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노을이의 작은일상

시어머님을 요양원으로 떠나 보내며....

by *저녁노을* 2010. 3. 13.
728x90
반응형

시어머님을 요양원으로 떠나 보내며....


개구리도 긴 겨울잠에서 깨어난다는 경칩이었던 토요일 오후, 추적추적 어수선한 내 마음을 알 듯 하루 종일 비가 내렸습니다. 막냇 삼촌이 전화를 해
"형수님! 엄마 요양원 보내게 나중에 모시러 갈게요."
"네? 아! 네."
 "어디 가시는 건 아니죠?"
"약속 없어요. 퇴근하면 바로 집으로 갈 겁니다."
"그럼 나중에 봬요.
"알았어요."
수화기를 내려놓고 한참을 멍하니 앉아있었습니다.
"어머님을 어떻게 보내지?"

시골에서 혼자 지낼 때에도 주말마다 찾아가 반찬을 해 드리곤 하다가 치매, 파킨슨병으로 몸이 안 좋아 우리 집으로 모시고 왔습니다. 가진 것 없이 6남매 번듯하게 키워내시고 이제 남은 건 병뿐인 것 같아 가슴이 아픕니다. 안방에서 어머님과 한 침대를 사용하며 지냈는데 세월이 갈수록 뒷걸음질치는 기억으로 혼자 집을 나가 잃어버린 적도 있었고, 가끔 실수까지 하는 바람에 형제들이 의논하여 요양원으로 모시기로 결정을 내렸던 것입니다.

어머님을 위해 따뜻한 점심을 드시게 하고 마지막이 될지 몰라 욕실로 모시고 들어가 목욕을 시켜 드렸습니다. 뼈만 앙상하게 남은 모습 얼굴에 검버섯이 가득하고 쪼글쪼글한 피부가 84세 나이보다 훨씬 늙어보였습니다. 비누질을 하여 몸에 묻은 때를 말끔하게 씻어내렸습니다. 그리고 명절 선물로 사 두었던 새 내복을 입혀 드렸습니다. 꽃까옷 입히듯 말입니다.
"이게 어디서 났어?"
"설이라고 제가 선물해 드렸잖아요."
"아~그렇나? 색이 예쁘네."
"네. 어머님."
그리고 걸음걸이 시원찮지만 손을 잡고 한발 두발 동네 앞 미용실로 향하였습니다. 나이에 비해 머리숱이 제법 많은 어머님. 가만히 앉아 싹둑싹둑 잘려나가는 머리카락을 바라보십니다.
"우와. 우리 어머님 정말 곱다."
"곱기는 무슨"
"아니에요. 정말 고와요."
미장원 원장님의 말에도 믿기지 않나봅니다.
열심히 땀 흘리며 농사지어 아들 딸에게 나누어 주시던 정정하던 모습은 어디로 갔는지 세월 앞에서는 장사 없는 법인가 봅니다.

집으로 모셔와 침대에 눕게 하고 짐을 싸기 시작하였습니다. 가끔 시골가야 한다고 혼자 짐을 꾸리곤 하던 어머님이셨는데 정말로 가방을 챙기고 있는 나 자신을 보니 어디 멀리 떠나 보내는 것처럼 아니 영원히 이별하는 것처럼 왜 그렇게 마음이 아픈지 모르겠습니다.

삼촌 가족과 함께 저녁을 먹고 TV 앞에 앉았는데 어머님이 제 손가락을 만지작 거리십니다. 전해오는 느낌이 이별을 알기라도 한것 같아 얼른 일어나 버렸습니다. 그리고 한참 시간을 보낸 뒤 현관문을 나섰습니다.
"어머님 안녕히 가세요."

"오냐. 나때문에 네가 고생많았다."
꾸벅 인사만 하고 얼른 들어와 버렸습니다.
어머님 앞에 눈물 보이기 싫어서 말입니다.


