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노을이의 작은일상

'수삼'을 통해 본 퇴직남이 이혼감?

by *저녁노을* 2010. 4. 28.
728x90
반응형

 



 

'수삼'을 통해 본 퇴직남이 이혼감?

 

 

막장드라마라고 욕을 하면서도 많은 사람들이 보는 게 ‘수상한 삼 형제’일 것입니다. 주말에는 별일 없으면 보게 되는 드라마로

‘뭐가 저래?’

‘저런 사람이 어딨어?’

‘말도 아니야.’

현실과 동떨어진 대사들이 나올 때 내가 된 듯 몰입하는 걸 보면 나도 영락없는 아줌마입니다.


생활자체가 ‘정직’인 아버지가 손자를 사람 되게 만들어 주었다며 귤 2개 받은 것이 감찰반 사진에 포착되어 억울한 누명을 쓰고도 해명하려 하지 않고 그냥 사표를 내고 말았습니다. 퇴직을 하고 집에서 지내는 모습을 보니 남의 일 같지 않아 보였습니다.


혼자서는 만들어놓은 밥도 차려 먹지 못해 배에서는 꼬르륵 소리가 나니 밖에 나간 아내만 찾게 되는 건 당연한 일이 아닐지. 아내는 남편을 위해 밥솥을 여는 방법을 가르쳐 주고, 밑반찬은 식탁 위에 계란부침 해 드시려면 냉장고에 있다며 차려 먹으라고 합니다. 그러자

“당신 어디가?”

“돼지갈비 먹으러 가요 왜요?”

“언제 올 거야? 몇 시에 올 거야?”

“가 봐야 알죠.”

“나도 따라가면 안 될까?”

“어딜 따라가요?”

“옆 테이블에서 고기 먹으면 되지.”

정말 김순경은 너무 모르는 말을 하는 것 같았습니다.



▶ 남자가 이혼당하는 이유?

① 30대 : ‘밥 주라!’할 때

② 40대 : 아내가 외출 하러는 데 “당신 어디 가요?” 물을 때

③ 50대~ : 남편이 아내에게 “나도 따라갈까?” 할 때


드라마이지만, 정말 남의 일 같지 않은 게 우리 둘째 아주버님과 비슷해 보여 쓴웃음이 나왔습니다. 지난번 토요일이 시아버님 제사였습니다. 멀리 있어 못 온 이유도 있지만, 퇴직을 한 아주버님과 형님의 사이가 원만하지 않아 참석조차 하지 않았습니다. 늘 회사만 다니면서 충성하였고 동료가 어려운 일 있으면 내 일같이 처리해 주면서 신임받는 분이었습니다. 그러다 보니 자신을 위해서는 아무것도 할 줄 모르는 것이었습니다. 마땅한 취미도 없고 밖에 나가 사람 사귈 줄도 모르고 집에서 미주알고주알 김순경처럼 간섭만 하니 어찌 편안한 생활이 될 수 있겠습니까. 우리는 쉽게 이야기를 합니다.

‘퇴직하면 여행이나 다니지 뭐.’

하루 이틀이지 그것도 잘 안 된다고 합니다. 그렇다고 멀리 여행 다니며 여유 있는 살림이 있는 것도 아니니 말입니다. 그저 하는 행동마다 불만으로 보이고 간섭이 되다보니 부부 사이가 평탄하지 않은 것 같은 생각이 들었습니다. 할 일 없어 공원으로 편의점으로 배회하는 김순경의 모습은 꼭 이 시대를 힘들게 살아오신 우리 아버지를 보는 것 같아 마음이 아팠습니다.  


노후준비 또한 탄탄하게 해 놓지 않았고, 겨우 나오는 연금으로 생활하려고 하니 빠듯하기만 할 것입니다. 또 우리 세대는 부모님 생활비까지 챙겨 드려야 하는 심적 부담까지 있으니 어찌 보면 참 불쌍한 세대입니다. 물러 받은 재산 하나 없이 홀로 세상을 박차고 나가 열심히 일했지만 정작 나 자신에게 투자한 건 없고 자식 위한 삶을 살아왔으니 말입니다. 또한 부부가 함께할 취미조차 없고, 청춘을 다 바친 삶이었지만 지금은 하나도 남은 게 없는 빈 껍질 같은 인생이라 더욱 그런 것 같습니다. 요즘 환갑의 나이이면 청춘이라고들 합니다. 무슨 일이든 소일거리를 만들어 열심히 땀 흘리며 그 열정 다시 불태웠으면 하는 바램 가득합니다.

추석에는 온 가족이 모두 모여 오순도순 형제애 나누었으면 참 좋겠습니다.


*공감가는 이야기였다면 아래 추천을 살짝 눌러주세요.
로그인 하지 않아도 가능합니다.^^


제 블로그가 마음에 들면 구독+해 주세요 

  
* 이 포스트는 blogkorea [블코채널 : 고요한 산사의 풍경소리] 에 링크 되어있습니다.   
728x90
반응형

태그

, ,

댓글27

    이전 댓글 더보기
  • Favicon of https://usfusionhome.tistory.com 베 니 2010.04.28 08:05 신고

    위의 분들 댓글까지 읽으니 정말 슬프네요.
    공감 가시는 분들이 많은 걸 보니 우리나라의 현실이 이런가봐요.
    사실 미국 사람들은 완전히 두 부류에요. 부부가 각각이 살거나 아님 둘이 너무 붙어 살거나...
    왜냐하면 나이들어 자식 분가 하면 부모님 찾아 뵙는거 일년에 2번 정도 하면 잘하는 거거든요. 그러니 부부가 서로 의지 해서 살게 돼죠.
    답글

