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을이의 작은일상2010. 3. 1. 08:07


정월 대보름 달집 태우기, 소원성취하세요.


어제는 정월대보름이었습니다. 오곡밥과 아홉가지 나물을 만들어 먹고 부름도 깨물고 못 먹는 귀밝기 술도 마셨습니다. 또, 고수부지에서 열리는 달집태우기도 다녀왔습니다.


달맞이·횃불싸움과 같이 정월 대보름에 하는 풍속놀이입니다. 보름달이 떠오르기 전에 나무로 틀을 엮고 짚을 씌운 달집을 마을 동산의 적당한 기슭에 만들어 둡니다. 달집의 위치는 마을에서 달맞이하기에 가장 좋은 곳에 자리 잡습니다. 형태는 지방에 따라 약간씩 다르나 대개 간단한 구조로 되어 있고, 한 쪽 면만을 터놓고 다른 두 면은 이엉으로 감쌉니다. 터놓은 쪽을 달이 떠오르는 동쪽으로 향하게 하고, 가운데 새끼줄로 달 모양을 만들어 매달고  달이 솟아오르는 것을 처음 본 사람이 불을 당기고 달을 향해 절을 합니다.



▶ 동장님과 동네주민들이 술잔을 따르고 돼지머리에 돈을 꽂고 축문을 읽었습니다.

▶ 가족들의 건강과 소망을 기원하는 소원문이 빼곡히 곱혀있습니다.

▶ 풍물놀이가 흥을 돋구기 시작합니다.


달집이 타는 불에 콩을 구워 먹기도 했고, 지방에 따라서는 달에 절을 하면 여름에 더위를 타지 않는다 하며, 또 1년간 부스럼이 나지 않는다고 믿기도 했습니다. 한꺼번에 불이 잘 타오르면 풍년이 들고, 타다가 꺼지면 흉년이 든다는 속설이 전해졌으며 달집이 타서 넘어질 때 그 넘어지는 방향에 따라 그 해의 풍·흉을 점쳤다고 합니다. 대보름의 만월을 바라보며 풍농(豊農)과 마을의 안녕을 기원하는 점풍(占豊)의 의미를 지녔다고 합니다.

 ▶ 달집은 활활 타오르기 시작합니다. 늦게 나온 할머니는 무엇인가 던지고 두 손모으고 소원을 빕니다.


대나무 매듭을 태워 폭죽소리같이 '툭툭' 소리가 나도록 했습니다. 이는 잡귀와 액을 쫓기 위함이며, 달집에 수숫대·볏짚을 넣는 것은 풍요로운 생산을 위함이었습니다. 남자들은 온종일 거두어들인 연을 걸기도 하고, 아낙들은 소원을 적은 종이나 입고 있는 새 옷의 동정을 떼어 달집을 태우면서 자신의 액이 소멸되기를 기원합니다. 불꽃이 환하게 피어오르면 풍물을 신나게 울리며 한바탕 어울려 춤과 환성을 울리며 뛰어 놉니다.

달집 속에 겨울 내내 뛰놀며 날렸던 연, 입었던 옷가지 등을 하나씩 넣어 달이 떠오르기 시작하면 활활 달집이 타오르면 어느새 주위는 숙연해집니다. 온 세상 비추는 달빛 따라 합장하고 손바닥이 다 닳도록 빌고 또 빌었습니다.

사업이 잘 풀리지 않는 남편, 내 사랑하는 자식들 몸이라도 건강하게 해달라며 빌고, 아무 탈 없이 공부 열심히 해달라며 대보름 둥근 달에 눈물지으면서 한 해의 행복을 기원해 봅니다.



 ▶ 아이들이 쥐불놀이를 합니다.
     "깡통은 누가 만들어 줬어?"
     "엄마가."
     곁에서서 사진을 찍고 있는 새댁은 아마 아이에게 우리의 놀이를 가르쳐 주고 싶었나 봅니다.
     컴퓨터 게임에 밀려 사라져 가는 전통놀이를 전하는 엄마의 마음을 보니 너무 흐뭇하였습니다.


 ▶ 억새가 토닥거리며 타 들어갑니다.

▶ 거대한 불기둥을 만들며 바람결에 춤을 춥니다.


▶ 그 동안 가졌던 불운, 액운들을 하나 둘 태워버렸습니다.

▶ 달이 구름사이로 떠 오릅니다.


                          ▶ 갖가지 소원들을 마음에 담아냅니다.




우리 동네의 안녕과 가족들의 건강과 한해의 풍요를 기원하며 한층 한층 쌓아올린 그 수고로움과 정성이 있는 까닭에 더 크고 밝은 달이 온 누리를 비추게 될 것입니다. 휘영청 뜬 대보름달을 바라보며 가슴에 소원 하나 간절히 품어보는 행복한 시간 되었으면 하는 마음입니다.