이제 떠나신지 일주일이 되었습니다. 퇴근을 해 집으로 들어서니 집안이 썰렁합니다. 나를 반겨주었던 어머님도 안 계시고 빈 침대만 쳐다보니 그저 쓸쓸할 뿐이었습니다. 든 자리는 몰라도 나간 자리는 표시가 난다는 말이 거짓말이 아니었던 것입니다. 어머님의 빈자리가 이렇게 클 줄 몰랐습니다. 가슴에 돌멩이를 하나 얹어 놓은 것 같은 기분입니다. 진자리 마른자리 갈아가며 키워온 자식들인데 영원한 내리사랑 받기만 하고 되돌려 드리지도 못하였는데 떠나 보냈으니 말입니다.

어머님!
제일 걱정인 게 먹는 것입니다. 입맛에 안 맞으면 숟가락을 놓곤 하시고, 조금이라도 매운 음식은 입에 넣지도 않고, 치아가 안 좋아 뭐든 잘게 부드럽게 드실 수 있도록 해야 되는데 하는 걱정만 앞세울 뿐입니다. 전화조차 하지 못하고 막내삼촌에게 다녀온 이야기만 전해듣고 있습니다.
적응기간이라 면회도 오지 말라고 해 찾아뵙지 못하고 있는데 사실은 어머님 보고 많이 울까봐 선뜻 나서지 못하고 있습니다. 어머님. 그저 많이 죄송할뿐입니다. 자식도리를 다 하지 못하는 것 같아서....

낯선 곳에서 친구도 많이 사귀고 마음 편안하게 지내시길 바랍니다.
견뎌보시고 안 되겠다 싶으면 다시 집으로 모셔오겠습니다.
며느리의 마음은 언제나 어머님곁에 있음을 잊지말아 주세요.
어머님. 사랑합니다.

*공감가는 이야기였다면 아래 추천을 살짝 눌러주세요
로그인 하지 않아도 가능하답니다.^^


제 블로그가 마음에 들면 구독+해 주세요 


728x90
반응형

댓글89

    이전 댓글 더보기
  • Favicon of https://leeesann.tistory.com pennpenn 2010.03.14 07:50 신고

    효성이 지극하시군요~
    잘 견뎌내었으면 좋겠습니다.
    답글

  • 장남이자 외아들 2010.03.14 08:06

    30세. 장남이자 와아들입니다..
    앞으로 부모님을생각을 않할수가없어요. 언제가는 제가..결혼을하고 아이를낳고,,
    결국 우리부모님처럼.....가정의 부모가되고... 아이아빠가 되고,, 한사람의 남편이되고요....

    하지만....세상을살아가면서...현실을 부딕치게되고..
    저는 부모님을 제가 모시고싶어요..부모님의 사랑이 너무크기에...부모님이 돈이많거나 ,돈이없거나 ,,그런
    부분들을떠나... 최대한 할수있는..노력을해봐야되고,,그만큼 사랑으로 저를 이제껏 ....너무도 부득이한
    사정이 찾아올수있고....어려운일도 겪게되겠구요,,,,,,글쎄요....... 그래도 최대한 하는데까지,,우리들 부모님께 잘해드려야한다고봅니다....
    답글

  • , 2010.03.14 08:41

    저는요양원에서 봉사활동 하는 학생입니다
    쉬는 날 시간 내셔서 꼭오세요 ㅠㅠ
    "우리아들은 언제와 .. "
    할머니들 많이 계시는데
    늘 자식 걱정 하시는
    할머니들을 보니까 맘이 너무 아파요
    답글

  • 환자가족 2010.03.14 10:49

    메인 제목에 파킨슨, 요양원이란 단어가 눈에 들어와 읽어봤습니다.
    댓글도 꼼꼼히 읽어봤고요.

    가족중에 환자가 있는 가정은 겪어보지 않은 사람은 잘 모르는 일이 많습니다.
    다만 가족이니까 당연한 줄 알고 살았습니다.
    아버지의 깊어가는 증세때문에 힘들어도 그러려니했습니다.

    노을님 글을 읽고 직장다니는 셋째 며느님입장이라면 마음씀이라도 고맙단 생각이 들면서도 한편 쓸쓸한
    기분이 듭니다.