  • Favicon of http://isblog.joins.com/jk7111 둔필승총 2010.04.28 08:18

    허걱, 이 글 보기를 잘했습니다.
    저도 위험수윈데요.^^;;;
    답글

  • Favicon of https://toyvillage.net 라이너스™ 2010.04.28 09:32 신고

    왠지 씁쓸하기도하고.ㅠㅠ
    잘보고갑니다.
    좋은 하루되세요~
    답글

  • Favicon of https://rubygarden.tistory.com 루비™ 2010.04.28 09:42 신고

    외출하는 아내를 따라가려고 하면 이혼감....ㅋㅋ
    50대 남편을 데리고 다니는 아내들에겐 상을 주어야겠네요~
    답글

  • Favicon of https://yureka01.tistory.com 유 레 카 2010.04.28 09:46 신고

    전 밥달란 소리도 안하고
    어디가냐고 묻지도않고..
    따라다니지 않아야 겠습니다 ㅋㅋ
    답글

  • 꽃기린 2010.04.28 09:50

    젊을때 노후 준비 제대로 해야겠어요...ㅎ
    즐거운 하루 보내시구요, 노을님^^
    답글

  • Favicon of https://vibary.tistory.com 비바리 2010.04.28 09:51 신고

    수삼수삼해서 처음엔 뭔소린가 했어요
    이제는 알지만요.
    드라마 볼 시간이 안되고 현대극은 잘 안보는지라
    내용도 모르겠어요...

    남자들 생각하면 좀 안됐어요
    점심시간에 좋은 식당도 가보면 죄다 여자들 차지에요..

    남성들의 기 ..여자가 살려줘야하거늘```
    답글

  • Favicon of https://leeesann.tistory.com pennpenn 2010.04.28 10:03 신고

    위와 같은 3가지 사유로 이혼당한다면
    남편이 불쌍하군요~
    답글

  • Favicon of https://zetham.net 세담 2010.04.28 10:09 신고

    ㅎㅎㅎ 요즘 드라마는 억지가 너무 심하지요?
    재미있는 글 잘 읽고 갑니다.
    답글

  • skybluee 2010.04.28 10:19

    남자도 혼자서 해결하는 법 알아야하고,
    노후준비 탄탄히 해야합니다.ㅎㅎㅎㅎ
    답글

  • Favicon of http://pdjch.tistory.com 레몬박기자 2010.04.28 10:45

    흑 나의 미래를 보는 것 같아요. 무서워..
    답글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0.04.28 10:47

    전 귤 두 개먹고 그만두라고 하면..불이라도 지를 것 같은데 말이죠^^;;
    답글

  • Favicon of https://hls3790.tistory.com 옥이(김진옥) 2010.04.28 11:55 신고

    퇴직한것도 억울한데...
    아내분이 좀더 다정하게 해주면 좋겠다는 생각을 드라마 보면서 했습니다..
    추워진 날씨에 감기 조심하시고요..행복한 하루 보내세요~~
    답글

  • Favicon of https://flypo.tistory.com 날아라뽀 2010.04.28 12:15 신고

    퇴직남이 되기전에 노후준비를 잘 해둬야 할 것 같네요^^
    답글

  • Favicon of http://park2848048k.tistory.com 박씨아저씨 2010.04.28 13:23

    ㅎㅎㅎ 이혼 안당하려면 열심히 살아야겠네요~
    아니면 혼자 살던가~ㅎㅎㅎ
    비오네요~거기도 비온다면서요?
    답글

  • 나이 들면서 당하는 비애같아요.
    돈이라도 아주 많거나 자식들이 정말 효자가 아니라면
    퇴직이후의 삶이 참 힘들 것 같습니다. 노후를 준비하는 철저한 대책이 필요할 것 같아요.
    답글

  • Favicon of https://bbore.tistory.com 보시니 2010.04.28 23:20 신고

    막장막장 하지만, 평범한 사람들의 세상사는 모습이 어느 정도 투영되니
    많은 사람들이 공감하고 보게 되는 것 같습니다.
    참 쉽지 않은 후반부의 삶이네요.
    답글

  • Favicon of https://junke1008.tistory.com mami5 2010.04.29 00:30 신고

    나이들 수록 걱정되는 부분들이네요..
    요즘은 60도 청춘이니..
    더욱 큰일이지요..
    공감되는 글이네요...
    답글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0.04.29 00:53

    실버 세대가 많은데 퇴직연령을 높였음 하는 바램도 들어요^
    옛날하고 비교도 않되지요 정정 하심은^^70나이도 정말 어림잡기 힘들어요^^
    너무 정정 하시드라고요^ 노후는 정말 탄탄 하게 준비해 둬야 겠어요^^
    답글

  • Favicon of https://joypraythank.tistory.com 뿌? 2010.04.29 02:39 신고

    저런 현실이 이용만 당하고 팽당하는 것 같아 씁쓸하겠지만,
    남자분들 결혼하면 부인과 자식에게 관심 많이 가지셔야 해요.
    남자한테 너무 많은 걸 바라는 게 아니라,
    세상이 그렇게 바뀌어 가니까 어쩔 수 없어요.
    남자분들 힘 내시고, 부인과 자식들에게 사랑 주고 사랑 많이 받고 사시길!
    답글


"); wcs_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