어둠을 밝히며 정월 대보름달이 뜰 때, 저도 고요히 제 안에 크고 둥근 달 하나 만들었습니다.
살아가는 동안 그 달로 누군가의 밤길을 밝혀줄 수 있으면 참 좋겠습니다.

여러분 모두 소원성취 하세요.

2010년도 행운 가득한 한 해 되시길 빕니다.

*공감가는 이야기였다면 아래 추천을 살짝 눌러주세요
로그인 하지 않아도 가능하답니다.^^


제 블로그가 마음에 들면 구독+해 주세요 

Posted by *저녁노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활활~~

    너무나도 잘 타오릅니다요~^^*

    2010.03.01 08:25 [ ADDR : EDIT/ DEL : REPLY ]
  2. 멋지네요..
    노을님도..올 한해..바라는일 꼭 이루세요~~~

    2010.03.01 08:3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노을님도 소원성취하세요~
    3.1절 휴일 잘 보내세요~

    2010.03.01 08:4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4. 다녀오셨군요.. 어제 저도 가족과 함께 모두 다녀왔습니다. 아이들이 처음 달집태우기를 보았는데 너무 신기해했습니다. 시원한 빗줄기가 내려 차분한 3월을 맞이하게 되는 것 같습니다.

    노을님 소원성취하세요.

    2010.03.01 08:54 [ ADDR : EDIT/ DEL : REPLY ]
  5. 노을님도 소원을 빌었으면 성취될겁니다.
    비내리는 3.1절도 잘 보내시길.........

    2010.03.01 08:5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6. ★노을님도 달집 태우기에 다녀오셨군요~^^
    전, 달도 제대로 못봤답니다.ㅠㅠ

    내년엔 꼭 챙겨야겠어요~
    대신에 노을님 사진으로 잘보고 갑니다~^^

    2010.03.01 09:11 [ ADDR : EDIT/ DEL : REPLY ]
  7. 임현철

    우리 노을님 어머님 건강을 기원합니다.

    2010.03.01 09:31 [ ADDR : EDIT/ DEL : REPLY ]
  8. 보름달도 덜알아 이글이글 타오릅니다. ^^
    올 한해도 건강하고 행복한 한해 되세요 ^^

    2010.03.01 09:38 [ ADDR : EDIT/ DEL : REPLY ]
  9. 노을님도 소원성취 하세요..
    좋은하루 보내시구요..^^

    2010.03.01 09:4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0. 달집 활활~~잘 타네요..
    저는 어제 겨우 보름달 보았어요..
    저녁미사 마치고 성당에서 나와 나중에 다시 찍어야지 하였는데
    왠걸요..
    하느리가 컴컴..하듯..
    달도 희미끄레..잘 보이지 않았답니다.
    초저녁에 몇컷..잘 담았다 싶드라구요..
    노을언니 무사태평..소원성취 하세요..

    2010.03.01 10:0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1. 어신려울

    액운을 떨쳐버리고 이루고자하는 소원은 빌으셨겠지요?
    그모든 소원 꼭 이루시길 기원할께요.

    2010.03.01 10:24 [ ADDR : EDIT/ DEL : REPLY ]
  12. 올해도 소원하시는 것 모두 이루시고 좋은 일들 많이 생기세요.

    2010.03.01 10:35 [ ADDR : EDIT/ DEL : REPLY ]
  13. ㅎㅎㅎ 날이 흐려 달이 잘 안 보였는데...
    올 한 해도 즐거운 일만 가득하세요~

    2010.03.01 10:3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4. 저녁노을님~ 행복한 3월 되세요^^.. 보름달이 시원합니다^^

    2010.03.01 10:4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5. 꼭 해보고 싶은일중에 하나인데. ㅠ.ㅠ
    저녁노을님 인사가 늦었습니다. 2010년 늘 행복한 한해가 되기실 기원합니다!!
    소원하시는일 모두 이루시길!! 기도기도 합니다!!

    2010.03.01 16:48 [ ADDR : EDIT/ DEL : REPLY ]
  16. 달집태우기를 보니 우리네 풍속이 정겹습니다.

    2010.03.01 17:0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7. 불길 보는데 속이 션하네요^^
    저도 소원 빌었네요^

    2010.03.01 18:4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8. 저도 어제 처음으로 달집 태우기 구경을 갔었어요..
    아이나 아른이나 불장난 삼매경에 빠졌더군요~!

    2010.03.01 22:2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9. 소원 빌었습니다. ㅈㅅ "OOO을 내려주소서~"

    2010.03.02 06:4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0. 저도 이번 보름엔 소원빌게 많아서 바뻣다죠^^ㅎㅎ

    2010.03.02 08:2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wcs_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