    댓글들을 읽으면서 환자부모님가정이 많다는거에 또 한 번 놀라면서 저도 용기가 나서 쓰고갑니다.
    한편으론 우리집만 힘든게 아니구나 위안도 받고 갑니다.

    우리 형제들도 모두 바쁘고 힘든 세상에 살지만 그래도 아버지가 아직 우리 곁에 계심을 감사하며 살고 있습니다.
    시어머님이 모쪼록 적응을 잘 하셨으면 좋겠습니다. 마음으로나마 시어머님께 응원을 보냅니다.
    답글

  • Favicon of https://junke1008.tistory.com mami5 2010.03.14 13:25 신고

    노을님 맘이 아프시겠어요.
    그동안 성심 성의을 다해 모신 걸루 압니다..

    성한 몸이 아니시니..
    정말 수고 많이하셧습니다..
    이제 종종 찾아 뵈어 외롭지 않게 해드리면 되겠습니다..
    답글

  • 이제는... 2010.03.14 13:25

    현재 요양병원에 근무하는 간호사입니다. 제가 근무하는 병원은 비교적 시설도 괜찮고 여러가지

    프로그램들을 적절하게 진행하여 어르신들이 무료하지 않게 최대한 질적인 간호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현대판 고려장이니 방치니 하는 느낌을 전혀 갖지 않아도 됩니다. 실제로 치매로 오셨다가 점차 호전되어

    가는 어르신들도 있습니다. 개중에는 정말 형편이 어려워서 오신 분들도 있지만 대부분이 경제적으로

    여유가 있는 분들이 오십니다. 보호자들이 수시로 오시기 때문에 절대 홀대하거나 소홀히 할 수 없습니다.

    요양병원에 모신다고 해서 너무 죄책감을 갖지 않으셔도 된다고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급성기 질환이

    아니면 저도 친정부모님을 요양병원에 모실 생각이 있습니다. 힘내시고 님의 고운 마음씨에 한표!!!
    답글

  • Favicon of https://bloping.tistory.com 새라새 2010.03.14 17:22 신고

    이 불효자의 눈물샘을 자극하네요 T.T
    앞으로 어머니께 더 잘해야 겠다는 생각을 합니다
    답글

  • 유희 2010.03.15 00:25

    힘든 결정 하셨네요
    저희 할머니도 몇년전 할아버지께서 돌아가시고 난 후에 치매가 심해지셨어요
    그래도 큰 문제 없이 사셨는데
    갑자기 뇌경색으로 쓰러지셔서 병원에 입원하신게 벌써 8개월전 일이네요
    처음엔 병원에서 치료 받으시느라 병원에 계셨지만
    병원에 계시는 동안 힘드셨는지 치매가 심해지셔서 결국 노인 전문 병원으로 모시게 되었지요
    남들이 보면 아들이 셋이고 딸이 둘이나 되는 집에서 요양원 모셨다고 욕할지도 모르겠지만
    큰어머니도, 우리 엄마도, 작은 어머니도 모두 지병을 가지고 계시는 분들이라 어쩔 수 없었답니다.
    처음에는 위에 어떤 분 말처럼 국가에서 지원해주는 요양사분을 쓰자고도 했지만
    그것도 급이 있더군요...
    제가 할머니 계시는 병원에 다녀와보니까
    시설도 좋고 환자한테 이상이 생기면 바로 의사나 간호사를 부르고
    될수있음 운동을 시켜드리려고 하는게 나쁘지 않았습니다.
    물리치료 받으려고 멀리 차타고 이동하시지 않는것도 다행이구요..
    다만 너무 멀지 않은 곳에 요양원을 정하신 것이라면 좋겠습니다.
    저희는 집이랑 할머니 계신 곳이랑 꽤 멀어서 한번 다녀오면
    얼굴 보는 시간보다 이동시간이 너무 길어서 힘들거든요
    오랬동안 자주 찾아뵈시려면 이점도 감안하시는게 좋겠습니다.
    답글

  • Favicon of http://sptiger.tistory.com 술푼 tiger 2010.03.15 00:57 신고

    가슴이 짠~ 합니다.
    어려운 결정 내리셨네요..
    저녘노을님 힘 내세요 ^*^
    답글

  • 다루비 2010.03.15 06:24

    안 좋은 댓글 다시는 분들 이해가 안 가네요..
    저도 저희 엄마가 아프면 제가 돌봐드리고 싶을 것 같아요.
    아무리 봉사자들이 잘해준다고 해도 저 만큼 마음써주진 않겠죠.

