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728x90
반응형

늦가을4

쌀쌀한 가을날, 전복죽 만들기 쌀쌀해진 가을, 몸에 좋은 전복죽 만들기 갑자기 추워진 날씨 때문인지 초겨울로 들어 선 기분입니다. 알록달록 단풍이 들어가고 있는 아름다운 가을을 느끼기도 전에 겨울이 찾아 온 듯한..... 그래서 그런지 감기 환자들이 참 많은 것 같습니다. 뭘 먹는 것도 시원찮고 기운없어 하는 것 같아 시장보러 나갔다가 전복 3마리 9,800원을 주고 사 왔습니다. 손으로 만지니 움직이는 죽지는 않은 전복으로 죽을 끓여 보았습니다. ※ 전복 죽 만드는 법 ▶ 재료 : 전복 3마리, 불린쌀 2컵, 당근, 소금, 참기름 약간▶ 만드는 순서㉠ 전복은 수세미로 깨끗이 씻어 준다.㉡ 칼끝으로 전복을 까 준다.(자신 없으신 분은 끓는 물에 불을 끄고 살짝 넣었다 빼면 깔끔하게 깔 수 있습니다.) ㉢ 칼로 잘게 다져주고 내장도 따.. 2015. 11. 1.
만추! 떠나는 가을을 즐겨보자! 만추! 떠나는 가을을 즐겨보자! 찬바람이 불어오는 초겨울 날씨지만, 그래도 아직은 늦가을 풍경이 많이 남아있습니다. 남편과 함께 진양호 가까이 물 박물관 옆 망진산을 다녀왔습니다. 울긋불긋 물들어가는 단풍 사이로 오솔길이 나 있습니다. 커다란 후박나무 잎이 빗물을 머금은 채 떨어져 있습니다. 이리저리 나뒹구는 낙엽들... 소나무 잎을 보니 추억 속으로 빠져들었습니다. "여보! 당신 어릴 땐 나무하러 다니지 않았어?" "많이 했지." 갈비(소나무 잎) 모아 불쏘시개로도 사용하고 최고의 땔감이었습니다. "우리 어릴땐 갈비 해 오면 경찰관이 감시하곤 했어." 해가 지면 그 때서야 리어카를 끌고 집으로 돌아오곤 했으니 말입니다. 아마 살림보호 차원에서 나무를 많이 베지 못하도록 한 것 같습니다. 빈 의자 위에는.. 2012. 11. 16.
쉬엄쉬엄 천천히 즐기는 다솔사의 늦가을 풍경 휴일에는 남편과 함께 '다솔사'를 다녀왔습니다. 황량한 초겨울을 연상하고 갔는데 아직 가을이 하나 가득 남아 있었습니다. 불어오는 솔바람을 느끼며 타박타박 느릿느릿 걸어 올랐습니다. 요란하지 않고 소박하면서 분위기 있는 작은 사찰은 내 마음 다스리는데 충분하였습니다. 늘 푸른 솔숲의 향기, 붉게 타는 단풍, 노랗게 익은 은행잎, 빙글빙글 바람결에 떨어지는 낙엽들.... "우와! 여보 눈이 오는 것 같아!" 소녀처럼 환호성을 지르자 사람들이 나를 쳐다봅니다. "저것 봐! 너무 황홀하다." 앞서 가던 여자들도 연방 감탄사를 내뱉습니다. 모두가 낙엽 구르는 것만 봐도 까르르 웃는다는 여고생이 되어 있었습니다. 다솔사에는 여느 사찰의 대문 역할을 하는 일주문(一柱門)과 천왕문(天王門)이 없습니다. 우락부락한 사.. 2010. 11. 23.
늦가을 정취, 바람결에 떨어지는 '은행잎' 늦가을 정취, 은행잎이 후드득 빗줄기처럼 쏟아집니다. 가을향기가 그윽합니다. 차갑게 몰아치는 찬바람에 힘없이 떨어지는 낙엽들을 보았습니다. 아침 출근길, 조금 일찍 나선 덕분에 가을을 만끽 할 수 있었습니다. 후드득 비가 내리는 것처럼 노란 은행잎이 쏟아져 내렸습니다. 가을은 그렇게 떠나갈 준비를 하고 있는 것 같은...... 사각사각 은행잎을 밟아보는 느낌이 참 좋았습니다. 여고시절 책갈피에 끼워 떠나는 가을을 간직하고 싶었습니다. 가지 끝을 떠나 빙글빙글 돌다 떨어지는 낙엽만 보아도 가슴 두근거렸던 시절도 있었습니다. 지금은 그저 시간이 흘러감이 아쉬울 따름입니다. 퇴근을 하고 집으로 돌아오는 길목에 소나무에 빨갛게 핀 꽃을 보았습니다. 그냥 지나치지 않는 성격이라 가까이 가 보았습니다. 아파트 주위.. 2007. 11. 17.
728x90
반응형

"); wcs_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