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노을이의 작은일상

달이 떠오르는 모양을 한 월아산

by *저녁노을* 2009. 6. 30.
728x90
반응형
 

달이 떠오르는 모양을 한 월아산


잔뜩 흐린 날씨, 금방이라도 머금은 비를 쏟아 내릴 듯한 휴일이었지만, 하루 종일 집안에만 있기 뭣하여 아이 둘 기말고사라 독서실로 가고 남편과 둘이서 도시락을 싸 가까운 월아산을 다녀왔다.


달이 떠오르는 모양을 한 산이라는 월아산(月牙山)은 진주시민들이 자주 찾는 쉼터이다.

1986년 3월 6일 도시자연공원으로 지정(건설교통부 고시 제 93호)된 월아산 은 일명 달음산이라고도 하는데 시내에서 10여 분만에 도착할 수 있는 가까 운 곳이고, 산이 구릉을 이루고 있지만 숲이 아름다운 아담한 산으로 험하지 않아서 가족단위의 등산객들이 주말을 이용해 즐겨 찾는 산이다. 높이가 482m밖에 되지 않아 한나절 산행으로 알맞은 곳이다.


 

솔바람이 솔솔 불어오는 한적한 오솔길이다.




 진녹색이 수면위로 부서지는 잔잔한 연못



 

월아산에는 동쪽에 천룡사, 남쪽에 두방사가 있지만 서쪽에 있는 청곡사로 더욱 더 잘 알려져 있는 산이다. 절 주위에는 울창한 숲과 차나무가 자생하고 있다.



 

대웅전


 

청곡사는 879년 헌강왕  도선(道詵)이 창건하였다. 임진왜란 때 소실된 것을 1612년(광해군 )에 중건하였다. 현존 당우(堂宇)로는 대웅전  산신각  요사채 등이 있으며, 대웅전 앞에는 신라 말 ·고려 초의 3층 석탑(경남유형문화재)과 1722년(경종)에 조성된 석가모니불을 중심으로 청곡사 영산회괘불탱(국보 302)이 있다. 또한 사찰 입구에는 목조제석천대범천의상(木造帝釋天大梵天椅像:보물 1232)이 있는 절이다.




 

국보 302호 영산회괘불탱

석가가 설법하는 장면인 영산회상도를 그린 괘불이다. 괘불이란 절에서 큰 법회나 의식을 행하기 위해 법당 앞뜰에 걸어놓고 예배를 드리는 대형 불교그림을 말한다.

길이 10.4m, 폭 6.4m 크기의 이 괘불은 본존불인 석가를 중심으로 양옆에 문수보살과 보현보살이 배치되어 있다. 화면 중심에 꽉 차게 배치되어 있는 석가는 얼굴이 둥글고 풍만한 모습에 상체는 짧지만 당당하고 우람하게 표현되었다. 두 어깨에 걸친 옷은 중후하게 묘사하였는데, 가슴을 과감히 노출시킨 점이 눈에 띈다. 옷은 붉은색과 녹색으로 채색하였고 옷깃에도 변화를 주었으며 전면에 걸친 꽃무늬 장식이 밝고 선명해 보인다.



 

삼신 할매가 모셔진 곳


 

잠시 내려놓는 휴식은 꿀맛과도 같다.


 

월아산에 오르면서 늘 하나 같이 느껴지는 것은 숲이 잘 가꿔졌다는 것이다. 굴피나무 굴참나무 상수리나무 등등 활엽수가 우거져 있으며 조금 더 올라가면 잘 뻗은 소나무가 또 다시 기다리고 있다.






 

산림욕을 하는 세 가지 과정

첫째, 숲에서 보행할 때는 될 수 있으면 땀을 흘리되, 약간의 피로감이 있을 때 까지 하되, 산림 내에서 조류, 나비 들꽃 곤충 등을 감상한다.


둘째, 숲을 걸으면서 다소 피로감을 느낄 때 멈춰 서서 큰나무를 향하여 심호흡을 하여 입으로 나쁜 기를 토하고 새로운 기를 들이 마신다.


셋째, 숲속에 들어가 고요히 생각하고 마음을 편안히 하여 사색을 하거나 가벼운 시 수필 등을 읽으면서 휴식을 취한다.



 

구름다리


 

장묘문화를 바꿔놓은 수목장이 있다.





 

장군대봉은 월아산의 남쪽 봉우리다. 북쪽은 문산·금산이고 남쪽은 진성·반성이다. 산과 강과 들판이 양쪽으로 갈라져서 들어온다.



  

걸어 오르기도 힘겨운데 산악자전거를 타고 오른 사람들



정상은 장군대(482m)이다. 장군대는 예부터 금산, 문산, 진성면 주민들이 가물 때 기우제를 지내던 곳이며, 임진왜란 때 김덕령 장군이 목책성(木柵城)을 쌓고 왜적을 무찌르는 본영으로 삼았다는 역사적 사실이 있는 곳이다.




 사람들은 대체로 여기서 풍경을 즐긴 다음 조금 아래 있는 숲 속 그늘 자리에 앉아 일행들과 함께 두런두런 얘기를 나눈다. 알맞게 가꿔놓은 숲 사이로 갈래갈래 난 길들은 군데군데 나무의자와 평상들이 산행의 힘겨움을 들어주고 있다. 

 


자연은 이렇듯 맑고 아름다운 것을 우리에게 선물하는 것 같다. 청아한 새소리 한 번 들어 보세요.






