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맛 있는 식탁

6월의 내 고향 풍경과 열무물김치

by *저녁노을* 2009. 6. 23.
728x90
반응형
 

6월의 내 고향 풍경과 열무물김치

유월은 일 년의 중심, 어느새 끝을 내달리고 있다. 햇볕은 쏟아지고 나무들의 신록은 짙어가 몸맵시를 내는 성숙한 여인이나 머리에 무스를 바르고 티 샤스를 입은 청년의 모습 같다. 살구가 노랗게 익어가는 초여름, 보리는 구수한 냄새를 풍기며, 들판을 벼에게 물려주고, 모내기를 끝낸 논에는 땅 냄새를 맡고 진초록이 되어간다.

 

 푸릇푸릇, 푸르무레하던 나무들은 성숙의 빛깔로 푸르딩딩, 푸르죽죽- 어린 티를 벗고 의젓하고 늠름해진다. 유월엔 모든 게 안정을 찾고 자신의 길을 가고 있다. 어리광을 부리고 귀여움을 독차지할 때를 지나, 제 몫을 감당해야 할 때가 온 듯 말이다. 성장의 가지를 마음껏 벌려서 안정과 균형을 취하지 않으면 안 된다. 불볕을 견디고, 장마를 이기고, 태풍 속에도 꺾여 지지 않으려면 정신을 바짝 차려야 한다. 그러기에 온 힘을 모아서 자신의 공간을 확보하고 뿌리를 확고히 할 시기가 6월인 것 같다.


유월의 들판은 거룩한 은총이다. 오월처럼 현란한 신록의 향연은 끝나고, 제 각각의 능력과 생명력으로 모습을 드러낸다. 새싹의 신비나 신록을 찬미할 시간은 지났다. 나무마다 혼신의 힘으로 보다 많은 햇빛을 얻으려고 하늘로 치솟는다. 안정을 취할 공간을 확보하기 위해 투쟁 중이다. 그리고 과실들은 열심히 열매 맺어간다.




 ▶ 마을 앞에 있는 정자나무

                  ▶ 시댁 대문 - 언제나 어머님은 까치발로 우리를 기다리십니다.

 ▶ 토담을 타고 오른 담쟁이덩굴 
 ▶ 장독대

 ▶ 호박꽃

 ▶ 토실토실 잘 자란 오이

 ▶ 고추

 ▶ 가지

 ▶ 감자
 

 ▶ 양파
 

 ▶ 열무

 

★ 열무물김치

〔재료〕

 열무 1단, 양파 1개, 홍고추 2개, 풋고추 2개 밀가루 1~2 스푼, 마늘, 소금약간


〔만드는 방법〕


1. 열무는 겉잎을 떼 내고 8cm 길이로 자른 후 깨끗이 씻어 소금을 뿌려 절인다.

2. 물을 냄비에 붓고 끓으면 밀가루를 풀어 잘 저어준다.

3. 양파는 채 썰고 고명으로 들어 갈 고추도 어슷썰기를 한다.

4. 만들어 놓은 국물에 열무를 넣고 양파, 고추를 넣어 완성한다.

▶완성 된 열무물김치


어머님이 텃밭에서 키운 열무와 양파로 물김치를 담아 놓고 왔다.

“어머님! 익으면 냉장고에 넣으세요.”

“왜? 안 가져갈 거야?”
“다음 주에 와서 가져갈게요.”

“나 먹을 것 조금만 남겨두고 가져가서 먹어.”

“들어내면 맛없어요. 하룻밤 재워 냉장고에 넣으세요.”

“그래 알것다.”
그렇게 함께 어우러져야 더 맛있는 맛을 낼 것 같았기 때문이다. 농약 하나 치지 않아서 그런지 달팽이도 보이고 간간이 잎에는 벌레가 먹은 자국이 보인다.



 ▶ 개망초
 

 ▶ 벼가 무럭무럭 잘 자라고 있다.
 

 ▶ 대추

▶ 석류


 ▶ 감


주말에는 시골에서 혼자 지내고 계시는 시어머님을 찾아뵙는다. 6남매 키워내셨지만, 곁에 있는 자식 하나 없이 모두 객지에서 생활하는 외로운 삶이다. 그래도 혼자 움직일 때까지는 친구가 있는 곳이 더 좋으시다는 어머님. 집안청소 말끔히 해 두고 시장을 봐 간 것으로 반찬 몇 가지를 만들어 놓고 텃밭으로 나가보았다. 하나 둘 꽃피우고 열매 맺어가는 모습을 보니 자연의 힘이 대단하다는 걸 느끼게 된다.


 

영글어가는 초여름 6월, 내 고향의 모습

그저 보기만 해도 행복하지 않는가.

 

일주일을 기다리는 행복!

다음 주가 되면 우리 집 식탁을 풍성하게 해 줄 것이기 때문에 더 행복하다.


