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등급'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2.01.30 시어머님과 조카를 위한 맛있는 상차림 (60)
  2. 2007.12.27 중증 장애우 대학 가기도 힘들다. (5)
맛 있는 식탁2012. 1. 30. 06:00

시어머님과 조카를 위한 맛있는 상차림


쌀쌀하던 날씨가 제법 훈훈해진 휴일이었습니다.
마치 봄기운이 찾아오는 것처럼 말입니다.

시골에서 혼자 지내시던 어머님은 파킨슨병과 치매로 요양원에서 생활하고 계십니다.
주말, 명절날 오셨다가 요양원으로 떠나셨던 어머님이 찾아왔습니다.
대학교에서 운영하는 요양원이라 시설도 깨끗하고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어르신들을 모시고 있는 곳입니다.
장애등급을 다시 받기 위해 병원진료가 필요해서 막내 아들이 모시고 왔던 것입니다.
"형수님! 병원입니다."
"도착하셨어요?"
"네. 금방 들어가겠습니다."

조금 있으니 삼촌과 아이들도 함께 들어섭니다.
"어머님 어서 오세요."
"오냐."
"예린이도 왔구나."
"네. 숙모!"
방학이라 두 녀석도 함께 따라왔던 것입니다.

얼른 부엌으로 가서 점심을 준비하였습니다.
어머님과 조카들을 위해 냉장고를 뒤져 맑은 도마 소리를 내 보았습니다.










1. 쇠고기 무국


▶ 재료 : 멸치육수 2컵, 무 1/4쪽, 쇠고기 300g, 대파, 마늘 약간, 간장 2숟가락

▶ 만드는 순서


㉠ 다시마 멸치 물 3컵 정도를 붓고 다시 물을 낸다.
㉡ 무는 납작하게 먹기 좋은 크기로 썬다.
㉢ 다시 물에 썰어둔 무와 쇠고기를 넣어준다.
㉣ 간장을 넣고 간을 본 후 대파와 마늘을 넣고 마무리한다.


▶ 완성된 쇠고기 무국




2. 잡채


▶ 재료 : 당면 200g, 돼지고기 100g, 사각어묵 1장, 양파 1/2개, 당근 1/2개, 새송이 버섯 1개, 오이고추 3개,  간장 5숟가락, 마늘, 깨소금, 참기름 약간

▶ 만드는 순서


㉠ 돼지고기는 간장 1숟가락 후추 참기름을 넣어 조물조물 양념에 재워둔다.
㉡ 프라이팬에 돼지고기를 볶다가 채를 썰어 둔 어묵을 넣어 볶아준다.
㉢ 양파, 당근, 오이고추도 넣어 살짝 볶아낸다.
㉣ 당면은 끓는 물에 삶아 먹기 좋은 크기로 썰어 간장과 참기름을 넣고 볶아준다.


㉤ 볶아 둔 채소와 당면을 넣고 섞어주면 완성된다.






3. 쇠고기 나물말이


▶ 재료 : 명절 나물 약간, 쇠고기 400g, 올리고당 1숟가락, 간장 2숟가락, 맛술 1숟가락, 마늘, 후추 약간

▶ 만드는 순서


㉠ 당근 1/2개는 곱게 채썰어 볶아둔다.
㉡ 쇠고기는 간장, 올리고당, 후추, 마늘, 맛술을 넣고 재워둔다.
㉢ 명절에 먹다 남은 나물을 준비한다.


㉣ 쇠고기에 나물을 올리고 돌돌 말아 이쑤시개로 고정시켜 준다.
㉤ 냄비에 쇠고기 말이를 담고 자작하게 물(1/2컵 정도)을 약간만 붓고 졸여낸다.


 


㉥ 다 익은 쇠고기 말이를 꺼내어슷하게 썰어준다.
㉦ 물기와 함께 보기 좋게 담아내면 완성된다.