등산길은 이렇게 잘 자란 숲 사이로 나 있다. 좁지도 않다. 대여섯 사람이 한꺼번에 오르내릴 수 있을 만큼 너른 길이다. 들머리가 조금 가파르기는 하지만 이내 평탄해지고 만다. 그래서 가족단위의 등산객이 많은 편이다. 어린 아이들 손을 잡고 산을 오르는 모습이 눈에 많이 들어온다. 3-4시간 땀을 흘리고 내려오면 조용한 찻집들이 많다. 차 한 잔의 여유 가져보는 것도 일주일의 피로를 푸는 방법인 듯 하다.


*스크랩을 원하신다면 http://blog.daum.net/hskim4127/13744423 클릭
728x90
반응형

댓글21

  • Favicon of https://toyvillage.net 라이너스™ 2009.06.30 09:23 신고

    산위에서 내려다보며 찍은 사진이 눈이 확트이네요^^
    멋진 곳입니다.
    좋은 아침되세요~
    답글

  • 사랑초 2009.06.30 09:32

    와...멋지네요. 아름다운 새소리 잘 듣고 갑니다.
    답글

  • Favicon of https://earthw.tistory.com 지구벌레 2009.06.30 09:44 신고

    다른 경치도 멋지지만 자전거 타고 오신분들..압권이군요...오호..
    답글

  • Favicon of https://nizistyle.tistory.com 한량이 2009.06.30 09:55 신고

    저녁 노을님 참 산에 많이 다니시는거 같아요.

    전 집앞에 큰 하늘공원이란 큰 공원이 있어도 이사한지 2년이 다되어 가는데 한번도 안가봤는데요.ㅋㅋ

    연못의 고즈넉한 풍경이 너무 멋집니다..
    답글

  • 알 수 없는 사용자 2009.06.30 09:56

    산이 낮은데 볼거리가 많네요^^ 저도 산 너무너무 좋아합니다. 한달에 2.3번은 꼭가요!!노을님 저 기억하세요?

    노을님이 저 작년에 초대장을 주셔서 이제서야 블로그를 하게 되었습니다. (한달정도 됐어요)

    정말 감사드립니다(- -)(_ _) 이제서야 들리네요
    답글

  • Favicon of http://blog.daum.net/kya921 왕비 2009.06.30 10:00

    월악산은 한번도 안가보았어요..
    잘 보고갑니다..
    답글

  • Favicon of https://bada92.tistory.com 무릉도원 2009.06.30 10:38 신고

    탱화가 정말 고풍스럽고 위엄이 있어보이네요.....좋은 여행정보 마음에 담아갑니다....오늘도 행복하세요.....*^*
    답글

  • 꽃기린 2009.06.30 11:06

    구경 잘 하고 갑니당....
    즐거운 하루 되세요^^
    답글

  • Favicon of http://youngminc.com 영민C 2009.06.30 11:45

    보기만 해도 숲의 상쾌한 냄새가 느껴지네요. ^^;
    답글

  • 알 수 없는 사용자 2009.06.30 11:50

    노을님 덕분에 산림욕 팁까지 시우너한 산행이였습니다^^

    올 봄에 진주에 다녀왓는데 도시가 참 깨끗하다라는 생각을 했었습니다.

    벌써 6워의 마지막 날이네요~
    7월도 내내 평온하세요^^
    답글

  • Favicon of https://leeesann.tistory.com pennpenn 2009.06.30 13:44 신고

    미답의 산인데 한번 가보고 싶습니다.
    답글

  • Favicon of https://junke1008.tistory.com mami5 2009.06.30 13:46 신고

    나즈막한 월아산 가볼만 하네요..
    진주가면 가 볼만한 곳이 많아졌습니다..^^*
    답글

  • 어신려울 2009.06.30 14:13

    아주 보기에도 쉬원해 보이는군요.
    답글

  • Favicon of https://realog.net 악랄가츠 2009.06.30 14:33 신고

    벤치 사진을 보니~~!
    가슴이 뻥 뚤리는 거 같애요~! ㅎㅎㅎ
    벗과 함께 담소를 나누며 경치를 구경하면
    신선놀음이 따로 없겠네요 ㅎㅎㅎ
    답글

  • Favicon of https://neowind.tistory.com 김천령 2009.06.30 16:35 신고

    월아산을 몇 번 오른 적이 있습니다.
    제일 아래 사진은 무슨 건물인가요?
    답글

    • Favicon of https://heysukim114.tistory.com *저녁노을* 2009.06.30 18:08 신고

      산행을 하고 내려오다 보면 찻집 음식점이 제법 있습니다. 여긴 수제비 차를 파는 곳입니다. 장독으로 장식을 곱게 해두고 버섯모양으로 생겨 분위기도 괜찮았답니다.

  • Favicon of https://boskim.tistory.com 털보작가 2009.06.30 20:47 신고

    요즘 자연과 함께하는 시간을 자주 가지시는군요.
    동지를 만난듯하여 반갑습니다.
    월아산의 하루 잘보고갑니다.
    답글

  • 알 수 없는 사용자 2009.06.30 23:15

    정상에 살짝 보이는 해바라기에 눈길이 가네요^^...
    잘 지내시죠???
    행복한 7월 맞으시구요^^
    답글

  • 알 수 없는 사용자 2009.07.01 00:07

    아까 뉴스보니 이번에 대웅전이 국보로 지정된다고 하네요..^^
    답글

  • 와 날이 흐린데도 참 멋지내요.
    예전에 진주에서 몇년 보낸적 있는데 이런곳은 가보지를 못했군요.
    지금은 큰누님이 사시는데, 가면 한번 가봐야 겠어요~
    답글

  • Favicon of https://raonyss.tistory.com 라오니스 2009.07.01 11:29 신고

    그리 높은 산은 아니지만서도 아기자기한 것이
    재밌는 등산을 할 만한 산인 듯 합니다..
    정상에서 바라보는 경관도 참 좋습니다...ㅎㅎ
    잘보고 갑니다..^^
    답글


"); wcs_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