요?
    오히려 더 운치 있는것 같아요~
    답글

  • Favicon of https://2proo.net 2proo 2009.06.22 15:22 신고

    우아.. 나리꽃, 엉겅퀴, 비비추도 있고.. 멋진 산입니다.
    산을 사랑한다면 그냥 가서 그냥 오는것.. 버리지도 말고 훼손하지도 말고..
    그게 기본인듯 싶어요.
    답글

  • 알 수 없는 사용자 2009.06.22 17:14

    노을님 너무 행복한 하루를 보내셨네요^^
    등산하면서 저렇게 주변을 느끼고 봐야하는데 전 아직 내공이 덜 쌓인듯;; ㅎㅎ
    잘보고 갑니다~!!
    답글

  • 알 수 없는 사용자 2009.06.22 19:42

    아름다운 꽃사진 잘보고 갑니다.
    등산하시는 모습이 부럽기도 하네요.
    제가 사는곳에는 산이 없어서 항상
    산이 그립답니다.
    답글

  • 소리새 2009.06.22 20:06

    정말 산을 사랑하는 사람아니면 볼 수 없는 모습이지요.
    자연을 사랑하는 사람으로 보입니다.
    답글

  • 방울토마토 2009.06.22 20:07

    진정한 산꾼의 모습 보고 가요.
    쓰레기 되가져오기 실천하며 살아요. 우리~~
    답글

  • 님그림자 2009.06.22 20:07

    소소한 일상에서 행복이 엿보입니다.
    아름다운 시선으로 세상을 보니 모두가 아름다워 보이는 것 같습니다.
    잘 보고 갑니다.
    답글

  • Favicon of https://raonyss.tistory.com 라오니스 2009.06.23 01:25 신고

    산에 오르는 모든 사람이 진정한 산꾼이 되어야겠지요...
    어여쁜 꽃들과 함께 즐거운 산행기 잘 보고 갑니다..^^
    답글

  • Favicon of http://www.zetham.net 세담 2009.06.23 05:55

    산길에서 그램의 무게는 대지에서 킬로의 무게로 느껴지는데...
    정말이지 저런 산꾼의 포즈가 있기에...우리가 사는거겠죠^^*
    답글

  • 알 수 없는 사용자 2009.06.23 08:00

    산 타시는분들보면 참 보기 좋아보여요. 일상의 복잡함에서 탈출하여 조금은 여유로운 모습으로 사색을 즐기시니. 잘보고갑니다^^
    답글

  • Favicon of https://boskim.tistory.com 털보작가 2009.06.23 09:35 신고

    진정으로 산을 사랑하는 사람들은 버리지 않지요.
    산에서 버려진 쓰레기를 수거하는 사람은 봉사정신 없이는 힘듭니다.
    답글


"); wcs_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