 

4. 카레 햄구이


▶ 재료 : 카레 햄 140g 1개, 달걀 1개, 소금, 올리브유 약간

▶ 만드는 순서


㉠ 햄은 먹기 좋은 크기로 썰어둔다.
㉡ 달걀을 풀어 옷을 입혀 노릇노릇 구워내면 완성된다.





5. 달걀찜


▶ 재료 : 멸치 육수 1/2컵, 달걀 3개, 당근, 대파, 소금 약간

▶ 만드는 순서


㉠ 멸치 다시 물을 붓고 끓여준다.
㉡ 물이 끓으면 풀어 둔 달걀과 곱게 다져둔 채소를 넣어준다.
㉢ 익을 때까지 계속 저어준다.
㉣ 엉기면 불을 끄고 뚜껑을 닫아둔다.

 

▶ 완성된 부드러운 계란찜


 


▶ 잘 익은 깍두기




 

6. 참치 김치찌개


▶ 재료 : 참치캔 1개, 묵은지 1/4쪽, 멸치육수 1컵, 대파 약간

▶ 만드는 순서
 


묵은 김치에 참치통조림의 기름을 넣어 볶아 줍니다.
김치가 잘 볶아지면 물이나 육수 2컵 정도를 부워줍니다.
㉢ 참치를 넣고 보글보글 끓여주면 완성된다.
   


▶ 조카들이 우리 집에 오면 제일 좋아하는 참치 김치찌개
 

★ 참치통조림의 기름은 꼭 따라 버려야 하나?

참치통조림의 기름을 버리는 이유는 두 가지입니다. 좋지 않은 기름을 사용했거나 비린 맛이 돌 수 있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요즘 시판되는 참치통조림은 좋은 올리브오일을 사용한 제품이 많으니 굳이 따라 버리지 않아도 됩니다. 참치통조림에 담긴 기름을 넣고 미리 김치를 볶는 것도 좋은 방법입니다. 또한 참치를 넣는 적절한 타이밍이 중요합니다. 미리 넣으면 비린 맛이 날 뿐 아니라 쉽게 부서지므로 완성되기 3~5분 전에 넣는 것이 좋습니다.





▶ 후다닥 차려낸 밥상



"어머님! 식사하세요"
"그 사이 따뜻한 밥을 했나?"
"네. 골고루 많이 드세요."
"오냐."
오물오물 잘 드시는 어머님을 보니 기분이 흐뭇해졌습니다.

"예린아! 사진 찍어서 엄마한테 보내라. 맛있는 것 먹는다고."
"아빠는, 엄마 약올라요. 하지 마요."
"알았다."
"숙모 이건 뭐예요?"
"응. 고기에 설날에 먹었던 나물 넣어 졸인 것이지."
"맛있어요."
채소 먹기 싫어하는 녀석인데 잘 먹어줍니다.


시어머님도 한 그릇 뚝딱
"야야! 잘 묵었다."

삼촌도 한 그릇 뚝딱
"형수님! 잘 먹었습니다."

조카 둘도 한 그릇 딱딱 비워냅니다.
"숙모! 잘 먹었어요."
모두가 해 주는 한 마디에 요리하는 즐거움을 알게 됩니다.


우리는 밥 한 그릇에 담긴 정을 가장 크게 느낍니다.
"언제 우리 밥 한 번 먹자!" 라는 말도 있지 않습니까.



어머님을 위해 얼마나 많은 밥상을 차려드릴지 알 수는 없지만,
그저 잘 드시는 것 보니 행복합니다.


어머님 잘 지내세요.
늘 지금처럼만 우리 곁에 있어 주세요.



즐거운 한 주 되세요.^^





여러분의 추천이 글쓴이에겐 큰 힘이 됩니다.
Posted by *저녁노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노을님!
    정말 행복한 밥상입니다.
    오늘하루도 즐겁게 지내세요. ^^

    2012.01.30 12:44 [ ADDR : EDIT/ DEL : REPLY ]
  3. 우와!
    저중에 한두가지만 있어도 밥한그릇은 뚝딱하겠어요.

    2012.01.30 12:4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4. 항상 사랑과정성이 가득하신 밥사민것 같습니다. 즐거운 하루 보내셔요.