    하지만 그 분들은 저 보다 더 전문적이긴 할 거에요.
    그래서 요양원이 더 좋다고 생각해요.
    저희 부모님도 몸 불편하면 비싼!!! 요양원 알아봐서 가실거라고 하시고요.
    집에서 가까우면 더 좋겠죠. 매일 매일 들러서 1~2시간씩은 꼭 있다 올 거고요.
    (실제로 저희 집 고양이가 아파서 좀 큰 병원에 한 달 가까이 입원 했을 때도 매일 저녁 들러서 놀아주다 왔었으니까요. 부모님이면 솔직히 아침 저녁 가게 될지도..ㅠㅠ)


    하지만..시부모님이라고 생각하면 ..귀찮을 것 같아요.
    나의 가족보다는 내가 사랑하는 내 남편의 가족으로 한 발 떨어져서 생각하게 되겠죠.

    이건 남편도 마찬가지일 거라 생각해요.
    장모님, 장인어른이 쓰러졌을 때 병수발 할 남편이 몇이나 있겠어요...ㅡ.ㅡ...

    자신들이 할 수 없는 건 요구하지 않았으면 좋겠어요.
    답글

  • 오복단지 2010.03.17 14:22

    시어머니 요양원에 보내면서,,, 읽고... 답글들 읽어 보았습니다.
    원글도 이해가 가는 세월이고, 답글도 이해가 됩니다.
    그러나 어쩐지 원글 사정의 일을 꼭 올릴 필요가 있는가.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 글에는 나무람도 없고, 감동도 없는 글이였습니다.
    답글

  • 저희 할머니도 요양원으로 모셨어요.. 아직 가보지 못했네요..
    답글

  • Favicon of https://yemundang.tistory.com 예문당 2010.06.24 07:33 신고

    어려운 문제입니다.
    저희 외할머니도 돌아가시기 전에 친정에서 6년동안 누워계셨죠.
    엄마가 참 잘하셨어요. 그런데... 여러가지로 모든 가족들에게 힘든 기간이기도 했구요.
    시어머님께서 잘 적응하고 계시길 바랍니다.
    답글

  • 권은진 2010.06.24 09:31

    안녕하세요. 저녁노을님...
    여쭐게 있어서 글을 남깁니다. 꼭 가르쳐 주세요.
    먼저 제 소개를 하자면 저는 부모님이 두 분 다 살아 계시고 위로 오빠 셋에 아직 시집도 못간 노처녀입니다. 그런데 올해 초 아버지가 위암판정을 받으시고, 수술에 실패한 후에 항암제를 드시다 중풍과 치매가 왔습니다. 여자 둘이서 남자인 아버지를 돌보려다보니 여러가지로 힘든 일이 많더군요...결국 한 달 정도 요양병원에 계시다 어머니 마음도 안 좋으시고 치료비때문에도 힘이 들어 결국 퇴원을 하고 며칠 집에 계십니다. 그런데 다시 치매기가 심해지더라구요...
    그래서 요양원에 계시게할까 싶은데 요양 등급이 6개월이 넘어야 하더라구요. 혹시 6개월이 안 되도 심사를 받을 수 있는지 그리고 저는 혼자서 집 생활비와 아버지 병원비를 감당하고 있습니다. 혹시 장애등급을 받으면 감면되는 것이 있는지 가르쳐 주시면 안될까요.
    꼭 좀 부탁드립니다.
    결코 단순한 호기심이나 재미로 글을 남기는 것 아닙니다. 부모님에 대한 얘기에 추호의 거짓이 있다면 안 되죠. 여기저기 알아는 보았으나 요양원에 들어갈 수 있는 요양등급에 대한 정보가 너무 없어 답답한 마음에 글을 올립니다.
    답글

