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728x90
반응형

눅눅함4

장마철, 기상병 다스리는 건강관리법 장마철, 기상병 다스리는 건강관리법 주말 내내 억수 같은 비가 쏟아졌습니다. 마치 하늘에 구멍이라도 난 것처럼 말입니다. 하루 종일 집안에만 있다 보니 앉았다 일어나가나 누웠다 일어나면서 '아야 아야'소리가 입에 달렸습니다. 나이 듦이 스스로 느껴지곤 합니다. 하긴, 어른들은 비가 올라치면 '빨래 걷어라. 왜 이렇게 몸이 쑤씨냐?' 하셨던 말씀이 생각납니다. "엄마! 운동 좀 해!" 아들 녀석이 일침을 가합니다. "날씨 때문이야! 기상병" "그게 뭐야?" 고온다습하고 태양을 보기 어려운 날씨에 면역기능도 떨어지고 각종 감염 질환이 극성을 부려 몸도 마음도 온통 찌푸려지기 쉬운 때입니다. 1. 장마철, 기상병이 뭐지? 요즘 장맛비가 오락가락하는데 이렇게 고온다습한 날씨가 계속되는 장마철에는 건강관리에 특히.. 2012. 7. 17.
장마철, 집안 습기 간단하게 없애는 법 장마철, 집안 습기 간단하게 없애는 법 오랜 가뭄 끝에 찾아온 단비라 뭐라할 수는 없지만, 며칠 비가 내리니 온 집안이 눅눅합니다. 발바닥을 움직일 때마다 느끼는 끈끈함은 기분까지 처지게 만들어 버립니다. 우리 집에는 에어컨이 없습니다. 사무실, 학교, 학원, 독서실 등 어딜 가나 에어컨이 있어 더위를 모르고 지낸다며 남편이 더운 여름에는 땀을 흘려야 건강하다면서 사질 못하게 하니 말입니다. 그렇다고 보일러를 틀수도 없고, 선풍기만 휭휭 돌아가고 있습니다. "우와! 눅눅해." 혼자만 느끼는 게 아닌가 봅니다. "그러게 에어컨 하나 사자니까." "됐어." "그럼 촛불이나 켜 두자." "........." 할 수 없이 집에서 간단하게 습기를 제거할 수 있는 방법을 터득하여 지내고 있습니다. 아주 간단한 방법.. 2012. 7. 14.
장마철 빨래 쉰냄새 없이 뽀송뽀송하게 말리는 법 장마철 빨래 쉰냄새 없이 뽀송뽀송하게 말리는 법 어제부터 하루 종일 비가 토닥이며 멈출 줄을 모릅니다. 기나긴 장마가 시작되었습니다. 장마철, 주부들의 가장 큰 고민거리는 빨래 말리는 일입니다. 빨래가 잘 마르지 않아 옷들이 눅눅해질 뿐 아니라 실내에서 건조하면 특유의 쾌쾌한 냄새가 나기 때문입니다. 장마철에 빨래가 잘 마르지 않는다고 습한 채로 오래 놔두게 되면 세균 번식이 더욱 왕성해지고 악취와 옷감 손상은 물론 아토피나 알레르기 같은 질환을 유발할 수 있습니다. 햇볕이 들지 않으니 쉽게 마르지도 않을뿐더러 금방 빤 옷에서 눅눅한 냄새가 가시질 않습니다. 이럴 때 여러분은 어떻게 하고 있습니까? 드럼세탁기의 건조기능을 이용하면 쉽게 말리는 방법이지만 세탁기 관리에도 신경 써야 할 부분인 것 같습니다... 2011. 6. 23.
장마철 빨래! 뽀송뽀송 빨리 말리는 법 장마철 빨래! 뽀송뽀송 빨리 말리는 법 어제부터 기상청에서 장마가 시작된다고 하더니 추적추적 내리는 비는 습도를 높이고 기분까지 가라앉게 만들어 버립니다. 비가 오는 날, 잘 마르지 않은 빨래로 고민하는 주부가 많을 것입니다. 비가 자주 내리는 장마철에는 며칠간 널어 두어도 눅눅하고 쾨쾨한 냄새만 더해져 고민스럽습니다. 기본적으로 빨래는 집에서 가장 건조하고 통풍이 잘되는 곳에서 말리는 것이 가장 좋습니다. 이처럼 빨래가 잘 마르지 않을 때는 몇 가지 방법을 통해 빨래를 쉽게 마르게 할 수 있답니다. 1. 신문지와 선풍기 이용 빨래 아래쪽에 신문지 제습제 등을 놓아두거나 선풍기를 틀어 놓으면 습도가 낮아져 빠른 시간 내에 보송보송하게 마릅니다. 옷장 속 옷걸이 사이에 신문지를 끼워 놓으면 도움이 됩니다... 2011. 6. 11.
728x90
반응형

"); wcs_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