    2012.01.30 12:5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5. 항상 느끼지만,,, 너무 음식잘하시는 것 같아요=ㅠ 잘보고 갑니다 즐거운하루되세요^^

    2012.01.30 13:0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6. 아무리 후다닥이라고는 하지만
    이 정도 차릴려면 한참을 분주히 움직였겠지요?
    어머니께서 항상 고마워하시겠어요.

    2012.01.30 13:12 [ ADDR : EDIT/ DEL : REPLY ]
  7. 갑자기 저도 잡채가 먹고싶어지네요~
    참치김치찌개도~^^
    그냥 숟가락 하나 챙겨들고 가야할 것 같은데요~제 자리좀 비워두세요.

    2012.01.30 15:19 [ ADDR : EDIT/ DEL : REPLY ]
  8. ㅋ 김치찌개 좋아하는데,
    정말 맛있어 보이네요^^

    2012.01.30 15:4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9. 비밀댓글입니다

    2012.01.30 17:39 [ ADDR : EDIT/ DEL : REPLY ]
  10. 정성으로 차리신 밥상이라 더 맛있게 드셨겠네요.
    좋은 글 잘 봤습니다.

    2012.01.30 20:5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1. 어머니의 즐거운 모습이 여기까지 느껴져요.
    오래오래 행복하시길 빌어봅니다.

    2012.01.30 21:0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2. 와 시어머님과 조카님 좋으시겠어요^^

    2012.01.30 21:1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3. 오늘은 몸이 안좋아서 댓글만 남기고갑니다 ^^
    좋은 글 잘보고갑니다~^^

    2012.01.30 21:5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4. 오오~ 하나같이 다 맛있어 보이네요.
    잘 보고 갑니다.

    2012.01.30 22:0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5. 정성 가득한 상차림에 어머님께서도 많이 좋아하셨을 것 같네요.
    어머님께서 오랫동안 건강하시길 바랍니다.
    잘 보고 갑니다. 행복한 한 주 보내세요.

    2012.01.30 22:47 [ ADDR : EDIT/ DEL : REPLY ]
  16. 그림자

    맛있어 보입니다

    2012.01.31 05:06 [ ADDR : EDIT/ DEL : REPLY ]
  17. 노을님표 밥상이 아주 정갈하고
    맛스럽게 보입니다.
    닭알찜이 맛나 보입니다..^^

    2012.01.31 05:3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8. 이것이야말로 정성이 가득한 진수성찬이네요.
    소고기무국은 며칠 동안 계속 먹었더니 좀 질리긴 하더라고요. ㅎㅎ

    2012.01.31 05:3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9. 으 음식이 정말 맛나보이네요^^

    2012.01.31 09:3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0. 사진으로 보면 간단해보이지만
    사실 손이 많이 가고 정성이 필요한 음식들이네요.
    어머님이 맛있게 드셨겠어요!^^

    2012.02.01 13:48 [ ADDR : EDIT/ DEL : REPLY ]
  21. 그릇을 보면 가난한집인지 알 수 있습니다.
    가난이 죄는 아니지요..

    2012.02.05 21:16 [ ADDR : EDIT/ DEL : REPLY ]

노을이의 작은일상2007. 12. 27. 09:36

<사진 : 공익광고협의회>


중증 장애우 대학 가기도 힘들다.

  수능을 마친 요즘, 점수가 생각보다 나오지 않아 생명까지 쉽게 버리는 수험생이 있고,  정시모집이 연장되면서 까지 수능등급이 바뀌는 등 혼란을 겪고 있는 것 같아서 어제는 가까이 지내는 친구를 만났다. 늘 속으로 간직하며 사는 응어리가 있기에 전화로는 할 수 없는 것 같아 분위기 있는 곳에서 오랜만에 둘만의 시간을 가졌다.

