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728x90
반응형

말다툼3

여자가 늙어서 필요한 것 & 남자가 늙어서 필요한 것 여자가 늙어서 필요한 것 & 남자가 늙어서 필요한 것 요즘 뉴스에서는 황혼이혼이 늘고 있다는 소식이 들려오고 있습니다. 왜 그럴까요? 젊어서는 아이들 때문에 참고 견디며 살아오다 자식들이 다 자라 각자의 가정을 이루고 나니 '나'를 찾는 일이 많아지기 때문이라고 합니다. 자식 키울 때는 모든 걸 다 내어줘도 아깝지 않은 어머니였지만, 품을 떠나고 나니 자아를 찾아 나서는 분들이 많기 때문에 일어나는 현상입니다. ★ 황혼이혼 왜 늘어날까? 부부는 무촌(無寸) 관계라고 합니다. 그만큼 가까운 사이기도 하고 돌아서면 바로 남이 되는 관계인 만큼 촌수를 매길 수 없다는 것입니다. 많은 남성은 정년퇴직으로 경제적 능력이 사라지자 아내가 돌변했다고 생각하는데, 그보다 더 큰 문제는 가정의 평화를 위해 여성이 희생해.. 2013. 2. 1.
부부싸움 멈추게 한 직격탄 날린 아들의 한 마디! 부부싸움 멈추게 한 직격탄 날린 아들의 한 마디! 서른셋, 서른넷 노처녀 노총각이 맞선을 본 지 한 달 만에 결혼을 하였습니다. '어지간히 급했던가 보네.' '짚신도 짝이 있다더니.' '드디어 시집가네! 친구.' 말도 많고 탈도 많았습니다. 나야 막내라 차고 올라오는 사람도 없지만, 남편은 바로 밑에 동생이 애인이 있어 얼른 결혼해야 한다고 야단이었습니다. 우리가 2월에 결혼하고 삼촌은 4월에 결혼식을 올렸으니 말입니다. 처음 만났을 때, 정말 눈빛은 반짝반짝 빛이났고, 하얀 치아, 뭘 해도 척척 해 낼 것처럼 보였습니다. 그 예견이 틀리지는 않았지만, 그래도 너무 꼼꼼하고 완벽하다 보니 늘 잔소리를 듣고 지내야 하는 상황이 많이 벌어집니다. '당신, 아무리 바빠도 냉장고 정리 좀 하고 지내.' '속옷은.. 2012. 6. 16.
이웃사촌이라는 말 옛말이 되었다? 이웃사촌이라는 말 옛말이 되었다? 장마때문인지 후덥지근한 날씨의 연속입니다. 어제는 퇴근하면서 우유 하나를 사기 위해 집 앞에 있는 슈퍼를 찾았습니다. 그런데 들어서자마자 주인아저씨와 어떤 아주머니의 말다툼을 보았습니다. "소비자원에 고발 할 거요." " 할 테면 해 보소." 그간 제법 고성과 욕설이 오갔습니다. 잠시 후 아줌마는 화가 많이나 씩씩거리며 가 버렸습니다. 분위기 음산하였지만 필요한 우유와 다른 물건을 몇 개 집어들고 카운트에 섰습니다. "손님! 죄송합니다." "왜 그러세요. 사장님?" "유통기간 지난 햇반을 먹고 저럽니다." 주인아저씨는 자초지종을 설명해 주었습니다. 동네슈퍼라 그렇게 많은 사람이 붐비지는 않습니다. 카운터에서 다른 손님과 계산을 하고 있을 때, 이웃에서 아귀찜 식당을 하는.. 2010. 6. 20.
728x90
반응형

"); wcs_do();