    • Favicon of https://heysukim114.tistory.com *저녁노을* 2010.06.24 09:46 신고

      등급받기 정말 쉽지 않더군요. 움직이시지도 못하는데 겨우 3급 받았습니다. 그리고 기간도 넘 오래걸리구요. 자세한 건 건강보험관리공단에 들어가시면 보실 수 있습니다. 조금 비싸도 요양원에 들어가 계시다 판정 받는 방법도 있습니다. 사람들은 남의 일이고 닥쳐보질 않아서 쉽게 말하지만 정말 힘듭니다. 그저 건강하게 살다갔음 하는 바램뿐이랍니다.

  • Favicon of http://se9988.co.kr 희망 2010.09.15 07:18

    http://se9988.co.kr
    좋은 글 감사합니다.
    여러분의 노고와 모든 은혜에 감사드립니다.
    생사는 자연의 섭리와 순리 이지만
    노병은 관리에 따라 변화가 옵니다.
    늘! 건강하시고 행복이 함께 하시길 기원 드리니다.
    내 병은 내가 고친다
    답글

  • Favicon of http://blog.daum.net/sejnp 희망 2010.09.23 00:08

    ㄹㄷ 좋은 글 감사합니다.
    모든 은혜에 감사드립니다.
    늘! 건강과 행복이 깃드시기를 기원합니다.
    건강 지킴이 내 병은 내가 고친다
    답글

  • 웃긴다 2011.07.27 17:40

    현대판 고려장이 따로 없구나 !!!! 개같은 현실이다..

    글쓴이의 상황이 이해도 안가며.. 이해하고 싶지도 않다... 그럴듯한 변명.. 개인적인 사정..? 누군들 없겠는가.. 다 핑계이며 변명일뿐이다...

    간단하게 말해보자.. 입장이 바뀌었다 치자... 글쓴이가 몸저 누웠고.. 어머니가 다 늙어서 살아가기 벅차다고 치자....
    과연 어머니가 당신을 버릴까...??

    당신이 아무리 똥,오줌 못가려도...부모는 절대로 버리지 않는다...


    자식새ㄲㅣ 키워도 소용없다는 말이 요세 들어 너무 실감이 나는구나...

    누가 그랬던가...?

    바보가 효도 한다고.....

    바보라도 좋다.... 가시는길 편히 모시련다...

    나때문에 고생하신 어머니를 내가 어찌 버리리...

    마누라가 반대해도 나중에 장모님 장인어른도 늙어서 병간호 하게 되면

    내가 반드시 모시겠다고 해야겠다..

    그게 도리지.. 자식된 도리... 인간으로서의 도리....

    한 가정의 아버지로써의 도리...

    댁의 자녀들은 무엇을 보고 배울까.....
    답글

  • 사커러브 2011.08.28 18:12

    참 착하시네요...

    우리집 사람이 글 쓴줄 알았어요?

    우리하고 상황이 너무 비슷해서 글 읽으면서 놀랫습니다.

    나중에 복 받으실 거예요....


    비록 모시진 못해도 자주 찾아뵈세요....
    답글

  • 향이 2012.01.27 20:31

    마음이 너무예쁜 며느리군요.. 정말 복받을것 같네요..닮고싶은 마음입니다.
    우리이웃이면 좋겠습니다..
    답글

  • dd 2012.01.27 21:35

    조금 지나서 찾아가시면 되요 ~ 처음에는 적응못하고 조금어색하실뿐이지만 조금지나면 차차 적응되시고 그래요 인원이 적을수록 잘해줍니다 장단점이있겠지만요 요양원을 가면서 환경도 좋지만 분위기를 보면됩니다 ~그리고 돈이 문제인데요 여기서 차이가 큼니다 보통선이 좋을것같네요 너무 짜면 .... 진짜 불효하는겁니다 그리고 명절에는 꼭오세요 그것은 기억하고계시니깐요 진짜 날짜를 새고새고 또샙니다 . 그리고 면회가실땐 꼭 애들을 대리고 가세요 애들을 좋아해요 말은 안할뿐이지만요
    답글


"); wcs_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