*스크랩을 원하신다면 http://blog.daum.net/hskim4127/13744417 클릭^^
728x90
반응형

댓글26

    이전 댓글 더보기
  • 알 수 없는 사용자 2009.06.23 10:40

    6월도 참으로 풍성한거 같아요... 먹을꺼도 많고... 다들 무럭무럭 자라나고... 고향은 참 좋지요. 항상 그리운곳
    답글

  • Favicon of https://earthw.tistory.com 지구벌레 2009.06.23 10:48 신고

    고향하면 떠오르는 영상들이 참 좋은데 갈수록...사라지고 있죠..
    아직 살아계신 저희 외할머니도 동네가 개발되면서 아파트로 이사하시게 됐네요.
    고향집 마당이 많이 그리울 것 같아요.
    답글

  • 사노라면 2009.06.23 10:57

    건강하게 까치발로 대문에게 기다리시는 어머니 모습 저도 그립습니다
    지난주 부산에 다녀왔는데 병원레 계신 엄마가 또 보고 싶네요
    늘 잘보고 있읍니다
    답글

  • Favicon of https://semiye.com 세미예 2009.06.23 11:31 신고

    아름다운 고향모습이 정겹습니다. 고추도 오이도 감자도 모두 눈에 선합니다.
    농촌에서 자라서 고향에 대한 향수가 남다릅니다. 잘보고 갑니다.
    답글

  • Favicon of https://raonyss.tistory.com 라오니스 2009.06.23 11:46 신고

    정겨운 시골풍경 잘 보았습니다...
    열매들이 많이 컸네요... 저희집에도 고추와 감나무가 있는데
    이제 좀 커지려고 하더라구요...ㅎㅎ
    열무김치넣고 국수해먹으면 여름에는 정말 최고죠...ㅎㅎ
    오늘도 좋은 하루 되세요..^^
    답글

  • Favicon of http://blog.naver.com/eshop4u 이샾포유 2009.06.23 11:53

    열무물김치..우리 어머니도 잘 해주시는건데..
    이렇게 텃밭에서 직접 기른 채소로 만드시니 좋겠어요^^
    부럽습니다~
    답글

  • 알 수 없는 사용자 2009.06.23 12:35

    고향의 모습이 풍성하면서도 너무 정감있습니다.
    열무 물김치가 눈에 확 들어옵니다.ㅋㅋ
    무더위에 건강 유의하시고요^^
    답글

  • Favicon of https://rubygarden.tistory.com 루비™ 2009.06.23 13:24 신고

    대문 밖에서 보이는 시댁이 풍경이
    너무나 정겨워 보입니다.
    답글

  • 알 수 없는 사용자 2009.06.23 13:40

    호박..오이...감자, 양파..석류....
    가지...등등
    고향의 향기가 여기까지 전해져 오는 듯 합니다..
    답글

  • Favicon of http://yun-story.tistory.com 부지깽이 2009.06.23 14:03

    장독대도 정겹고 호박꽃도 정겹고...
    제가 항상 머릿속에 그리던, 나이들어 살고 싶은 곳입니다.^^
    답글

  • 검도쉐프 2009.06.23 14:30 신고

    음식도 음식이지만, 정겨운 시골사진에 마음이 푸근해집니다.
    역시 사람은 자연담은 음식들을 먹어줘야 합니다.
    답글

  • Favicon of http://blog.daum.net/teriouswoon 테리우스원 2009.06.23 14:34

    풍경과 아주 잘 어울리는 환상적인 맛이군요
    즐거움으로 승리하시길

    사랑합니다! 행복하세요!!
    답글

  • Favicon of https://oravy.tistory.com 하수 2009.06.23 14:37 신고

    캬~ 저 김치국물에 국수 말아 먹으면 아주 끝내주시겠습니다. ㅎㅎ^^
    답글

  • 달빛소나타 2009.06.23 15:12

    그저 보기만 해도 정겨운 고향풍경입니다.
    농약하나 치지 않은 웰빙이네요.
    부러워라^^
    답글

  • Favicon of http://hannahscafe.tistory.com 해나스 2009.06.23 15:18

    우와 저도 저런 시골집에 친척이있었으면 했었죠.
    외가가 시골이긴 하지만 농사는 안 지으시거든요.
    눈으로만 봐도 정겨움이 그득합니다.
    싱그러운 열무김치의 맛도 느껴지구요.

    석류가 익으면 빠알간 속살도 보여주실거죠? ㅎ
    답글

  • 감정정리 2009.06.23 16:19

    고향소식 잘 보고갑니다.
    ^^
    행복한 하루되세요.
    ^^
    답글

  • Favicon of http://blog.daum.net/mylovemay/?_top_blogtop=go2myblog 실비단안개 2009.06.23 16:22

    오늘 날씨가 참 좋습니다.
    더 좋은 건 고향의 산하고요.

    감사드리고요, 엮인글 드립니다.
    저는 열무에 양념을 했습니다.
    답글

  • Favicon of https://totobox.tistory.com 『토토』 2009.06.23 18:34 신고

    밭에서 바로 건진 야채의 싱싱함이 코끝을 스칩니다
    꿀꺽^^
    답글

  • 님그림자 2009.06.23 19:28

    음...
    보기만해도 정감넘칩니다.
    텃밭에서 알알이 영글어가는 채마들이 건강하게 해 줄 것 같아요.
    잘 보고 갑니다.노을님^^
    답글

  • Favicon of https://happy-box.tistory.com 건강정보 2009.06.24 01:35 신고

    더운날 열무물김치 하나만 있어도 최고이겠는데요^^
    게다가 경치도 좋고...
    하루만 저런곳에서 쉬고 싶을정도입니다~
    답글


"); wcs_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