그녀에게는 장애1급을 가진 아들 하나가 있다. 결혼한 지 5년 만에 얻은 아들이라 기쁨은 누구보다도 컸었다. 눈망울이 또랑또랑하여 웃기도 잘 하고, 공부도 곧잘 했으니까. 귀할수록 천박하게 키워야 한다는 어른들의 말처럼 남편은 아들이 강하게 자랐음 하는 생각에 자전거를 타고 주말이면 여기저기 데리고 다녔다고 한다. 그러던 어느 날, 우리 집과도 가까운 뒷산에 부자가 나란히 자전거를 끌고 나갔는데 아들이 그만 낭떠러지로 떨어져 버렸다고 한다. 허리를 다쳤는지 하체를 사용하지 못하는 중증장애인이 되어 버렸던 것이다. 그 때가 바로 초등학교 5학년 때였다.  그렇게 병원생활을 하고 난 뒤 퇴원을 해 고난의 학교생활을 시작하게 되었다. 사고 이후 남편은 하루도 빠지지 않고 아들의 손과 발이 되어 주었던 것이다.

고등학생이 된 아들을 위해 0교시 시간 맞춰 아침 일찍 학교에 데려다 주고, 집에 갔다가 과수원을 돌보고 10시쯤 되어 다시 학교로 가 화장실을 데려다 주었고, 또 볼일을 보고 난 뒤 친구가 싸 주는 도시락 들고 가서 아들에게 밥을 떠 먹여 주며 배고픔을 달래 주었었고,  오후 수업이 끝나면 데리고 집으로 갔다고 한다. 휠체어로는 교실조차 찾아 갈 수 없는 시설이라 늘 아빠 등에 업어서 다녀야 했던 그 수많은 세월들....

다행히 이번 수능점수가 만족할 만큼 나와 중증특례입학을 할 수 있는 학교에 원서를 접수 해 놓고 있는 상황에 있다. 친구의 말을 들으니 아들이 갈 수 있는 대학은 몇 군데 되질 않는다며 불평을 쏟아 놓았다. 2008년 입시모집에서 중증장애인 특례입학을 허용한 학교는 전국에서 55개교, 농어촌 특례입학의 233개 학교에 비하면 너무도 작은 숫자임을 알 수 있었다. 이제 대학에서도 돈벌이를 위한 모집이 아닌 장애 우들을 위한 시설을 늘려가야 할 것 같다는 생각을 해 본다. 장애우들의 입학을 허용하지 않으면 시설에는 신경 안 쓰도 되니까 말이다. 남들보다 키우는 것도 몇 배의 정성을 들이고 정신적 아픔을 가지고 있는데 대학가는 일까지 어려움 닥치는 것을 보니 마음이 씁쓸해 진다.

소외되고 힘든 이들을 위한 배려로 어느 대학이든 가고 싶으면 언제나 누구나 갈 수 있는 제도가 만들어졌으면 좋겠다.

우리나라의 모든 학교에 장애우들이 맘 편히 다닐 수 있는 시설이 얼마나 될까?


오늘도 가슴 졸이고 있을 친구를 생각하면 가슴이 갑갑해 온다.

이번 연말에는  '야~ 우리 아들 합격했어!'라는 말이 들려오면 2007년 최고의 소식이 될 것 같다.

Posted by *저녁노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좋은 소식이 있었으면 좋겠네요. 아울러 소외되어 있는 분들이 동등하게 대우받는 사회도 함께 기대해 봅니다.^^

    2007.12.27 10:58 [ ADDR : EDIT/ DEL : REPLY ]
  2. 따스한 소식이 기다려지네요.

    2007.12.27 11:0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장희용

    반갑고 따뜻한 소식이 이 다음 글에서 볼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2007.12.27 11:08 [ ADDR : EDIT/ DEL : REPLY ]
  4. 비밀댓글입니다

    2007.12.27 11:21 [ ADDR : EDIT/ DEL : REPLY ]
  5. 노랑나비

    모두 함께 가는 사회였음 하는 맘 간절해 집니다.
    어두운 곳에도 시선을 보내는 우리되었음...

    2007.12.27 17:57 [ ADDR : EDIT/ DEL : REPLY ]


"); wcs_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