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728x90
반응형

건망증6

검게 탄 냄비 쉽게 되살리는 몇가지 비법 검게 탄 냄비 쉽게 되살리는 몇가지 비법 나이가 들어갈수록 점점 건망증은 더해 가는 것 같습니다. 며칠 전, 더운 여름이라 먹다 남은 국물을 붓고 설거지하는 동안 끓여둬야지 하는 생각에 가스 불을 켰습니다. 그런데 그것도 잊어버리고 음식쓰레기와 모아둔 비닐봉지 등 분리수거를 하기 위해 밖으로 나가 버렸습니다. 이상하게 탄 냄새가 난다고 느끼고 들어왔을 때는 벌써 검게 타버렸습니다. '이 일을 어째?' '건망증이 이렇게 심해 어떻게 해?' 혼자 궁시렁거렸습니다. 1. 쌀뜨물 발효액 ㉠ 물을 붓고 EM 발효액을 1컵 정도 붓는다. ㉡ 팔팔 끓여준다. ㉢ 주걱으로 끓어주면 저절로 일어납니다. ▶ 깔끔해진 모습 2. 식초 ㉠ 탄 냄비에 물을 붓고 1/2컵 정도 식초를 부어준다. ㉡ 부글부글 끓여준다. ㉢ 숟가락.. 2013. 7. 28.
건망증, 야한 동영상인 줄 착각한 공포의 침대? 2013. 4. 2.
누구나 가지고 있는 주부 건망증 이겨내는 법 누구나 가지고 있는 주부 건망증 이겨내는 법 여러분은 '건망증' 때문에 난처한 일을 당한 적 없으십니까? 처녀 때에는 제법 총명하다는 말을 들었는데 아이 둘 낳고 세월이 지날수록 '깜박증' 때문에 난처한 일이 많이 일어나고 스스로 자책하는 일이 자주 생기게 되니 '이게 병은 아닐까?' 고민하게 되었습니다. 며칠 전, 고등학생인 아이 둘 여름이 되니 아침밥 먹는 게 시원찮아 사골을 사와 냄비에 물을 붓고 가스레인지 위에 올려두었습니다. 그런데 불을 켜두고 하룻밤을 지내고 말았습니다. 새벽같이 눈을 떴을 때는 검게 타버린 냄비와 누린내가 온 집안 가득하였습니다. 문을 활짝 열고 녹차를 태워도 쉽게 가시지 않는 냄새였습니다. "엄마! 이게 무슨 냄새야?" "당신 또 태웠구나?" "............." 돌.. 2011. 6. 19.
'흔한 병' 치매에 대한 진실 혹은 오해 형제들의 의논 끝에 어머님을 요양원으로 모신 지 두 달이 지났습니다. 지난 주말, 시아버님 제사라 요양원에서 우리 집으로 모시고 온 후, 너무 쇠약해진 것 같아 보내지 못하였습니다. 기운 하나 없이 드시지 못하는 게 너무 안스러웠습니다. 죽을 며칠 드시게 하고나니 어제부터 밥을 먹기 시작했습니다. 이제 조금씩 정신을 차리기 시작하였습니다. "엄마! 병원 가야지?" "거 뭐하로 가!" "친구도 있고 좋잖아. 운동도 시켜주고." "안 갈란다." "밥 챙겨주러 이렇게 올 수가 없어." "..................." 매일같이 일을 하다가 허겁지겁 뛰어들어와 밥도 약도 모두 챙겨줘야하고 정신도 오락가락 뒷걸음질 치고, 화장실조차 혼자 갈 수 없는 상황이고, 또한 아무도 없는 집에 혼자 두어야 하니 걱정이.. 2010. 5. 1.
건망증 차단하는 예방 생활 법 83세의 노모를 모셔온 지 두 달을 넘기고 있습니다. 알츠하이머 초기증상을 보이고 계신 어머님은 깜박증이 점점 심해지는 것 같습니다. 속옷을 갈아입으라고 내 주고 부엌으로 나가 가스불을 끄고 들어와 빨랫감을 찾으니 팬티가 보이지 않습니다. “어머님! 팬티는 안 갈아입으셨어요?” “아니. 갈아입었다.” “어? 그럼 어디 갔지?” 빨랫감을 털어 보아도 나오지 않아 어머님이 입고 있으신 옷을 닷 벗겨보니 팬티는 벗지도 않고 두 개를 입고 계십니다. “에고! 어머님 팬티 두 개 입었네.” “그렇나?” 또 한 번은 바지가 보이지 않아 찾아보니 곱게 접어 서랍 속에 넣어둔 게 아닌가. 건망증은 예전에 알고 있던 사실을 일시적으로 기억하지 못하거나, 자신이 했던 행동을 쉽게 잊어버리는 증상을 말합니다. 보통 사람은 .. 2009. 12. 22.
건망증의 원인이 스트레스라는 걸 아세요? 건망증의 원인이 스트레스라는 걸 아세요? 기억을 잃어버린다는 것은 사람들에게 매우 두려운 일일 것입니다. '기억 상실'이 영화나 드라마에 변함없는 단골 소재로 등장하는 것만 보더라도 말입니다. 의식을 하든 못하든 어차피 우리의 기억은 계속해서 소멸되어가고 있습니다. 잊고 싶은 것이나 별 의미가 없는 것을 잊는다면야 고마운 일이지만, 잊지 말아야 하는 것을 잊는다는 것은 존재의 소멸을 연상시키기에 두려움으로 다가올 때가 있습니다. 누구나 건망증을 경험 해 보았을 것입니다. 처음에는 황당하지만, 그런 일이 잦아진다면 걱정이 아닐 수 없습니다. 요즘은 젊은 사람도 쉽게 잊어버리고 깜빡깜빡한다는 이유로 병원 상담실을 찾는 경우가 많다는 것입니다. 며칠 전, 기말고사를 앞두고 있는 아들 녀석이 어쩐 일인지 "엄마.. 2007. 11. 28.
728x90
반응형

"); wcs_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