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728x90
반응형

건조6

겨울철 불청객, 생활 속 정전기 방지법 겨울철 불청객, 생활 속 정전기 방지법 겨울철만 되면 반갑지 않은 불청객이 찾아옵니다. 옷을 입거나 차를 탈 때, 악수를 할 때 찌릿한 느낌 때문에 깜짝 놀라게 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건조한 공기 중에 미처 흡수되지 못한 전기가 적절한 유도체를 만나면 한꺼번에 방전되기 때문에 일어납니다. 우리 주변에서 발생하는 정전기의 전압은 전류가 없어서 인체에 무해하긴 하지만 허약하거나 피부병을 앓고 있는 사람에게는 좋지 않은 영향을 줄 수 있습니다. 1. 정전기는 왜 일어나지? 습도 낮은 겨울철에 많이 발생합니다. 정전기란 말 그대로 흐르지 않고 모여 있는 전기를 말합니다. 물체가 마찰에 의해 외부의 힘을 받으면 전기적 성질을 띠게 되는데 이렇게 생긴 전기가 우리 몸에 머물러 있다가 전기가 통하는 물체가 손끝에 닿.. 2011. 12. 20.
외출시 말려 올라가는 치마 어떡하나? 외출시 말려 올라가는 치마 어떡하나? 찬바람이 불어오는 겨울입니다. 날씨가 쌀쌀해지면서 사람들은 스웨터와 코트 등의 따뜻한 옷차림을 하고 외출을 하게 됩니다. 우리가 옷을 입거나 벗다 보면 "탁탁" 소리와 함께 여기저기서 불꽃이 일어 몸이 따끔거리고 머리카락이 하늘로 치솟는가 하면 걸을 때마다 치마가 위로 말려 올라가는 현상을 경험하게 됩니다. 며칠 전, 딸아이 학교에서 축제가 있어 단체복을 사러 시내에 나가게 되었습니다. 자동차를 주차해 놓고 백화점으로 걸어가고 있는데 바로 앞에 가는 아가씨의 치마가 돌돌 말려 올라가 걸음을 걸을 수 없을 정도라 안타까워 보였습니다. 몇 발자국 가지 못하고 치마를 끌어내리고 또 몇 발자국 가지 못하고 끌어 내리는 것을 보니 말입니다. "저기! 아가씨!" "......... 2011. 12. 16.
흰옷 많이 입는 여름, 새 옷처럼 세탁하는 노하우 흰옷 많이 입는 여름, 새 옷처럼 세탁하는 노하우 시원하면서도 깔끔한 느낌이 드는 흰 옷, 흰옷은 관리하기가 까다로운 점이 단점으로, 조금만 방심하면 누렇게 변해버립니다. 흰 옷을 더 하얗게 관리하는 방법을 알려 드리겠습니다. ★ 흰옷을 더 하얗게 세탁하려면? 여름에 흰옷은 흰색이 햇빛을 모두 반사하기 때문에 다른 색 옷을 입었을 때보다 훨씬 더 시원해 보입니다. 시원해 보이고 깔끔한 이미지를 주는 흰옷은 땀, 지방분이 완전히 빠지지 않거나 세제가 그대로 남아 있는 경우 누렇게 변색이 잘되는 것이 단점입니다. 표백제를 사용하면 눈에 보이게 뽀얗게 변하지만, 옷감에도 안 좋고 특히 아토피가 있는 아이들에겐 더 좋질 않습니다. 이럴 때 천연세제를 이용해 건강을 지키는 것도 좋은 방법일 것입니다. 1. 세제 .. 2011. 8. 12.
겨울철 피부에 생기를 불어넣자! 찬 바람이 매섭게 불어오는 겨울이 되면 피부 때문에 고민하는 사람들이 많아집니다. 각종 모임이 줄지어 있는 시기에 뽀송뽀송 투명한 피부를 유지할 수 있으면 좋겠지만 차고 건조한 날씨가 발목을 잡기도 합니다. 윤기를 잃어 푸석푸석 거칠어진 피부, 화장을 들떠 보이게 만드는 허옇게 일어난 각질... 겨울철이면 찾아오는 반갑지 않은 물청객입니다. 피부 건조증을 해결하기 위한 노하우를 알아봅니다. 1. 낮은 기온, 찬 바람, 잦은 실내난방이 겨울철 피부건강의 주범 겨울 철이 되면 우리 몸은 피지 분비가 줄어들고 땀 분비도 감소하여 피지 막이 잘 형성되지 않습니다. 차고 건조한 바람이 부는 겨울이면 피부는 주변 환경 변하에 민감하게 반등해 공기 중으로 수분을 빼앗겨 수분 함량이 저하되고 피부를 싸고 있는 지방층도.. 2011. 1. 18.
깔끔하고 위생적인 수세미 보관함 만들기 깔끔하고 위생적인 수세미 보관함 만들기 여자들의 집안일 해도 해도 끝이 없는 것 같습니다. 별 티도 나지 않기에 더욱 그런 것 같습니다. 연휴 내내 비가 부슬부슬 내리는 날, 저녁을 먹고 난 뒤 이상하게 아무것도 하기가 싫어집니다. "여보! 설거지 좀 해 줄래?" "왜, 어디 아파?" "아니, 그냥 만사가 귀찮네. "알았어. 내가 하지 뭐." 꼼꼼한 성격 때문인지 제법 깔끔하게 정리도 잘해 놓습니다. 그런데 아침에 일어나 간식으로 먹었던 그릇을 씻으려고 수세미를 집어드니 퐁퐁이 그대로 남아 비눗물을 내는 게 아닌가. "여보! 설거지하고 수세미 안 씻어 두었어?" "어. 그냥 놓아두었지." "깨끗하게 씻어 두어야지." "또 쓸건대 뭘." "그래도." 우리가 그냥 쉽게 넘기기 쉬운 게 수세미입니다. 습기가 .. 2010. 3. 3.
뽀송뽀송 빨래 빨리 말리는 법 뽀송뽀송 빨래 빨리 말리는 법 3일 동안 지루하게 봄비가 내리던 날, 83세의 시어머님이 실수를 한 옷이 마르지도 않았는데 또 한 벌 벗어냈습니다. 또, 딸아이 아침에 학교 가야하는데 스타킹이 덜 말랐다고 짜증을 냅니다. 신학기라 바쁘게 돌아가는 일상에서 집안일까지 챙기는 건 내게 무리였나 봅니다. 이렇게 날씨까지 도움을 주지 않으니 말입니다. 이럴 때, 여러분은 어떻게 해결하십니까. 노을이가 알고 있는 빨래 빨리 말리는 요령을 알려드리겠습니다. 1. 실내에서 말리기 건조대를 집안으로 들여놓거나 옷걸이에 빨래를 걸어 집안 곳곳에 두면 빨리 말고 가습기 역할을 톡톡히 합니다. 빨래 마무리 단계에서 향이 함유된 섬유유연제를 넣으면 실내에 향이 퍼져 방향제 효과까지 있습니다. 불을 사용해 평균 온도가 높은 주.. 2010. 2. 16.
728x90
반응형

"); wcs_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